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8월 12일





[렘18:13-23]

13 그러므로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너희는 누가 이러한 일을 들었는지 여러 나라 가운데 물어보라 처녀 이스라엘이 심히 가증한 일을 행하였도다

14 레바논의 눈이 어찌 들의 바위를 떠나겠으며 먼 곳에서 흘러내리는 찬물이 어찌 마르겠느냐

15 무릇 내 백성은 나를 잊고 허무한 것에게 분향하거니와 이러한 것들은 그들로 그들의 길 곧 그 옛길에서 넘어지게 하며 곁길 곧 닦지 아니한 길로 행하게 하여

16 그들의 땅으로 두려움과 영원한 웃음거리가 되게 하리니 그리로 지나는 자마다 놀라서 그의 머리를 흔들리라

17 내가 그들을 그들의 원수 앞에서 흩어 버리기를 동풍으로 함 같이 할 것이며 그들의 재난의 날에는 내가 그들에게 등을 보이고 얼굴을 보이지 아니하리라

18 그들이 말하기를 오라 우리가 꾀를 내어 예레미야를 치자 제사장에게서 율법이, 지혜로운 자에게서 책략이, 선지자에게서 말씀이 끊어지지 아니할 것이니 오라 우리가 혀로 그를 치고 그의 어떤 말에도 주의하지 말자 하나이다

19 여호와여 나를 돌아보사 나와 더불어 다투는 그들의 목소리를 들어 보옵소서

20 어찌 악으로 선을 갚으리이까마는 그들이 나의 생명을 해하려고 구덩이를 팠나이다 내가 주의 분노를 그들에게서 돌이키려 하고 주의 앞에 서서 그들을 위하여 유익한 말을 한 것을 기억하옵소서

21 그러하온즉 그들의 자녀를 기근에 내어 주시며 그들을 칼의 세력에 넘기시며 그들의 아내들은 자녀를 잃고 과부가 되며 그 장정은 죽음을 당하며 그 청년은 전장에서 칼을 맞게 하시며

22 주께서 군대로 갑자기 그들에게 이르게 하사 그들의 집에서 부르짖음이 들리게 하옵소서 이는 그들이 나를 잡으려고 구덩이를 팠고 내 발을 빠뜨리려고 올무를 놓았음이니이다

23 여호와여 그들이 나를 죽이려 하는 계략을 주께서 다 아시오니 그 악을 사하지 마옵시며 그들의 죄를 주의 목전에서 지우지 마시고 그들을 주 앞에 넘어지게 하시되 주께서 노하시는 때에 이같이 그들에게 행하옵소서 하니라


요즘 뉴스를 보면 상식밖의 일들이 버젓이 행해지고 있는 모습을 보면서 쓴웃음이 나옵니다. 한국에서는 자기 자식을 왕의 DNA를 가졌다 하면서 특별히 대해 줄것을 담임 선생님에게 메일로 요구한 교육부 사무관의 이야기를 들을 때 상식 밖의 일을 떳떳하게 행하는 모습에 쓴 웃음을 짓게 됩니다. 또한 캘리포니아에서는 상점에서 엄청난 양의 물건을 훔쳐 나가는데 아무도 제지하지 못하고 오히려 자기 물건 가지고 나가듯 떳떳하게 행동합니다. 상식 밖의 일들이 일어납니다.

오늘 본문에서도 하나님은 자명한 사실을 예로 드시면서 이스라엘의 상식 밖의 행동 방식에 대하여 질책 하십니다. 하나님이 오죽 답답하셨으면, 유다 백성의 몰상식한 행동을, 이방인들에게 확인을 받으라고 하셨을까요? 이는 이스라엘의 상황이 이방인들 가운데서는 일반적으로 일어날 수 없는 상식 밖의 일이기 때문입니다. 레바논과 헐몬산의 흰눈은 변함없이 바위를 덮고 있건만 그곳에서 흘러내리는 찬물은 계곡은 이루어 끊임없이 흘러가건만

왜 이스라엘 백성들은 이와 같이 반역하고 배반하고 떠나버리는가? 이것이 하나님의 탄식입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여전히 그들이 돌아오기를 원하는 마음, 그리고 다시 회복 되기를 원하는 마음을 표현하십니다.

하나님은 이 배은망덕한 이스라엘 백성들을 주께로 돌이키기 위해서 심판이라는 카드를 꺼내 드십니다. 마치 동풍에 쭉정이가 날아가듯이 심판의 바람이 되신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을 다스림으로 다시 한번 그들이 하나님 없이는 살 수 없는 존재라는 걸 깨닫게 하시기를 원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 심판이 예고 되었고 그것이 곧 이스라엘에게 미칠 큰 심판이 되었다'고 하십니다. 하나님은 우리를 이와 같이 버려두지 아니하시고 다시 돌이키기를 원하십니다 .

하나님은 여전히 우리를 사랑하십니다. 여전히 우리를 기다리십니다.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