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8월 21일





[렘23:9-22, 새번역]

9 예언자들아, 들어라. 내 심장이 내 속에서 터지고, 내 모든 뼈가 떨리며, 내가 취한 사람처럼 되고, 포도주에 곯아떨어진 사람처럼 되었으니, 이것은 주님 때문이요, 그의 거룩한 말씀 때문이다.

10 진실로 이 땅에는 음행하는 자들이 가득 차 있다. 진실로 이런 자들 때문에 땅이 슬퍼하며, 광야의 초장들은 메마른다. 그들이 하는 일이 악하며, 그들이 힘쓰는 일도 옳지 못하다.

11 "예언자도 썩었고, 제사장도 썩었다. 심지어, 나는 그들이 나의 성전 안에서도, 악행을 저지르는 것을 보았다. 나 주의 말이다.

12 그러므로 그들의 길이 미끄럽고 캄캄한 곳이 될 것이며, 그들이 그 곳에서 떠밀려 넘어지게 될 것이다. 내가 정한 해가 되면, 그들에게 재앙을 내리겠다. 나 주의 말이다.

13 나는 일찍이 사마리아의 예언자들에게서 못마땅한 일들을 보았다. 그들은 바알의 이름으로 예언하여, 내 백성 이스라엘을 그릇된 길로 인도하였다.

14 그런데 이제 내가 예루살렘의 예언자들에게서 끔찍한 일들을 보았다. 그들은 간음을 하고 거짓말을 한다. 악행을 저지르는 자들을 도와서, 어느 누구도 죄악에서 떠날 수 없게 한다. 내가 보기에 그들은 모두 소돔 사람들과 같이 되었고, 예루살렘의 주민은 고모라 백성과 같이 되었다."

15 "그러므로, 이런 예언자들을 두고, 나 만군의 주가 말한다. 내가 그들에게 쓴 쑥을 먹이며, 독을 탄 물을 마시게 하겠다. 죄악이 예루살렘의 예언자들에게서 솟아 나와서, 온 나라에 퍼졌기 때문이다."

16 "나 만군의 주가 말한다. 스스로 예언자라고 하는 자들에게서 예언을 듣지 말아라. 그들은 헛된 말로 너희를 속이고 있다. 그들은 나 주의 입에서 나온 말을 전하는 것이 아니라, 자기들의 마음 속에서 나온 환상을 말할 뿐이다.

17 그들은 나 주의 말을 멸시하는 자들에게도 말하기를 '만사가 형통할 것이다. 주님의 말씀이다' 한다. 제 고집대로 살아가는 모든 사람에게도 '너희에게는 어떠한 재앙도 내리지 않을 것이다!' 하고 말한다.

18 그러나 그 거짓 예언자들 가운데서 누가 나 주의 회의에 들어와서, 나를 보았느냐? 누가 나의 말을 들었느냐? 누가 귀를 기울여 나의 말을 들었느냐?

19 보아라, 나 주의 분노가 폭풍처럼 터져 나온다. 회오리바람처럼 밀려와서 악인들의 머리를 후려칠 것이다.

20 나 주는 나의 마음 속에 뜻한 바를 시행하고 이룰 때까지, 분노를 풀지 않을 것이다. 마지막 날이 오면, 너희가 이것을 분명히 깨달을 것이다."

21 "이런 예언자들은 내가 보내지 않았는데도 스스로 달려나갔으며, 내가 그들에게 말을 하지 않았는 데도 스스로 예언을 하였다.

22 그들이 나의 회의에 들어왔다면, 내 백성에게 나의 말을 들려주어서, 내 백성을 악한 생활과 악한 행실에서 돌아서게 할 수 있었을 것이다."


이스라엘 유다의 문제는 단지 정치적인 책임자들인 왕들과 정치 지도자들 만이 아닙니다. 더 큰 문제는 이 문제의 근원이 종교적인 지도자들 특히 선지자들의 거짓 예언에 있다는 것입니다.

그들이 행한 일에 대해서 14절에 하나님은 “끔찍한 일들"이라고 하시며 몇가지를 지적하십니다. 그들은 간음하고, 거짓말을 했습니다. 악행을 저지르는 자들을 도와서 죄악에서 떠날 수 없게 했습니다. 그래서 결국 백성들은 소돔 사람들과 같이 되었고, 예루살렘 주민은 고모라 백성과 같이 되었다고 말씀합니다.

이 상황을 바라보는 예레미야의 마음은 어떠했을까요? 9절에 그이 심정을 이렇게 묘사합니다. “내 심장이 내 속에서 터지고, 내 모든 뼈가 떨리며, 내가 취한 사람처럼 되고, 포도주에 곯아떨어진 사람처럼 되었으니” 예레미야는 이렇게 괴롭게 된 이유를 주님 때문이고, 그의 거룩한 말씀 때문이라고 토로합니다. 예레미야는 하나님의 심판의 말씀을 듣고 유다 백성의 현실을 바라 볼 때 그들의 미래가 보이기 때문에 괴로운 것입니다. 거짓 선지자들은 하나님의 말씀이 아닌 자기 맘대로, 백성들이 원하는 말을 전하고 있었습니다. 하나님은 21절에 그들에 대해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이런 예언자들은 내가 보내지 않았는데도 스스로 달려나갔으며, 내가 그들에게 말을 하지 않았는 데도 스스로 예언을 하였다.” 그들이 이렇게 예언하는 이유는 “나의 회의에 들어다면"이라고 하시며 하나님과 어떠한 관계도 없었던 선지자였음을 암시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하나님은 만약 그들이 하나님의 회의에 들어왔었다면 하나님의 말씀을 들어주어서 백성들을 악한 생활과 악한 행실에서 돌아서게 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오늘 말씀을 묵상하며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전하는 선지자들의 역할에 대해서 다시 생각해 봅니다. 백성들은 그들의 입에서 선포되는 하나님의 말씀을 의지하며 살 수 밖에 없은데, 그들이 거짓을 선포하며, 죄악을 행했기 때문에 백성들은 고삐 풀린 망아지 처럼 통제 할 수 없이 하나님을 떠난 삶을 살았던 것입니다. 현재의 선지자는 누구입니까? 물론 신학을 전공하고 목회하는 목사들을 선지자라 할 수 있습니다. 목사로서 하나님의 음성에 민감하게 반응해야 하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동시에 한 가정을 이끌고 있는 영적 제사장들도 하나님의 말씀을 깊이 묵상하고 적용하며 살아야 할 선지자적 역할을 해야 합니다. 가정의 어른들이 거짓 선지자의 삶을 살때 우리 자녀들은 하나님의 음성을 제대로 듣지 못하고 자기 생각에 옳은대로 이방 사람들을 따라 살수 밖에 없습니다. 우리가 정신차려 하나님의 말씀을 들려 줘야 할 것입니다.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