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8월 15일





예레미야 20장 7-18절


7 여호와여 주께서 나를 권유하시므로 내가 그 권유를 받았사오며 주께서 나보다 강하사 이기셨으므로 내가 조롱거리가 되니 사람마다 종일토록 나를 조롱하나이다

8 내가 말할 때마다 외치며 파멸과 멸망을 선포하므로 여호와의 말씀으로 말미암아 내가 종일토록 치욕과 모욕거리가 됨이니이다

9 내가 다시는 여호와를 선포하지 아니하며 그의 이름으로 말하지 아니하리라 하면 나의 마음이 불붙는 것 같아서 골수에 사무치니 답답하여 견딜 수 없나이다

10 나는 무리의 비방과 사방이 두려워함을 들었나이다 그들이 이르기를 고소하라 우리도 고소하리라 하오며 내 친한 벗도 다 내가 실족하기를 기다리며 그가 혹시 유혹을 받게 되면 우리가 그를 이기어 우리 원수를 갚자 하나이다

11 그러하오나 여호와는 두려운 용사 같으시며 나와 함께 하시므로 나를 박해하는 자들이 넘어지고 이기지 못할 것이오며 그들은 지혜롭게 행하지 못하므로 큰 치욕을 당하오리니 그 치욕은 길이 잊지 못할 것이니이다

12 의인을 시험하사 그 폐부와 심장을 보시는 만군의 여호와여 나의 사정을 주께 아뢰었사온즉 주께서 그들에게 보복하심을 나에게 보게 하옵소서

13 여호와께 노래하라 너희는 여호와를 찬양하라 가난한 자의 생명을 행악자의 손에서 구원하셨음이니라

14 내 생일이 저주를 받았더면, 나의 어머니가 나를 낳던 날이 복이 없었더면,

15 나의 아버지에게 소식을 전하여 이르기를 당신이 득남하였다 하여 아버지를 즐겁게 하던 자가 저주를 받았더면,

16 그 사람은 여호와께서 무너뜨리시고 후회하지 아니하신 성읍 같이 되었더면, 그가 아침에는 부르짖는 소리, 낮에는 떠드는 소리를 듣게 하였더면, 좋을 뻔하였나니

17 이는 그가 나를 태에서 죽이지 아니하셨으며 나의 어머니를 내 무덤이 되지 않게 하셨으며 그의 배가 부른 채로 항상 있지 않게 하신 까닭이로다

18 어찌하여 내가 태에서 나와서 고생과 슬픔을 보며 나의 날을 부끄러움으로 보내는고 하니라


오늘 본문에서 예레미야는 사람들에게 조롱거리가 되고 있다고 토로하고 있습니다. 7-8절을 새번역으로 다시 읽어 보겠습니다.

7 주님, 주님께서 나를 속이셨으므로, 내가 주님께 속았습니다. 주님께서는 나보다 더 강하셔서 나를 이기셨으므로, 내가 조롱거리가 되니, 사람들이 날마다 나를 조롱합니다.

8 내가 입을 열어 말을 할 때마다 '폭력'을 고발하고 '파멸'을 외치니, 주님의 말씀 때문에, 나는 날마다 치욕과 모욕거리가 됩니다.

왜 사람들이 예레미야를 조롱하고 있을까요? 그 이유는 그가 전하는 메시지 때문입니다. 예레미야는 입만 열면 조국의 멸망과 파멸을 말하니 누가 그 예언의 말씀을 듣기를 좋아했겠습니까?

그가 전하는 메시지는 사람들에게 전혀 인기가 없었습니다.인기 없는 정도가 아니라 인기는 커녕 그가 말씀을 전할 때마다 사람들의 분노를 일으킨 것입니다.

사실 애초부터 예레미야도 그런 말씀, 그런 예언을 하고 싶은 생각은 전혀 없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그에게 강권하신 것입니다. 예레미야는 7절에 이 사실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을 이길 수 있는 사람 누가 있겠습니까? 하나님이 명하시는데 거절할 수 있는 사람은 또 누가 있겠습니까? 그러다보니 예레미야는 고통과 시련과 모욕을 당하면서도 하나님께서 명하신 그 말씀을 전할 수 밖에 없는 참으로 곤란하고 어려운 상황을 살게 된 것입니다. 그래서 그는 하나님을 향하여 이렇게 호소합니다. '하나님! 하나님께서 나를 속였습니다. 제가 속았습니다.

하나님이 힘이 나보다 강하시니까. 내가 하나님의 힘에 밀려서 내가 사람들을 조롱 받으면서도 이 말씀을 전하게된것 아닙니까?'

지금 예레미야는 영적인 딜레마에 빠졌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정직하게 전하면 사람들이 싫어하고, 그렇다고 해서 거짓말을 할 수도 없습니다.

어떻게 보면 예레미야는 불행한 사람입니다. 하나님으로부터 신탁을 받지 않았거나, 또는 말씀에 대한 열정이 강하지 않았다면 그럭저럭 큰 어려움 없이 살았을 겁니다. 그런데 그는 하나님을 전하지 않으면 마음에 불이 붙는 것 같았고, 답답해서 견딜 수 없다고 토로합니다. 그래서 그는 예루살렘 주민들이 듣기 싫어했을 뿐만 아니라 예루살렘 지도자들이 온갖 폭력을 가했는데도 불구하고 하나님 말씀을 전했습니다. 비방 받고 조롱 받아도 그는 말씀을 전해야만 했습니다.

그렇다면, 이런 점에서 역설적으로 예레미야는 불행한 사람이 아니라 행복한 사람이었다고 보는 게 옳습니다. 하나님에 대한 열정으로 영혼이 불타는 사람보다 더 행복한 사람은 없기 때문입니다.

예레미야의 예언을 읽으면서 우리가 중요하게 생각해야 할 것은 예레미야가 예루살렘의 운명을 미리 내다볼 수 있는 신통력이 있었냐 하는 게 아니라 그의 영혼이 하나님을 향한 열정으로 가득했다는 사실입니다. 그가 가진 열정은 하나님이 행하시는 진리와 생명에 대한 순전한 열정입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이 현실에서는 아직도 조롱과 모욕과 저주가, 집단 따돌림이 기승을 부린다는 것도 분명한 사실입니다. 종말의 차원에서, 그리고 은폐의 방식으로 이미 구원이 완성되었다는 사실을 아는 우리는 이런 악한 현실과 시시때때로 투쟁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대로 있지 말고 저항해야 합니다. 겁이 나기도 하고 귀찮기도 할 겁니다. 그러나 승리가 보장된 싸움이니 걱정하지 마십시오. 오히려 기뻐하십시오. 그것이 바로 여호와를 찬양하는 기독교인들의 삶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