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8월 2일





예레미야 13장 15-27절


15 너희는 들을지어다, 귀를 기울일지어다, 교만하지 말지어다, 여호와께서 말씀하셨음이라

16 그가 어둠을 일으키시기 전, 너희 발이 어두운 산에 거치기 전, 너희 바라는 빛이 사망의 그늘로 변하여 침침한 어둠이 되게 하시기 전에 너희 하나님 여호와께 영광을 돌리라

17 너희가 이를 듣지 아니하면 나의 심령이 너희 교만으로 말미암아 은밀한 곳에서 울 것이며 여호와의 양 떼가 사로잡힘으로 말미암아 눈물을 흘려 통곡하리라

18 너는 왕과 왕후에게 전하기를 스스로 낮추어 앉으라 관 곧 영광의 면류관이 내려졌다 하라

19 네겝의 성읍들이 봉쇄되어 열 자가 없고 유다가 다 잡혀가되 온전히 잡혀가도다

20 너는 눈을 들어 북방에서 오는 자들을 보라 네게 맡겼던 양 떼, 네 아름다운 양 떼는 어디 있느냐

21 너의 친구 삼았던 자를 그가 네 위에 우두머리로 세우실 때에 네가 무슨 말을 하겠느냐 네가 고통에 사로잡힘이 산고를 겪는 여인 같지 않겠느냐

22 네가 마음으로 이르기를 어찌하여 이런 일이 내게 닥쳤는고 하겠으나 네 죄악이 크므로 네 치마가 들리고 네 발뒤꿈치가 상함이니라

23 구스인이 그의 피부를, 표범이 그의 반점을 변하게 할 수 있느냐 할 수 있을진대 악에 익숙한 너희도 선을 행할 수 있으리라

24 그러므로 내가 그들을 사막 바람에 불려가는 검불 같이 흩으리로다

25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이는 네 몫이요 내가 헤아려 정하여 네게 준 분깃이니 네가 나를 잊어버리고 거짓을 신뢰하는 까닭이라

26 그러므로 내가 네 치마를 네 얼굴에까지 들춰서 네 수치를 드러내리라

27 내가 너의 간음과 사악한 소리와 들의 작은 산 위에서 네가 행한 음란과 음행과 가증한 것을 보았노라 화 있을진저 예루살렘이여 네가 얼마나 오랜 후에야 정결하게 되겠느냐 하시니라


하나님은 유다를 향하여 3가지를 경고하며 말씀하십니다. 그 내용으로는 들어야 한다는 것과 귀를 기울일 것, 그리고 교만하지 말라 하십니다. 어제도 묵상했듯이 교만하지 말 것은 유다가 가진 죄악의 본질로써 듣지 않고 귀를 기울이지 않게 만드는 것의 원인입니다.

이어서 하나님의 심판이 이르기 전에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것을 명령하십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명령을 듣지 않을 때 예레미야는 눈물을 흘리며 통곡하게 될 것이라 하십니다.

하나님은 예레미야에게 왕과 왕후에게 스스로를 낮추라 하시고 면류관이 내려졌다고 하라 하십니다. 학자들은 이 대상이 유다의 마지막 왕 여호야긴과 그의 모친 느후야다를 지칭한다고 추측합니다. 왕과 왕후 뿐 아니라 네겝의 성읍들이 점령당할 것과 백성들이 포로로 잡혀 가게 될 것을 선포하십니다. 또한 북방에서 오는 바벨론의 군대에 의해 패망하여 양 떼가 흩어질 것이라 하십니다. 21절의 너의 친구 삼았던 자는 앗수르에 대항하기 위해 동맹을 맺은 바벨론의 의미하며 바벨론이 유다를 치고 점령하게 될 것을 의합니다.

유다의 죄악은 본질적인 모습으로 구스인의 피부색과 표범의 반점을 바꿀 수 없는 것처럼 그들의 죄악된 본성을 바꿀 수 없는 모습이라고 하십니다. 결국 하나님은 사막에 굴러다니는 검불처럼 유다가 흩어질 것을 말씀하시고 이는 하나님을 잊어버리고 거짓된 세상의 권력과 우상을 신뢰했기 때문이라고 하십니다.


오늘 본문은 계속해서 하나님은 유다의 죄악과 그들에 대한 심판에 대해 말씀하십니다. 이런 하나님의 계획과 말씀은 한 순간에 기록된 것이 아니라 계속해서 반복적으로 전달하신 것입니다. 따라서, 하나님은 한 순간에 그들을 포기한 것이 아니라, 끝까지 그들이 돌이킬 것을 기대하셨음을 알 수 있습니다. 반복되는 심판의 메시지는 그들을 향한 인내의 표현이며 비록 멸망을 선포하시고 실행하셨지만 그 과정을 통해 다시 회복으로 이끄시기 위한 하나님의 계획입니다. 그러나 사람이 죄에서 돌이켜 하나님을 바르게 섬기지 못하는 이유는 본문에서 보여주는 것처럼 사람들의 교만함이 원인이며 이로 인해 듣지 않고 귀 기울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오늘 본문에서 특이한 점은 하나님이 유다의 죄악된 모습을 구스인의 피부색과 표범의 반점에 비유하신 것입니다. 이는 돌이키거나 바꿀 수 없는 본성이며 본질상 진노의 대상임을 의미합니다.

사람들은 늘 새로운 것을 찾고 동일한 내용으로 반복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본문의 하나님은 동일한 내용을 계속해서 반복하여 말씀하시고 유다의 문제를 반복적으로 지적하고 계십니다. 어쩌면 늘 똑 같은 이야기를 하는 예레미야를 향해 유다의 사람들은 다른 말을 기대하거나 긍정적인 메시지를 원했습니다. 하지만, 반복적으로 죄에 대한 지적과 심판의 메시지 앞에 고개를 돌리고 듣지 않으려는 교만함의 모습이 당시 유다의 모습이며 나의 모습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깨닫게 됩니다.

우리는 어떤가요? 말씀을 읽어도 내가 적절하게 사용하고 지식을 쌓을 것을 찾기에 급급하며 나를 위로하며 스스로를 심판에서 벗어난 자로 여기기 위해 말씀을 대하는 교만함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이 안타까워하는 그 마음을 헤아릴 수 있어야 합니다. 우리를 끝까지 기다리는 하나님의 마음을 안다면 즉시 하나님께로 돌아와 하나님의 말씀안에 거하는 삶을 살아야 할 것입니다.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