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8월 1일




예레미야 13장 1-14절


1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내게 이르시되 너는 가서 베 띠를 사서 네 허리에 띠고 물에 적시지 말라 하시기로

2 내가 여호와의 말씀대로 띠를 사서 내 허리에 띠니라

3 여호와의 말씀이 다시 내게 임하여 이르시되

4 너는 사서 네 허리에 띤 띠를 가지고 일어나 유브라데로 가서 거기서 그것을 바위 틈에 감추라 하시기로

5 내가 여호와께서 내게 명령하신 대로 가서 그것을 유브라데 물 가에 감추니라

6 여러 날 후에 여호와께서 내게 이르시되 일어나 유브라데로 가서 내가 네게 명령하여 거기 감추게 한 띠를 가져오라 하시기로

7 내가 유브라데로 가서 그 감추었던 곳을 파고 띠를 가져오니 띠가 썩어서 쓸 수 없게 되었더라

8 여호와의 말씀이 내게 임하니라 이르시되

9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내가 유다의 교만과 예루살렘의 큰 교만을 이같이 썩게 하리라

10 이 악한 백성이 내 말 듣기를 거절하고 그 마음의 완악한 대로 행하며 다른 신들을 따라 그를 섬기며 그에게 절하니 그들이 이 띠가 쓸 수 없음 같이 되리라

11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띠가 사람의 허리에 속함 같이 내가 이스라엘 온 집과 유다 온 집으로 내게 속하게 하여 그들로 내 백성이 되게 하며 내 이름과 명예와 영광이 되게 하려 하였으나 그들이 듣지 아니하였느니라

12 그러므로 너는 이 말로 그들에게 이르기를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의 말씀에 모든 가죽부대가 포도주로 차리라 하셨다 하라 그리하면 그들이 네게 이르기를 모든 가죽부대가 포도주로 찰 줄을 우리가 어찌 알지 못하리요 하리니

13 너는 다시 그들에게 이르기를 여호와의 말씀에 보라 내가 이 땅의 모든 주민과 다윗의 왕위에 앉은 왕들과 제사장들과 선지자들과 예루살렘 모든 주민으로 잔뜩 취하게 하고

14 또 그들로 피차 충돌하여 상하게 하되 부자 사이에도 그러하게 할 것이라 내가 그들을 불쌍히 여기지 아니하며 사랑하지 아니하며 아끼지 아니하고 멸하리라 하셨다 하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3-7절을 살펴보면 예레미야가 행동 예언으로 하나님의 명령에 따라 베띠를 유브라데 강가에 숨기고 얼마 후 다시 가서 보았을 때의 결과에 대하여 말씀합니다. 그 결과는 무엇입니까? 띠가 썪어서 쓸수 없게 된 것입니다. 이런 행동예언에는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9절부터 보면 예레미야가 허리에 두르고 있던 더러워진 베띠를 푼 것은 교만하여 타락하고 부패한 이스라엘이 하나님으로부터 분리 된 것을 의미한다고 하십니다. 그리고 예레미야가 그 베띠를 유브라데까지 가서 숨긴 것은 이스라엘이 하나님과의 관계를 스스로는 다시 복원할 수 없는 상태에 이르렀음을 의미하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또 한가지 유추 할수록 있는 것은, 이 유브라데강이 바벨론에 있다는 것입니다. 바벨론은 유브라데 하류에 세운 도시인데 이스라엘 백성들이 교만이라는 죄로 인해 바벨론으로 끌려가는 심판을 받게 될 것임을 상징 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유브라데 상류까지는 약 800여 km나 되는 거리인데 하나님은 예레미야에게 이 거리를 두 번이나 여행하며 이 일을 진행하게 하셨습니다.

이스라엘이 이처럼 엄중한 심판을 받게 되는 원인은 무엇을까요? 그들의 교만 때문입니다. 그들은 교만하여 하나님 말씀 듣기를 거절했습니다.

10절 입니다. “이 악한 백성이 내 말 듣기를 거절하고 그 마음의 완악한 대로 행하며 다른 신들을 따라 그를 섬기며 그에게 절하니 그들이 이 띠가 쓸 수 없음 같이 되리라” 그들이 듣기를 거절했다는 말 속에서 “듣다”는 히브리어는 “샤마”인데 이 단어의 의미는 “듣다, 경청하다, 순종하다”입니다. 그러니까 듣기를 거절했다는 말은 단순히 안 듣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이 귀로 들려도 그것에 순종하지 않는 것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이스라엘의 교만의 첫째가 듣기를 거부한 것이라면 두 번째는 마음의 완악한대로 행한 것입니다.

완악하게 행했다는 말을 개역성경에서는 “강팍하게” 행했다고 번역했습니다. 그렇습니다. 당시 이스라엘의 사회상은 부패할 때로 부패했습니다. 왕들을 비롯한 귀족들은 세상이 어수선한 틈을 타서 자신들의 배만을 불렸습니다. 바르게 행하라고 하는 선지자들의 외침은 전혀 듣지 않았습니다. 같은 시대 말씀을 전했던 하박국선지자의 말을 통해 알 수 있는 것은 그들은 “강포하고”, “패역”했으며 “겁탈”이 난무했습니다.

인간은 어리석게도 자신의 지위가 조금 높아지거나 재물이 조금 쌓이거나 명성이 조금 높아지면 교만해지는 바보 같은 속성을 가진 존재입니다. 우리가 잘 아는 성경의 인물들이 많이 그러했습니다. 성경에서 하나님을 가장 사랑하고 하나님께서 가장 사랑하시는 자라고 인정되는 다윗도 자신에게 안정이 찾아 왔을 때 밧세바를 범하였습니다. 밧세바를 범한 것은 교만하여져서 하나님을 잊었기 때문입니다. 또한 말년에는 인구조사를 통해 자신의 힘과 능력을 확인하려고 했습니다. 그 일로 인해 온역의 재앙을 당했던 것입니다.


Yorumlar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