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8월 22일




[렘23:23-40, 새번역]

23 "내가 가까운 곳의 하나님이며, 먼 곳의 하나님은 아닌 줄 아느냐? 나 주의 말이다.

24 사람이 제아무리 은밀한 곳에 숨는다고 하여도, 그는 내 눈에서 벗어날 수 없다. 나 주의 말이다. 내가 하늘과 땅 어디에나 있는 줄을 모르느냐?"

25 "나의 이름을 팔아 거짓말로 예언하는 예언자들이 있다. '내가 꿈에 보았다! 내가 꿈에 계시를 받았다!' 하고 주장하는 말을 내가 들었다.

26 이 예언자들이 언제까지 거짓으로 예언을 하겠으며, 언제까지 자기들의 마음 속에서 꾸며낸 환상으로 거짓 예언을 하겠느냐?

27 그들은, 조상이 바알을 섬기며 내 이름을 잊었듯이, 서로 꿈 이야기를 주고받으면서, 내 백성이 내 이름을 잊어 버리도록 계략을 꾸미고 있다.

28 꿈을 꾼 예언자가 꿈 이야기를 하더라도, 내 말을 받은 예언자는 충실하게 내 말만 전하여라. 알곡과 쭉정이가 서로 무슨 상관이 있느냐? 나 주의 말이다.

29 내 말은 맹렬하게 타는 불이다. 바위를 부수는 망치다. 나 주의 말이다.

30 그러므로 보아라, 내 말을 도둑질이나 하는 이런 예언자들을, 내가 대적하겠다! 나 주의 말이다.

31 하나님의 말씀을 전한다고 제멋대로 혀를 놀리는 예언자들을, 내가 대적하겠다! 나 주의 말이다.

32 허황된 꿈들을 예언이라고 떠들어대는 자들은 내가 대적하겠다. 나 주의 말이다. 그들은 거짓말과 허풍으로 내 백성을 그릇된 길로 빠지게 하는 자들이다. 나는 절대로 그들을 보내지도 않았으며, 그들에게 예언을 하라고 명하지도 않았다. 그러므로 그들은 이 백성에게 아무런 유익도 끼칠 수 없는 자들이다. 나 주의 말이다."

33 "이 백성 가운데 어느 한 사람이나 예언자나 제사장이 너에게 와서 '부담이 되는 주님의 말씀'이 있느냐고 묻거든, 너는 그들에게 대답하여라. '부담이 되는 주님의 말씀'이라고 하였느냐? 나 주가 말한다. 너희가 바로 나에게 부담이 된다. 그래서 내가 이제 너희를 버리겠다 말하였다고 하여라.

34 또 '부담이 되는 주님의 말씀'이라는 말을 사용하는 예언자나 제사장이나 백성이 있으면, 내가 그 사람과 그 집안에 벌을 내리겠다고 하여라.

35 친구나 친척끼리 서로 말할 때에는 '부담이 되는 주님의 말씀'이라고 말하는 대신에 '주님께서 무엇이라고 대답을 하셨느냐?' '주님께서 무슨 말씀을 하셨느냐?' 하고 물어야 한다고 일러주어라.

36 '부담이 되는 주님의 말씀'이라는 표현을 너희가 다시는 써서는 안 된다. 누구든지 그런 말을 쓰는 사람에게는 그 말이 그에게 정말 부담이 될 것이라고 하여라. '그렇게 말하는 것은 살아 계신 하나님, 우리의 하나님, 만군의 주의 말씀을 왜곡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하여라.

37 이제 예언자에게 물을 때에는 '주님께서 무엇이라고 대답을 하셨느냐? 주님께서 무슨 말씀을 하셨느냐?' 하고 물어라.

38 내가 사람을 보내서 '부담이 되는 주님의 말씀'이라는 말을 쓰지 말라고 했는데도 내 명령을 어기고 '부담이 되는 주님의 말씀'이라는 말을 써서 말한다면, 너는 그들에게 이르기를, 반드시

39 내가 그들을 뽑아서, 멀리 던져 버리겠다 하더라고 전하여라. 그들뿐만 아니라 그들과 그들의 조상에게 준 이 도성도 함께 뽑아서, 멀리 던져 버리겠다 하더라고 전하여라.

40 내가 이와 같이 하여, 그들이 잊을 수 없는 영원한 수치와 영원한 치욕들을 당하게 하겠다 말했다고 전하여라."


우리가 읽은 새 번역 성경에 “부담이 되는 주님의 말씀”이라는 문구가 7번 반복되어 나타납니다. 여기서 부담이 되는 주님의 말씀은 개역 개역에 “여호와의 엄중한 말씀"으로 번역되었습니다. 엄중한 말씀에 해당하는 히브리어는 “마사"라는 단어로 “짐을 들어올리다"는 뜻인 “나사"에서 유래한 말로 “말씀" 혹은 “짐"으로 번역됩니다. 거짓 선지자들의 꾐에 빠져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모든 백성이 배도의 길로 걸어감으로써, 그들은 하나님께 마치 무거운 짐과 같은 존재가 된 것입니다. 이런 맥락에서 RSV 성경과 새 번역은 이어지는 예레미야의 대답인 '엄중한 말씀이 무엇이냐'를 '너희가 짐이니라'(You are burden)고 번역했습니다.

유다 백성들은 왜 하나님의 말씀을 “엄중한 말씀"이라고 했을까요? 이 말은 당시 지도자들에게 익숙한 말로 사용되었는데, 하나님께서는 이 말을 잘못 사용하는 당대 지도자들에게 이 말이 가진 뜻 그대로 그들에게 경고와 부담이 되게 하심으로 이 말을 망령되게 사용하지 못하게 하시리라고 하십니다.

더불어 오늘 말씀은 하나님의 말씀을 들을 때 비웃고 폄하하며 망령되게 듣고 반응하는 자들에 대해서도 경고하십니다. 예레미야가 전한 하나님의 계시는 지루하리만큼 반복적으로 이어지는 시판 경고였습니다. 같은 메시지가 변화 없이 계속 반복되어 질 때 빠지기 쉬운 죄가 있는데, 그것은 말씀을 심상히 여기고 천시하는 죄입니다. 예레미야 시대의 백성들, 선지자들, 제사장들이 그러했습니다. 그들은 선지자의 말을 여호와의 엄중한 말씀이라고 비웃었는데 여기서 엄중한은 Oracle로 비꼬는 투의 말로 신의 계시를 취급하는 의미가 있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비꼬았고, 선지자를 미친 철학자 정도로 무시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 말씀하십니다. “내가 그들을 뽑아서, 멀리 던져 버리겠다 하더라도 전하여라. 그들 뿐만 아니라 그들과 그들의 조상에게 준 이 도성도 함께 뽑아서, 멀리 던져 버리겠다 하더라고 전하여라…”


저는 오늘 말씀을 묵상하며 그동안 예레미야서를 묵상하며 ”심판의 말씀이 너무 자주 반복되는거 아냐?“ 라는 생각을 했던 제 자신이 부끄러웠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겸허하게 받아들이지 못하고 엄중히, 혹은 부담이 되는 말씀으로 받아들였다는 제 자신이 부끄러웠습니다. 여러분은 어떠세요? 하나님의 말씀을 가볍게 여긴경험이 없는지요?

예수님은 천국 비유를 통해서 말씀을 들을 때 주의 할 점을 가르쳐 주셨는데 좋은 밭에 뿌려진 씨처럼 되어 열매를 맺으려면 착하고 좋은 마음으로 말씀을 받으라고 하셨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을 어떻게 받습니까?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