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8월 17일




예레이먀 22장 1-9절 (새번역)


1 "나 주가 말한다. 너는 유다 왕궁으로 내려가서, 그 곳에서 이 말을 선포하여라.

2 너는 이렇게 말하여라. '다윗의 보좌에 앉은 유다의 왕아, 너는 네 신하와 이 모든 성문으로 들어오는 네 백성과 함께 주가 하는 말을 들어라.

3 나 주가 말한다. 너희는 공평과 정의를 실천하고, 억압하는 자들의 손에서 고통받는 사람들을 구하여 주고, 외국인과 고아와 과부를 괴롭히거나 학대하지 말며, 이 곳에서 무죄한 사람의 피를 흘리게 하지 말아라.

4 너희가 이 명령을 철저히 실천하면, 다윗의 보좌에 앉는 왕들이 병거와 군마를 타고, 신하와 백성을 거느리고, 이 왕궁의 대문 안으로 들어올 것이다.

5 그러나 내가 스스로 맹세하지만, 너희가 이 명에 순종하지 않으면, 바로 이 왕궁은 폐허가 될 것이다.' 나 주의 말이다.

6 이것은 나 주가 유다 왕실을 두고 하는 말이다. 네가 나에게 길르앗과도 같고 레바논 산 꼭대기와 같았으나, 이제는 내가 너를 사막으로 만들고 아무도 살지 않는 성읍으로 만들겠다.

7 내가 너를 무너뜨릴 사람들을 불러다가, 그들에게 연장을 마련하여 줄 것이니, 그들이 너의 가장 좋은 백향목들을 찍어 내어, 불 속으로 집어 던질 것이다.

8 그러면 많은 민족이 이 도성을 지나갈 때에, 서로 묻기를 '주님께서 무엇 때문에 이 큰 도성을 이렇게 폐허로 만들어 놓으셨는가?' 하면,

9 그들이 또한 서로 대답하기를 '그들이 주 그들의 하나님과 맺은 언약을 깨뜨리고, 다른 신들을 경배하면서 섬겼기 때문이다' 할 것이다."


오늘 말씀을 묵상하면 하나님이 유다 왕들과 백성들에게 원하시는 모습이 4절에 집약되어 나타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은 공평과 정의를 실천하고, 고통받는 사람들을 구하고, 약자를 괴롭히거나 학대하지 말고, 무죄한 사람의 피를 흘리게 하지 말라는 명령하십니다. 이 명령을 철저히 실천하면 그들의 멸망시키지 않겠다고 하십니다.

여러분, 하나님이 원하는 삶의 모습을 다시 한번 살펴보십시오. 이런 삶은 우리 모두가 바라는 모습아닙니까? 하지만, 유다 백성들 뿐 아니라 현재 우리 사회의 모습을 보면 공평과 정의보다는 힘에 의해 지배되는 사회의 모습이 있습니다. 약한자를 도와주는 사람도 있지만 약한자를 이용하는 자기 배를 채우는 사람이 더 많습니다.

심지어 교회 안에서도 이런 일들이 자행됩니다. 주변에 있는 한 교회에서 목사님을 쫓아내기 위해서 불법적으로 임시 총회를 개최하고 안건에도 없는 신임 투표를 시행하여 목사님 불신임한 후 사임하게 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교회를 위해 헌신하다 지병을 얻은 목사님이 하루 아침에 사임하게 된 것입니다. 물론 목사님에게도 문제가 있을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정당한 절차를 밟아 일을 진행하고, 가정이 있는 목사님이 후일을 도모할 수 있도록 배려해 줘야 하는 것이 최소한의 공평과 정의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하나님의 공평과 정의를 실행하고, 약자를 보호하고, 고통 받는 사람을 구해야 할 교회에서 이런 일이 자행된다는 것은 교회의 본질을 망각한 것이고, 하나님의 백성됨을 스스로 포기한 일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하나님의 심판의 말씀을 마음에 새겨야 할 것입니다. 교회가 하나님의 명령을 실천하여 하나님 나라의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면 하나님은 “내가 너를 사막으로 만들고 아무도 살지 않는 성읍으로 만들겠다"는 6절의 말씀이 교회에서부터 실현될 것입니다.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