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7월 31일

최종 수정일: 2023년 7월 30일





예레미야 12장 7-17절


7 내가 내 집을 버리며 내 소유를 내던져 내 마음으로 사랑하는 것을 그 원수의 손에 넘겼나니

8 내 소유가 숲속의 사자 같이 되어서 나를 향하여 그 소리를 내므로 내가 그를 미워하였음이로라

9 내 소유가 내게 대하여는 무늬 있는 매가 아니냐 매들이 그것을 에워싸지 아니하느냐 너희는 가서 들짐승들을 모아다가 그것을 삼키게 하라

10 많은 목자가 내 포도원을 헐며 내 몫을 짓밟아서 내가 기뻐하는 땅을 황무지로 만들었도다

11 그들이 이를 황폐하게 하였으므로 그 황무지가 나를 향하여 슬퍼하는도다 온 땅이 황폐함은 이를 마음에 두는 자가 없음이로다

12 파괴하는 자들이 광야의 모든 벗은 산 위에 이르렀고 여호와의 칼이 땅 이 끝에서 저 끝까지 삼키니 모든 육체가 평안하지 못하도다

13 무리가 밀을 심어도 가시를 거두며 수고하여도 소득이 없은즉 그 소산으로 말미암아 스스로 수치를 당하리니 이는 여호와의 분노로 말미암음이니라

14 내가 내 백성 이스라엘에게 기업으로 준 소유에 손을 대는 나의 모든 악한 이웃에 대하여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보라 내가 그들을 그 땅에서 뽑아 버리겠고 유다 집을 그들 가운데서 뽑아 내리라

15 내가 그들을 뽑아 낸 후에 내가 돌이켜 그들을 불쌍히 여겨서 각 사람을 그들의 기업으로, 각 사람을 그 땅으로 다시 인도하리니

16 그들이 내 백성의 도를 부지런히 배우며 살아 있는 여호와라는 내 이름으로 맹세하기를 자기들이 내 백성을 가르쳐 바알로 맹세하게 한 것 같이 하면 그들이 내 백성 가운데에 세움을 입으려니와

17 그들이 순종하지 아니하면 내가 반드시 그 나라를 뽑으리라 뽑아 멸하리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예레미야는 하나님의 말씀을 증거하고 또 선포하고 또 많은 환상과 또 많은 예언을 했습니다. 그런데 그런 내용들이 이스라엘 백성들이나 왕이 듣기에 좋은 이야기가 아니어서 많은 고난과 또 환란을 겪어야 어떤 선지자입니다 예레미야서 전체 가운데서 특별히 예레미야는 유다에 대한 심판을 예언하는데 모두 12번에 걸친 설교를 하게 됩니다. 그 중에서 11장, 12장은 예레미야의 네 번째 설교의 해당되는 말씀인데요 오늘 본문의 말씀에서 예레미야는 하나님께 대항하지 말라, 하나님을 거역하지 말라는 강력한 하나님의 음성을 대언하고 있습니다.

특히 오늘 본문은 변질된 이스라엘의 모습을 2가지로 정리해서 제시하고 있습니다. 먼저 8절에서 “내 산업이 삼림중의 사자같이 되어서 나를 향하여 그 소리를 발하는고로” 말씀하고 있습니다. 즉, 하나님의 것인 유대백성이 삼림중의 사자와 같이 되었다는 말은 스스로 왕의 자리를 차지하고 나서고 있다는 것입니다. 스스로 왕이되고 신이 되어 하나님을 향해 대적하고 하나님조차 위협하려 드는 존재가 되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9절에서 “내 산업이 내게 대하여 무늬있는 매가 아니냐”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여기의 무늬는 혼합주의에 물들어 변절된 모습이며 길들여지지 않는 포학한 매를 뜻합니다. 그래서 주인에 대해 통제되지 않는 것을 넘어서 오히려 먹잇감처럼 공격하는 존재가 되었다는 의미로 하나님을 공격하는 존재로 변질된 것입니다. 원래 비둘기같은 존재였던 유대는 이제 무늬있는 매가 되어 주인조차 공격하는 존재로 변질되었다는 것입니다. 이 2가지의 변질이 바로 하나님의 심판의 이유입니다. 하나님은 모든 인간의 죄인으로서 연약함을 징벌하기 위해 혈안이 되어 있는 분이 아닙니다. 우리가 죄로 쓰러지고, 습관적인 죄로 일어나지 못할때, 징벌보다는 아파하시고 세우시는 분입니다. 하지만, 우리 스스로 “연약한 죄인임을 인정하는 것이 아니라 완악한 의인이 되어”, 하나님을 위협하고 공격하는 사자와 무늬있는 양처럼 변할때에는 심판의 메시지를 선포하십니다. 기억할 것은 하나님의 양들의 고집과 반복되는 실수, 비둘기의 무모함과 연약함을 징벌하시는 분이 절대 아니고, 양이 사자로 변하고 비둘기가 무늬있는 매로 변해 주인을 위협하고 공격하기 시작할때, 그때 심판하시는 것입니다.


어떤 일이 있어도 비둘기와 양으로 살아야 합니다. 주인의 인도를 따라 살아가는 비둘기와 양으로 순종할때, 그 땅은 하나님의 땅이며 포도원이며 낙토입니다. 하나님의 것이기에 나도 누릴 수 있는 축복의 땅입니다. 하지만, 심지어 하나님조차 이건 못 건드리신다 생각하며 내 왕국을 세우고 싶어할때, 하나님의 것을 내것으로 여기며 사자가 되고 매가 되려할때, 모든 것이 훼파되고 황폐해질 것이라고 우리에게 경고하십니다. 오늘 본문 7-10절 사이에서 my 라는 소유대명사가 7번이 사용되었습니다. 하나님의 소유권을 인정하는 삶, 하나님의 것이어야 합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것일때, 포도원이며 낙토가 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