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8월 4일






예레미야 14장 13-22절


13 이에 내가 말하되 슬프도소이다 주 여호와여 보시옵소서 선지자들이 그들에게 이르기를 너희가 칼을 보지 아니하겠고 기근은 너희에게 이르지 아니할 것이라 내가 이 곳에서 너희에게 확실한 평강을 주리라 하나이다

14 여호와께서 내게 이르시되 선지자들이 내 이름으로 거짓 예언을 하도다 나는 그들을 보내지 아니하였고 그들에게 명령하거나 이르지 아니하였거늘 그들이 거짓 계시와 점술과 헛된 것과 자기 마음의 거짓으로 너희에게 예언하는도다

15 그러므로 내가 보내지 아니하였어도 내 이름으로 예언하여 이르기를 칼과 기근이 이 땅에 이르지 아니하리라 하는 선지자들에 대하여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셨노라 그 선지자들은 칼과 기근에 멸망할 것이요

16 그들의 예언을 받은 백성은 기근과 칼로 말미암아 예루살렘 거리에 던짐을 당할 것인즉 그들을 장사할 자가 없을 것이요 그들의 아내와 아들과 딸이 그렇게 되리니 이는 내가 그들의 악을 그 위에 부음이니라

17 너는 이 말로 그들에게 이르라 내 눈이 밤낮으로 그치지 아니하고 눈물을 흘리리니 이는 처녀 딸 내 백성이 큰 파멸, 중한 상처로 말미암아 망함이라

18 내가 들에 나간즉 칼에 죽은 자요 내가 성읍에 들어간즉 기근으로 병든 자며 선지자나 제사장이나 알지 못하는 땅으로 두루 다니도다

19 주께서 유다를 온전히 버리시나이까 주의 심령이 시온을 싫어하시나이까 어찌하여 우리를 치시고 치료하지 아니하시나이까 우리가 평강을 바라도 좋은 것이 없고 치료 받기를 기다리나 두려움만 보나이다

20 여호와여 우리의 악과 우리 조상의 죄악을 인정하나이다 우리가 주께 범죄하였나이다

21 주의 이름을 위하여 우리를 미워하지 마옵소서 주의 영광의 보좌를 욕되게 마옵소서 주께서 우리와 세우신 언약을 기억하시고 폐하지 마옵소서

22 이방인의 우상 가운데 능히 비를 내리게 할 자가 있나이까 하늘이 능히 소나기를 내릴 수 있으리이까 우리 하나님 여호와여 그리하는 자는 주가 아니시니이까 그러므로 우리가 주를 앙망하옵는 것은 주께서 이 모든 것을 만드셨음이니이다 하니라


오늘 본문은 거짓 선지자들에 대한 말씀으로 시작됩니다. 거짓 선지자들은 여호와 하나님이 부르시고 선택하신 사람들이 아닙니다. 하나님은 그들에게 말씀을 선포하라고 명하신 적도 없고, 그들을 보내신 적도 없습니다. 그런데도 그들은 스스로 나서서 기근도 없을 것이라 하고 확실한 평강을 주리라 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하나님은 그들은 칼과 기근에 멸명할 것이고 그 예언을 믿은 백성들도 칼과 기근로 던짐을 받을 것이라 하십니다. 거짓 선지자들이 판치는 세상에서 예레미야는 끈질기게 기도하는데, 우리는 예레미야를 통해서 기도하는 세가지 자세를 배울 수 있습니다.

첫째는 정직한 자세입니다. 예레미야는 백성들의 죄에 대해 하나님께 정직한 자세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예레미야는 지금의 비참한 상황을 미화하려고 하지도 않습니다. 20절입니다. 여호와여 우리의 악과 우리 조상의 죄악을 인정하나이다 우리가 주께 범죄하였나이다

그는 유다 백성들이 분명히 죄를 지었고 그들이 벌을 받아 마땅하다고 하나님께 말합니다. 그러나 그는 또한 하나님과 백성과의 언약을 기억해 달라고 하나님께 요청드리고 있습니다. 그는 하나님께 이스라엘에 대한 약속을 기억해 주시고 그들을 심판에서 살려 달라고 간구합니다.

둘째로 예레미야는 끈질기게 기도합니다. 예레미야는 한 번의 기도로 포기하지 않습니다. 그는 계속해서 하나님께 자비를 베풀어 달라고 기도하고 간청합니다. 21절입니다. 주의 이름을 위하여 우리를 미워하지 마옵소서 주의 영광의 보좌를 욕되게 마옵소서 주께서 우리와 세우신 언약을 기억하시고 폐하지 마옵소서

예레미야는 하나님이 공의로우신 분이라는 것을 알지만, 동시에 자비로우신 분이라는 것도 알고 있습니다. 그는 계속 기도하면 결국 하나님께서 자신의 기도를 들으시고 자기 백성을 살려주실 것이라고 믿었습니다. 예레미야는 지금껏 자신들의 조상을 인도하신 하나님이 자신들을 포기하지 않으실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예레미야는 미래에 대한 희망이 버리지 않고 있습니다. 예레미야는 백성들이 심판에 직면해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미래에 대한 희망을 품고 있습니다.

예레미야 14:22, 이방인의 우상 가운데 능히 비를 내리게 할 자가 있나이까 하늘이 능히 소나기를 내릴 수 있으리이까 우리 하나님 여호와여 그리하는 자는 주가 아니시니이까 그러므로 우리가 주를 앙망하옵는 것은 주께서 이 모든 것을 만드셨음이니이다 하니라

그는 하나님께서 결국 자신의 백성을 회복시켜 주님께로 돌아오게 하실 것을 믿습니다. 광야 40년의 세월 동안에, 이스라엘은 하나님을 배반하고 원망을 일삼았지만, 하나님은 모세의 중보 기도를 들으시고 그들을 용서하셨음을 기억하였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도 예레미야는 하나님께서 자신들을 영원히 버리지 않으실 것이라는 희망을 버리지 않았습니다.

우리도 예레미야의 기도를 통해서 죄앞에 정직해야 함을, 포기하지 말고 기도해야 함을 그리고 희망을 가지고 기도해야 함을 배울 수 있습니다.

여러분은 어떤 자세로 기도하고 있습니까?우리도 미래에 대한 희망을 가지고 주의 약속을 붙들고 기도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는 결국 그의 백성을 회복시켜 주님께로 돌아오게 하실 것임을 확신하며 기도해야 할 것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