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9월 12일



열왕기상 4장 20-34절


20 유다와 이스라엘의 인구가 바닷가의 모래 같이 많게 되매 먹고 마시며 즐거워하였으며

21 솔로몬이 그 강에서부터 블레셋 사람의 땅에 이르기까지와 애굽 지경에 미치기까지의 모든 나라를 다스리므로 솔로몬이 사는 동안에 그 나라들이 조공을 바쳐 섬겼더라

22 솔로몬의 하루의 음식물은 가는 밀가루가 삼십 고르요 굵은 밀가루가 육십 고르요

23 살진 소가 열 마리요 초장의 소가 스무 마리요 양이 백 마리이며 그 외에 수사슴과 노루와 암사슴과 살진 새들이었더라

24 솔로몬이 그 강 건너편을 딥사에서부터 가사까지 모두, 그 강 건너편의 왕을 모두 다스리므로 그가 사방에 둘린 민족과 평화를 누렸으니

25 솔로몬이 사는 동안에 유다와 이스라엘이 단에서부터 브엘세바에 이르기까지 각기 포도나무 아래와 무화과나무 아래에서 평안히 살았더라

26 솔로몬의 병거의 말 외양간이 사만이요 마병이 만 이천 명이며

27 그 지방 관장들은 각각 자기가 맡은 달에 솔로몬 왕과 왕의 상에 참여하는 모든 자를 위하여 먹을 것을 공급하여 부족함이 없게 하였으며

28 또 그들이 각기 직무를 따라 말과 준마에게 먹일 보리와 꼴을 그 말들이 있는 곳으로 가져왔더라

29 하나님이 솔로몬에게 지혜와 총명을 심히 많이 주시고 또 넓은 마음을 주시되 바닷가의 모래 같이 하시니

30 솔로몬의 지혜가 동쪽 모든 사람의 지혜와 애굽의 모든 지혜보다 뛰어난지라

31 그는 모든 사람보다 지혜로워서 예스라 사람 에단과 마홀의 아들 헤만과 갈골과 다르다보다 나으므로 그의 이름이 사방 모든 나라에 들렸더라

32 그가 잠언 삼천 가지를 말하였고 그의 노래는 천다섯 편이며

33 그가 또 초목에 대하여 말하되 레바논의 백향목으로부터 담에 나는 우슬초까지 하고 그가 또 짐승과 새와 기어다니는 것과 물고기에 대하여 말한지라

34 사람들이 솔로몬의 지혜를 들으러 왔으니 이는 그의 지혜의 소문을 들은 천하 모든 왕들이 보낸 자들이더라


솔로몬이 다스린 이스라엘은 어떠했을까요?

오늘 본문에 보면 솔로몬 통치 초기에 이스라엘은 “평안히” 살았다고 말씀합니다. 이렇게 평화를 이룰 수 있었던 이유를 찾아보면 먼저 다윗이 국가적 틀을 잘 갖췄기 때문입니다. 다윗은 국가의 정치, 행정, 조세, 국방, 종교의 조직과 인사조치를 단행했습니다. 다윗 왕 때문에 나라가 안정되었기에 솔로몬의 조직에는 행정조직이 먼저 나오고 더불어 다양한 직제가 등장하는데 3절의 ‘서기관’과 ‘사관’, 4절의 ‘군사령관’과 ‘제사장’, 5절의 ‘지방 관장의 두령’, 6절의 ‘궁내대신’과 ‘노동 감독관’이 나오고, 7절부터 19절까지는 ‘지방 관장’으로 왕궁의 물품을 조달하는 업무가 소개됩니다. 말씀을 읽으면 솔로몬의 이스라엘이 튼튼해졌다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렇게 튼튼해 진 나라의 특징은 무엇입니까? 오늘 말씀에서 “평안"이라는 단어가 많이 나오지만 평안한 상태에서 큰 이득을 얻는 것은 솔로몬 궁전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22, 23절에는 매일 솔로몬 왕궁에서 소요되는 음식물에 대해서 기록하고 있는데, 그 양이 상상을 초월합니다. 솔로몬의 하루치 음식은 가는 밀가루 30가마, 굵은 밀가루 60가마, 살진 소 10마리, 풀밭의 소 20마리였으며, 양 100마리, 그 외에 수많은 수사슴과 노루와 암사슴과 살진 새들이 그의 식탁에서 매일 소모되었다고 합니다. 이렇게 많은 양의 음식이 소모된 이유는 왕궁에 밀려드는 손님들로 인해 매일 연회가 열렸기 때문입니다. 솔로몬 왕궁에서 벌어지는 연회의 음식을 각 지방에서 매달 당번을 정해 조공을 했는데, 집권 초기에는 나라 전체가 평안했기 때문에 별 문제 없어 보입니다.

하지만 오늘 본문에서 조금씩 이스라엘이 균열되어간다는 것을 느낄 수 있는데, 솔로몬은 하나님이 주신 지혜를 온 천하에 자랑하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입니다.

사실 하나님은 꿈을 통해 솔로몬이 지혜롭기를 원한 것이 아니며, 부하거나 장수하거나 강건하기를 원하신 것이 아니라 단 하나 ‘듣기를’ 즉 ‘하나님의 말씀을 듣기’를 기대하셨습니다. 그런데 솔로몬의 행적은 하나님의 나라에 걸맞지 않게, 하나님의 왕에 걸맞지 않게, 하나님의 기대에 걸맞지 않게 온통 자기의 지혜로 가득찼습니다. 오늘 본문에 보면 솔로몬의 지혜는 다른 나라의 지혜 그리고 다른 사람의 지혜와 비교되고 있습니다. 애굽은 전통적으로 정치, 문화, 종교, 학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강대국이고 동쪽은 메소포타미아 지역으로 전통적으로 지혜가 발달할 곳입니다. 에단, 헤만, 갈골, 다르다는 당시 최고의 현자로 알려진 사람입니다. 이와같이 애굽이나 동쪽의 나라들과 비교되는 지혜라면 솔로몬의 지혜는 세상의 지혜의 차원입니다. 하나님은 그가 지혜를 뽑내는 것이 아니라 백성들의 마음을 헤아리고, ‘하나님 말씀을 듣는 것’을 기대하셨습니다. 하지만, 솔로몬은 여러 나라에서 그의 지혜를 들으러 오는 사람을 마다하지 않았고, 듣는 마음은 사라지고, 서서히 자신의 지혜를 나타내며 그에게 조공을 바치는 백성들과 괴리감이 생기기 시작한 것입니다.

우리가 지혜로울 수 있는 방법은 무엇입니까? 듣는 마음을 갖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상대방의 마음과 말에 귀를 기울이는 것입니다. 즉각적인 답을 내 놓는 것이 지혜로운 삶이 아니라, 함께 공감하고, 뜻을 모으고 하나님을 섬기는 것이 지혜로운 삶이 되는 것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