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9월 14일





열왕기상 6장 1-13절

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 땅에서 나온 지 사백팔십 년이요 솔로몬이 이스라엘 왕이 된 지 사 년 시브월 곧 둘째 달에 솔로몬이 여호와를 위하여 성전 건축하기를 시작하였더라

2 솔로몬 왕이 여호와를 위하여 건축한 성전은 길이가 육십 규빗이요 너비가 이십 규빗이요 높이가 삼십 규빗이며

3 성전의 성소 앞 주랑의 길이는 성전의 너비와 같이 이십 규빗이요 그 너비는 성전 앞에서부터 십 규빗이며

4 성전을 위하여 창틀 있는 붙박이 창문을 내고

5 또 성전의 벽 곧 성소와 지성소의 벽에 연접하여 돌아가며 다락들을 건축하되 다락마다 돌아가며 골방들을 만들었으니

6 하층 다락의 너비는 다섯 규빗이요 중층 다락의 너비는 여섯 규빗이요 셋째 층 다락의 너비는 일곱 규빗이라 성전의 벽 바깥으로 돌아가며 턱을 내어 골방 들보들로 성전의 벽에 박히지 아니하게 하였으며

7 이 성전은 건축할 때에 돌을 그 뜨는 곳에서 다듬고 가져다가 건축하였으므로 건축하는 동안에 성전 속에서는 방망이나 도끼나 모든 철 연장 소리가 들리지 아니하였으며

8 중층 골방의 문은 성전 오른쪽에 있는데 나사 모양 층계로 말미암아 하층에서 중층에 오르고 중층에서 셋째 층에 오르게 하였더라

9 성전의 건축을 마치니라 그 성전은 백향목 서까래와 널판으로 덮었고

10 또 온 성전으로 돌아가며 높이가 다섯 규빗 되는 다락방을 건축하되 백향목 들보로 성전에 연접하게 하였더라

11 여호와의 말씀이 솔로몬에게 임하여 이르시되

12 네가 지금 이 성전을 건축하니 네가 만일 내 법도를 따르며 내 율례를 행하며 내 모든 계명을 지켜 그대로 행하면 내가 네 아버지 다윗에게 한 말을 네게 확실히 이룰 것이요

13 내가 또한 이스라엘 자손 가운데에 거하며 내 백성 이스라엘을 버리지 아니하리라 하셨더라


오늘 본문은 솔로몬이 성전을 건축하는 장면입니다.

솔로몬의 성전은 이스라엘의 역군 3만 명과 짐군(짐을 운반하는 사람) 7만 명, 산에서 돌을 뜨는 자 8만 명, 그 역사를 감독하는 자 3300명이었고, 역대상 22장에 보면 다윗이 준비한 금 10만 달란트와 은 100만 달란트로 이스라엘에 사는 이방인과 시돈 사람, 두로 사람들까지 성전 재료(목재)를 위하여 동원되었습니다(왕상 5장, 대하 2장). (1달란트는 참고로 33KG) 솔로몬 성전 크기의 규모는 길이가 60규빗, 너비가 20규빗, 그리고 높이가 30규빗인데(길이 31M, 높이 16M, 너비 11M), 입니다. 크기는 그렇게 크지 않지만 재료 값이 엄청나게 많이 든 성전입니다. 솔로몬 성전을 평으로 환산하면 73.5평정도인데 사용된 금과 은의 비용으로 건축비 약483억 달러 원화 48조 평당 건축비 약 6500억원 정도 들었다고 합니다. 성전에는 다락도 준비되었고.. 성전을 건축할 때 성전안에서는 망치질도 하지 않는 등 많은 정성을 드려 성전을 건축합니다.

이정도로 정성도 들어가고 최고의 재료와 최고의 기술로 만들어지는 성전 하나님이 얼마나 기뻐하셨을까요?

그런데 이렇게 건축한 성전을 보시면서 하나님이 솔로몬에게 하시는 말씀이 있습니다. 12절부터 보시면 “네가 지금 이 성전을 건축하니" 라는 말씀으로 시작합니다. 그런데 그 뒤에 나오는 말씀이 의외의 말씀입니다. 제가 기대했던 말씀은 “이 성전을 건축하니 이 얼마나 기쁜일이니 너는 축복을 받을 것이고 너는 이제 모든 일을 하는데 아무 염려하지 말라” 입니다. 하지만, 뒤에 나오는 말씀은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네가 지금 이 성전을 건축하니 네가 만일 내 법도를 따르며, 내 율례를 행하여, 내 모든 계명을 지켜 그대로 행하면, 조건이 나옵니다. 세가지를 약속하시는데, 첫째는 다윗에게 한 약속을 이룰 것이다. 둘째는 너희 가운데 거할 것이다. 셋째는 내 백성을 버리지 않을 것이다는 것입니다.

우리가 알아야 할 것이 있습니다.

하나님의 관심이 어디 있느냐 하는 것입니다. 솔로몬은 하나님을 위해서 성전을 짓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성전이라는 건축물보다는 성전을 짓는 솔로몬에게 관심이 더 있으셨습니다.

저는 오늘 본문을 이렇게 읽었습니다. “네가 지금 이 성전을 건축하니?? 하지만..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네가 만일 내 법도를 따르면, 네가 만일 내가 하라는 율례를 행하면.. 네가 만일… 내가 명령한 것을 마음에 새겨서.. 그대로 행하면... 나는 내 약속 지켜줄 것이고 너와 함께 할 것이다…”

하나님은 건축물과 하나님과의 관계가 아니라.. 하나님과 솔로몬과의 관계를 원하신 것이죠. 그런데, 이스라엘 백성이 어떠했는지 아십니까? 솔로몬 성전을 바라 보면서 하나님은 성전 안에 계시는 분이라고 생각하게 됩니다. 그리고, 나의 삶과는 무관한 하나님으로 생각하는 것이죠. 자연스럽게 성전에 오면 하나님을 경배하지만 삶에서는 하나님을 찾지 않습니다. 그래서 이사야 1장 12절을 보면 “너희가 내 앞에 보이러 오니 이것을 누가 너희에게 요구하였느냐 내 마당만 밟을 뿐이니라”고 말씀하셨고, 예레미야 7장 4절에서는 '이것이 주님의 성전이다, 주님의 성전이다, 주님의 성전이다' 하고 속이는 말을, 너희는 의지하지 말아라”고 경고하셨습니다.

하나님은 성전안에 계신 분이 아닙니다. 하나님은 성전을 좋아하는 분이 아닙니다. 여러분과의 일대일 관계를 원하시고, 우리의 삶이 드려지기를 원하십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