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7월 6일





예레미야 1장 1-10절

1 베냐민 땅 아나돗의 제사장들 중 힐기야의 아들 예레미야의 말이라

2 아몬의 아들 유다 왕 요시야가 다스린 지 십삼 년에 여호와의 말씀이 예레미야에게 임하였고

3 요시야의 아들 유다의 왕 여호야김 시대부터 요시야의 아들 유다의 왕 시드기야의 십일년 말까지 곧 오월에 예루살렘이 사로잡혀 가기까지 임하니라

4 여호와의 말씀이 내게 임하니라 이르시되

5 내가 너를 모태에 짓기 전에 너를 알았고 네가 배에서 나오기 전에 너를 성별하였고 너를 여러 나라의 선지자로 세웠노라 하시기로

6 내가 이르되 슬프도소이다 주 여호와여 보소서 나는 아이라 말할 줄을 알지 못하나이다 하니

7 여호와께서 내게 이르시되 너는 아이라 말하지 말고 내가 너를 누구에게 보내든지 너는 가며 내가 네게 무엇을 명령하든지 너는 말할지니라

8 너는 그들 때문에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하여 너를 구원하리라 나 여호와의 말이니라 하시고

9 여호와께서 그의 손을 내밀어 내 입에 대시며 여호와께서 내게 이르시되 보라 내가 내 말을 네 입에 두었노라

10 보라 내가 오늘 너를 여러 나라와 여러 왕국 위에 세워 네가 그것들을 뽑고 파괴하며 파멸하고 넘어뜨리며 건설하고 심게 하였느니라 하시니라


예레미야서는 주전 630년과 주전 580년 사이에 쓰여졌습니다. 예레미야서의 기록 목적은 유다가 회개하지 않으면 멸망이 임할 것을 경고하기 위해서 입니다. 따라서 선지자 예레미야는 이스라엘 민족이 하나님께 돌아올 것을 호소합니다. 동시에 예레미야는 유다가 우상 숭배와 부도덕함을 회개하지 않을 경우 반드시 멸망할 것이라고 선포하고 있습니다.

오늘 본문은 하나님이 예레미야를 선지자로 부르시는 장면입니다. 먼저 선지자는 어떤 사람인지 생각했으면 합니다.

많은 사람들은 선지자를 미래에 일어날 일을 미리 예견하는 선견자로 생각합니다. 물론 선지자의 역할 가운데 그런 역할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Prophet이라는 선지자라는 단어의 Pro는 미래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누구를 대신한다는 의미를 갖습니다. 따라서 하나님의 말씀이 미래에 관련된 일이라면 미래의 일을 말할 수도 있으나 꼭 미래를 이야기 하면서 (점쟁이 같은) 예언자의 역할을 하는 것이 아니라 충실히 하나님의 말씀을 대신해서 선포하는 자가 선지자입니다.

따라서 선지자에게는 3가지 조건이 있습니다.

첫째로 확신이 있는 사람입니다. (Faith) 확신이 없으면 선지자가 될 수가 없습니다. 성경에 나타나는 선지자는 무엇보다도 자신에게 말씀하시는 하나님이 살아계시고, 현재 나와 함께 하신다는 확신이 있는 자들입니다. 선지자는 그래서 늘 “하나님이 내게 말씀하셨다.”고 말을 시작합니다. 하나님이 이렇게 말한거 같아요~ 누가 말하던데요… ..이렇게 하지 않습니다.

둘째 선지자는 앞서서 일하는 사람입니다. (Working) 말로 떠드는 점술가가 아닙니다. 선지자는 신앙적으로 뒤처진 사람들에게 바르게 살라고, 인간답게 옳게 살라고 촉구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촉구만 하는 것이 아니라 예언자는 그 메시지 그대로 살아가면서 하나님의 명령을 앞서서 몸으로 보여주는 자들입니다.

마지막으로 선지자는 늘 하나님과의 하나님과의 올바른 관계가 유지되는 사람입니다. (Relationship) 선지자가 하는 일은 하나님이 누구인지, 그분이 어떤 분인지, 그분이 무슨 말씀을 하는지, 등을 알려주는 인물 아닙니까? 따라서 하나님에 대한 확신만 있는 것이 아니라 현재 하나님과 올바른 관계를 맺고 살아가는 자가 되어야 합니다. 10년전의 확신으로 살아가는 자가 아닙니다. 오늘 하나님을 만나고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자가 선지가 입니다.

하나님은 예레미야를 부르시지만 예레미야는 하나님의 부르심에 자신없는 대답을 합니다. “나는 아이라 말할 줄을 알지 못하나이다…” 예레미야는 아직 선지자가 어떤 사람인지 제대로 알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선지자는 자기의 말과 행동을 하는 사람이 아닙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예레미야에게 해야 할 일을 말씀합니다. “내가 누구에게 보내든지 너는 가며, 내가 네게 무엇을 명령하든지 너는 말할지니라…” 선지자는 하나님의 보내심을 받는 사람이고, 하나님의 말씀을 대언 하는 사람입니다. 또한, 하나님은 예레미야와 함께 하겠다고 약속하시며 “두려워하지 말라" 하십니다.

하나님은 구약의 선지자들만 부르신 것은 아닙니다. 우리도 하나님의 사람으로 부르셨고, 세상에 보내셨습니다. 세상에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은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두려워할 것이 없습니다. 하나님이 함께 하시기 때문입니다. 오늘 본문의 말씀을 읽으시며 모태에 짓기 전에 우리를 아시고, 우리를 선택하시고, 우리를 세워주신 하나님을 묵상하며 두려움 없이 승리하는 삶을 살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