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8월 3일





[렘14:1-12]

1 가뭄에 대하여 예레미야에게 임한 여호와의 말씀이라

2 유다가 슬퍼하며 성문의 무리가 피곤하여 땅 위에서 애통하니 예루살렘의 부르짖음이 위로 오르도다

3 귀인들은 자기 사환들을 보내어 물을 얻으려 하였으나 그들이 우물에 갔어도 물을 얻지 못하여 빈 그릇으로 돌아오니 부끄럽고 근심하여 그들의 머리를 가리며

4 땅에 비가 없어 지면이 갈라지니 밭 가는 자가 부끄러워서 그의 머리를 가리는도다

5 들의 암사슴은 새끼를 낳아도 풀이 없으므로 내버리며

6 들 나귀들은 벗은 산 위에 서서 승냥이 같이 헐떡이며 풀이 없으므로 눈이 흐려지는도다

7 여호와여 우리의 죄악이 우리에게 대하여 증언할지라도 주는 주의 이름을 위하여 일하소서 우리의 타락함이 많으니이다 우리가 주께 범죄하였나이다

8 이스라엘의 소망이시요 고난 당한 때의 구원자시여 어찌하여 이 땅에서 거류하는 자 같이, 하룻밤을 유숙하는 나그네 같이 하시나이까

9 어찌하여 놀란 자 같으시며 구원하지 못하는 용사 같으시니이까 여호와여 주는 그래도 우리 가운데 계시고 우리는 주의 이름으로 일컬음을 받는 자이오니 우리를 버리지 마옵소서

10 여호와께서 이 백성에 대하여 이와 같이 말씀하시되 그들이 어그러진 길을 사랑하여 그들의 발을 멈추지 아니하므로 여호와께서 그들을 받지 아니하고 이제 그들의 죄를 기억하시고 그 죄를 벌하시리라 하시고

11 여호와께서 또 내게 이르시되 너는 이 백성을 위하여 복을 구하지 말라

12 그들이 금식할지라도 내가 그 부르짖음을 듣지 아니하겠고 번제와 소제를 드릴지라도 내가 그것을 받지 아니할 뿐 아니라 칼과 기근과 전염병으로 내가 그들을 멸하리라


오늘 본문은 유다가 경험하는 가뭄에 대해 말씀하시며 시작합니다. 이 가뭄은 여호야김 때에 있었던 가뭄입니다. 이스라엘이 가뭄으로 고통을 당할 때 하나님은 예레미야에게 말씀하셨습니다. 이스라엘은 이 가뭄으로 인하여 많은 고통을 당했습니다. 가뭄은 히브리어로 “밧초레트”라고 합니다. 이 뜻은 “부족, 가뭄, 결핍”입니다. 이스라엘은 일차적으로 물이 없음으로 인해 토지소산이 없는 기근을 겪었습니다. 동시에 그들은 영적인 가뭄으로 인해 영적인 고통을 겪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가뭄은 가뭄에서 끝나지 않는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이 가뭄은 다음 단계를 예고하면서 회개를 촉구하는 도구로서의 역할을 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14장에는 “칼과, 기근”이라는 말이 6번이나 나옵니다. 이렇게 “칼과 기근”이라는 말을 여러 번이나 반복하는 이유는 “가뭄”은 “칼” 즉, “전쟁”을 들어 심판하기에 앞서 “기근”을 통해 회개를 촉구하는 하나님의 경고의 언어였던 것입니다.

이 가뭄으로 인해 이들은 심한 고통을 겪었는데 이를 아주 자세히 묘사하고 있습니다. 2절부터 6절까지 이 가뭄으로 인해 당하는 고통에 대해 본문에서 아주 자세하게 기록하고 있습니다. 먼저는 성문의 무리가 피곤해 하고 있습니다. 이는 성문의 무리가 의미하는 바는 그 성의 지도자들이라는 말인데 이는 일반백성들 뿐 아니라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는 백성의 장로들까지도 고통을 당하게 된다는 말입니다. 또한 귀인들이 사람을 보내어 물을 얻으려 했으나 어찌 못했다고 하여 돈과 권력으로도 구할 수 없는 상황을 말하고 있습니다. 이 상황을 더 자세히 묘사하기를 암사슴은 새끼를 낳아도 풀이 없으므로 새끼를 버릴 정도라고 하고 있는데 암사슴은 모성애가 강한 동물로 알려져 있는데 그 암사슴도 새끼를 버릴 수밖에 없는 고통을 표현하고 있고 더위를 잘 버티는 들 나귀도 풀이 없어 기운을 잃어버렸다고 하고 있습니다. 이는 이스라엘이 이 기근으로 심한 고난을 겪고 있었다는 사실입니다.

사실 이스라엘을 비롯한 모든 나라와 지역은 가뭄이나 자연재해로부터 자유롭지 못합니다. 하지만 이스라엘이 당했던 가뭄은 단지 가뭄 자체가 아니라 그 사건을 통해 하나님께서 그 백성을 향해 말씀하시길 원하시며 원하는 바가 있다는 사실을 알려주시는 통로인 것입니다. 오늘 본문에서도 가뭄이 등장한 이유는 하나님을 버리고 죄 된 길로 빠르게 행하는 이스라엘을 향해 주께로 돌아오기를 원하시는 하나님의 마음이 담긴 것이었습니다.

마찬가지로 우리 인생에도 영육 간에 가뭄이 발생합니다. 그 가뭄은 하나님께서 말씀하시는 통로입니다. 그러기에 그 가뭄의 때에 하나님의 음성을 바르게 알아듣고 주님의 의도를 깨달아 그 길로 행한다면 그것은 재앙이 아니라 복이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호세아서 2장 15절에서는 가뭄과 같은 아골 골짜기도 그곳에서 하나님과 만나고 그분의 소리를 듣는다면 그곳은 소망의 문이 될 것이라고 말씀하고 있는 것입니다. 바라기는 인생길에서 종종 만나는 가뭄의 때를 주님을 만나고 주님의 음성을 듣는 시간으로 삼는 지혜 있는 성도가 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