top of page

2023년 9월 15일




열왕기상 6장 14-38절

14 솔로몬이 성전 건축하기를 마치고

15 백향목 널판으로 성전의 안벽 곧 성전 마루에서 천장까지의 벽에 입히고 또 잣나무 널판으로 성전 마루를 놓고

16 또 성전 뒤쪽에서부터 이십 규빗 되는 곳에 마루에서 천장까지 백향목 널판으로 가로막아 성전의 내소 곧 지성소를 만들었으며

17 내소 앞에 있는 외소 곧 성소의 길이가 사십 규빗이며

18 성전 안에 입힌 백향목에는 박과 핀 꽃을 아로새겼고 모두 백향목이라 돌이 보이지 아니하며

19 여호와의 언약궤를 두기 위하여 성전 안에 내소를 마련하였는데

20 그 내소의 안은 길이가 이십 규빗이요 너비가 이십 규빗이요 높이가 이십 규빗이라 정금으로 입혔고 백향목 제단에도 입혔더라

21 솔로몬이 정금으로 외소 안에 입히고 내소 앞에 금사슬로 건너지르고 내소를 금으로 입히고

22 온 성전을 금으로 입히기를 마치고 내소에 속한 제단의 전부를 금으로 입혔더라

23 내소 안에 감람나무로 두 그룹을 만들었는데 그 높이가 각각 십 규빗이라

24 한 그룹의 이쪽 날개도 다섯 규빗이요 저쪽 날개도 다섯 규빗이니 이쪽 날개 끝으로부터 저쪽 날개 끝까지 십 규빗이며

25 다른 그룹도 십 규빗이니 그 두 그룹은 같은 크기와 같은 모양이요

26 이 그룹의 높이가 십 규빗이요 저 그룹도 같았더라

27 솔로몬이 내소 가운데에 그룹을 두었으니 그룹들의 날개가 퍼져 있는데 이쪽 그룹의 날개는 이쪽 벽에 닿았고 저쪽 그룹의 날개는 저쪽 벽에 닿았으며 두 날개는 성전의 중앙에서 서로 닿았더라

28 그가 금으로 그룹을 입혔더라

29 내 외소 사방 벽에는 모두 그룹들과 종려와 핀 꽃 형상을 아로새겼고

30 내외 성전 마루에는 금으로 입혔으며

31 내소에 들어가는 곳에는 감람나무로 문을 만들었는데 그 문인방과 문설주는 벽의 오분의 일이요

32 감람나무로 만든 그 두 문짝에 그룹과 종려와 핀 꽃을 아로새기고 금으로 입히되 곧 그룹들과 종려에 금으로 입혔더라

33 또 외소의 문을 위하여 감람나무로 문설주를 만들었으니 곧 벽의 사분의 일이며

34 그 두 문짝은 잣나무라 이쪽 문짝도 두 짝으로 접게 되었고 저쪽 문짝도 두 짝으로 접게 되었으며

35 그 문짝에 그룹들과 종려와 핀 꽃을 아로새기고 금으로 입히되 그 새긴 데에 맞게 하였고

36 또 다듬은 돌 세 켜와 백향목 두꺼운 판자 한 켜로 둘러 안뜰을 만들었더라

37 넷째 해 시브월에 여호와의 성전 기초를 쌓았고

38 열한째 해 불월 곧 여덟째 달에 그 설계와 식양대로 성전 건축이 다 끝났으니 솔로몬이 칠 년 동안 성전을 건축하였더라


오늘 본문의 말씀은 성전 내부 장식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설명합니다.

먼저, 성전 내부의 벽은 백향목 널판으로, 마루는 잣나무 널판으로 꾸몄으며 모두 금으로 입혀졌습니다 성전은 내소인 지성소, 외소인 성소, 그리고 낭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성소보다 반정도 작은 지성소 안은 온통 금으로 입혀졌는데 여기에는 하나님의 임재를 상징하는 법궤가 안치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성소에는 백향목으로 만들어 정금을 입힌 향단이 있고 정확한 위치와 크기를 알 수 없는 등대와 진설병 금상이 있습니다. 그리고 지성소 안에서 하나님의 보좌를 상징하는 그룹이 있는 데 천사가 조각되어 있습니다.

지성소와 성소의 벽은 모두 그룹들과 종려와 핀 꽃 형상으로 장식되어 있습니다. 현관에서 성소로 통하는 문은 잣나무로 만들어져 있고, 둘로 접혀졌습니다. 그리고 성전은 안뜰과 바깥뜰(참조, 대하4:9)로 둘러싸여져 있는데 안뜰과 바깥뜰은 담으로 구분되어져 있었습니다. 이 담은 잘 다듬은 석회암 돌 세 줄(켜)과 백향목 한 줄로 세워져 있었습니다. 한편 이 안뜰 안에는 번제단과 물두멍, 그리고 받침대들이 있었습니다.

성전 건축은 드디어 7년 반만에 완성되었습니다. 다시 말해 솔로몬이 즉위한 지 4년째(B.C.966년) 되는 해부터 건축을 시작하여 B.C.959년에 완성하게 된 것입니다.


오늘 본문의 말씀을 통해서 7년동안 진행된 성전 건축의 가장 중요한 부분이 어디인지 알 수 있습니다. 바로 언약궤가 안치된 지성소 입니다. 언약궤는 18절의 말씀처럼 성전 안의 내소에 마련되었습니다. 그곳은 모두 정금으로 입혔고, 하나님의 임재를 상징하는 두 그룹이 언약궤를 지키듯 배치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지금의 지성소는 어디입니까? 예수님이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시기 전까지 지성소는 오직 대 제사장만이 들어갈 수 있는 장소였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의 죽으심으로 가려져 있던 휘장이 위로부터 찢어졌고, 예수님을 믿는 모든 자들은 이제 지성소로 나아갈 수 있는 자격을 얻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언제나 하나님을 만날 수 있고, 그곳으로 나아가 하나님을 섬길 수 있는 자격과 의무를 갖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은 예루살렘 성전 안, 가장 은밀한 곳 지성소가 아니라, 매일의 삶에서 만날 수 있는 분입니다. 여러분은 여러분 만의 지성소를 갖고 있는지요? 지성소는 오늘 본문의 말씀처럼 금으로 치장할 필요가 없습니다. 다만 정금처럼 정결한 마음으로 하나님을 찾고,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하나님과 교제하는 시간과 공간이라면 그곳은 하나님이 함께 하시는 장소이기에 우리의 지성소가 되는 것입니다. 여러분! 여러분의 지성소를 만드시기 바랍니다. 아침에 일어나 하나님께 기도하는 식탁이 될 수 있습니다. 책상이 될 수 도 있습니다. 작은 골방이 될 수도 있습니다. 어느 누구도 침투하지 못하는 나만의 가장 거룩하고 은밀한 지성소를 만들어 하나님과 교제하는 하나님의 백성이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