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9월 13일




열왕기상 5장 1-18절


1 솔로몬이 기름 부음을 받고 그의 아버지를 이어 왕이 되었다 함을 두로 왕 히람이 듣고 그의 신하들을 솔로몬에게 보냈으니 이는 히람이 평생에 다윗을 사랑하였음이라

2 이에 솔로몬이 히람에게 사람을 보내어 이르되

3 당신도 알거니와 내 아버지 다윗이 사방의 전쟁으로 말미암아 그의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하지 못하고 여호와께서 그의 원수들을 그의 발바닥 밑에 두시기를 기다렸나이다

4 이제 내 하나님 여호와께서 내게 사방의 태평을 주시매 원수도 없고 재앙도 없도다

5 여호와께서 내 아버지 다윗에게 하신 말씀에 내가 너를 이어 네 자리에 오르게 할 네 아들 그가 내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하리라 하신 대로 내가 내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하려 하오니

6 당신은 명령을 내려 나를 위하여 레바논에서 백향목을 베어내게 하소서 내 종과 당신의 종이 함께 할 것이요 또 내가 당신의 모든 말씀대로 당신의 종의 삯을 당신에게 드리리이다 당신도 알거니와 우리 중에는 시돈 사람처럼 벌목을 잘하는 자가 없나이다

7 히람이 솔로몬의 말을 듣고 크게 기뻐하여 이르되 오늘 여호와를 찬양할지로다 그가 다윗에게 지혜로운 아들을 주사 그 많은 백성을 다스리게 하셨도다 하고

8 이에 솔로몬에게 사람을 보내어 이르되 당신이 사람을 보내어 하신 말씀을 내가 들었거니와 내 백향목 재목과 잣나무 재목에 대하여는 당신이 바라시는 대로 할지라

9 내 종이 레바논에서 바다로 운반하겠고 내가 그것을 바다에서 뗏목으로 엮어 당신이 지정하는 곳으로 보내고 거기서 그것을 풀리니 당신은 받으시고 내 원을 이루어 나의 궁정을 위하여 음식물을 주소서 하고

10 솔로몬의 모든 원대로 백향목 재목과 잣나무 재목을 주매

11 솔로몬이 히람에게 그의 궁정의 음식물로 밀 이만 고르와 맑은 기름 이십 고르를 주고 해마다 그와 같이 주었더라

12 여호와께서 그의 말씀대로 솔로몬에게 지혜를 주신 고로 히람과 솔로몬이 친목하여 두 사람이 함께 약조를 맺었더라

13 이에 솔로몬 왕이 온 이스라엘 가운데서 역군을 불러일으키니 그 역군의 수가 삼만 명이라

14 솔로몬이 그들을 한 달에 만 명씩 번갈아 레바논으로 보내매 그들이 한 달은 레바논에 있고 두 달은 집에 있으며 아도니람은 감독이 되었고

15 솔로몬에게 또 짐꾼이 칠만 명이요 산에서 돌을 뜨는 자가 팔만 명이며

16 이 외에 그 사역을 감독하는 관리가 삼천삼백 명이라 그들이 일하는 백성을 거느렸더라

17 이에 왕이 명령을 내려 크고 귀한 돌을 떠다가 다듬어서 성전의 기초석으로 놓게 하매

18 솔로몬의 건축자와 히람의 건축자와 그발 사람이 그 돌을 다듬고 성전을 건축하기 위하여 재목과 돌들을 갖추니라


​​오늘 본문 말씀은 솔로몬이 하나님의 전을 건축하기 위한 사전 작업을 하는 모습입니다. 결론적으로 말씀드리면, 솔로몬이 성전을 건축할 수 있었던 이유는 다윗으로부터 받은 유산들 때문입니다. 물론, 다윗은 표면적으로 솔로몬에게 왕이라는 엄청난 유산을 넘겨 줬습니다. 그리고 부족함 없는 금과 은도 남겼습니다. 하지만, 오늘 말씀을 묵상해 보면, 겉으로 들어나는 유산보다 보이지 않는 무형의 유산을 남겼기 때문에 성전 건축이 가능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먼저 다윗은 솔로몬에게 삶의 목적을 남겼습니다. 5절을 함께 읽겠습니다. “여호와께서 내 아버지 다윗에게 하신 말씀에 내가 너를 이어 네 자리에 오르게 할 네 아들 그가 내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하리라 하신 대로 내가 내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하려 하오니” 다윗은 자신이 하나님을 섬기는 마음으로 성전을 건축하고 싶어 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다윗은 전쟁을 많이했고 그 손에 피를 많이 묻혔기 때문에 성전 건축을 하지 못하게 하셨습니다. 그리고 그 일을 솔로몬에게 넘기라고 하셨습니다. 어떻게 보면 다윗은 개인적인 욕심으로 성전 건축을 강행할 수도 있었습니다. 충분한 명분, 재력이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주님께 순종하고 성전 건축의 영광을 아들에게 넘겨 주었습니다. 그리고 솔로몬은 그 성전 건축이 아버지와 여호와 하나님이 자신에게 주신 삶의 목적으로 받아들이게 되고 성전을 건축하게 되는 것입니다.

두번째는 하나님을 믿는 믿음을 남겼습니다. 솔로몬의 말마다 등장하는 주인공이 누구이죠? 여호와 하나님이라는 것이죠… 솔로몬은 자신에게 지혜를 주신 것도 하나님이라고 고백하고, 이렇게 건축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것도 하나님이라고 고백합니다.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이 분명히 있었죠… 다윗은 하나님에 대한 믿음을 남겼습니다.

다윗이 솔로몬에게 남긴 것 중의 하나는 두로왕 히람하고의 관계를 남겼습니다. 두로왕 히람이 어떻게해서 다윗을 좋아하게 되었는지 정확히 알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다윗이 남긴 좋은 관계 때문에 솔로몬은 가장 중요한 건축 재료인 백향목을 확복하는 일이 어렵지 않았습니다. 백향목은 전량 수입에 의존할 수 밖에 없었는데, 두로왕 히람이 다윗을 사랑하기 때문에 먼저 사신을 보내 그의 건축을 돕겠다고 말하는 장면을 볼 수 있습니다.

여러분, 우리는 다윗처럼, 왕의 자리나, 금, 은과 같은 재물을 남길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자녀들이 삶의 목표를 발견할 수 있게 도울 수 있고, 믿음을 전수 할 수 있으며, 좋은 관계를 남길 수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 그것이 부모로서의 책임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여러분은 오늘 무엇을 남기며 하루를 살 것인지 스스로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