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8월 28일





시편 91편 1-16절

1 지존자의 은밀한 곳에 거주하며 전능자의 그늘 아래에 사는 자여,

2 나는 여호와를 향하여 말하기를 그는 나의 피난처요 나의 요새요 내가 의뢰하는 하나님이라 하리니

3 이는 그가 너를 새 사냥꾼의 올무에서와 심한 전염병에서 건지실 것임이로다

4 그가 너를 그의 깃으로 덮으시리니 네가 그의 날개 아래에 피하리로다 그의 진실함은 방패와 손 방패가 되시나니

5 너는 밤에 찾아오는 공포와 낮에 날아드는 화살과

6 어두울 때 퍼지는 전염병과 밝을 때 닥쳐오는 재앙을 두려워하지 아니하리로다

7 천 명이 네 왼쪽에서, 만 명이 네 오른쪽에서 엎드러지나 이 재앙이 네게 가까이 하지 못하리로다

8 오직 너는 똑똑히 보리니 악인들의 보응을 네가 보리로다

9 네가 말하기를 여호와는 나의 피난처시라 하고 지존자를 너의 거처로 삼았으므로

10 화가 네게 미치지 못하며 재앙이 네 장막에 가까이 오지 못하리니

11 그가 너를 위하여 그의 천사들을 명령하사 네 모든 길에서 너를 지키게 하심이라

12 그들이 그들의 손으로 너를 붙들어 발이 돌에 부딪히지 아니하게 하리로다

13 네가 사자와 독사를 밟으며 젊은 사자와 뱀을 발로 누르리로다

14 하나님이 이르시되 그가 나를 사랑한즉 내가 그를 건지리라 그가 내 이름을 안즉 내가 그를 높이리라

15 그가 내게 간구하리니 내가 그에게 응답하리라 그들이 환난 당할 때에 내가 그와 함께 하여 그를 건지고 영화롭게 하리라

16 내가 그를 장수하게 함으로 그를 만족하게 하며 나의 구원을 그에게 보이리라 하시도다


오늘 본문 1절에 개역개정은 “-자여”라고 부르는 말로 번역했지만, 원문을 직역하면 ‘지존자의 은밀한 곳에 거주하는 자는 전능자의 그늘 아래 산다’라고 번역하는 것이 좀더 정확합니다. 쉬운성경은 이렇게 번역했습니다. “가장 높으신 분의 피난처에 사는 사람은 전능하신 하나님의 그늘 밑에서 편안히 쉬게 될 것입니다.” 여기서 “은밀한 곳”은 구체적으로 성전을 의미할 수도 있지만 일반적으로 어디든지 하나님께서 계시는 곳으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늘 아래”라는 표현은 ‘보호’를 나타내는 비유적 표현입니다. 따라서 이 말씀은 누구든 어떤 상황에 있든 하나님과 함께 있다면 하나님의 보호하심 아래 있다는 의미입니다.

여기서 먼저 주목할 것은 하나님이 어떻게 표현되었냐 입니다. 1절에서 중요한 하나님의 이름이 두가지 언급되어 있고 2절에서도 또 다른 이름들이 언급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14절에 보면 하나님께서 “그가 내 이름을 안즉 내가 그를 높이리라”라고 말씀하시는데, 여기 1-2절에 언급된 사람은 확실히 하나님의 이름을 아는 사람입니다.

먼저 하나님은 “지존자”와 “전능자”로 불려집니다. 지존자는 ‘엘리온’, 전능자는 ‘샤다이’ 입니다. 엘리온은 지존자로 번역된 것처럼 하나님의 ‘높으심’을 강조하는 이름입니다. 샤다이는 전능자로 번역된 것처럼 하나님의 능력을 강조하는 이름입니다. 모든 것을 할 수 있으신 ‘전능자’ 입니다.

하나님께서 능력과 주권을 모두 가지고 있다는 것은 정말로 중요합니다. 우리는 능력은 있는데 권리가 없어서 일을 못하기도 합니다. 반대로 권리는 있는데 능력이 없어서 어떤 일을 못하기도 하죠. 무언가를 보호하는 것도 그렇습니다. 역사를 보면 왕이 힘이 없어서 쫓겨나는 경우들이 많습니다. 반대로 힘은 있었지만 권력이 약해서 모함을 당하고 죽임을 당하는 경우도 많았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지존자이며 전능자시다. 즉, 자기에게 피하는 자들을 능히 보호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런 하나님의 그늘 아래 있는 것은 그야말로 완벽한 보호 아래 있는 것입니다. 어떤 걱정이나 근심을 할 이유가 없습니다. 여러분이 믿고 의지하는 하나님은 어떤 분입니까?


저는 내일 아침 (월요일)부터 학교 버스 운전을 시작합니다. 지난 주 수요일에 기다리던 면허증을 받고 3일간 실습을 했습니다. 그리고, 내일 개학과 함께 본격적인 운전을 합니다. 지난 두달간 여러 과정을 거치며 새로운 일을 시작하게 되어 기대 되는 면도 있지만, 막상 50명 이상의 학생을 싣고 운전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무겁습니다. 사고 없이, 버스 고장 없이, 아이들도 큰 문제 없이 하루하루 맡은 일을 성실하게 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그래서 오늘 묵상한 본문의 말씀에 은혜를 더 받습니다. 본문의 저자를 알려지지 않았지만, 두려움에 떨고 있는 모든 사람을 대변하는 듯 합니다. 저자는 하나님을 향하여 그는 나의 피난처요, 나의 요새로, 내가 의뢰하는 하나님이라 고백합니다. 저도 이시간 다시 한번 하나님이 나의 피난처요, 나의 요새요, 내가 의뢰하는 하나님이라 고백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