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7월 29일




[렘11:1-17]

1 여호와께로부터 예레미야에게 임한 말씀이라 이르시되

2 너희는 이 언약의 말을 듣고 유다인과 예루살렘 주민에게 말하라

3 그들에게 이르기를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되 이 언약의 말을 따르지 않는 자는 저주를 받을 것이니라

4 이 언약은 내가 너희 조상들을 쇠풀무 애굽 땅에서 이끌어내던 날에 그들에게 명령한 것이라 곧 내가 이르기를 너희는 내 목소리를 순종하고 나의 모든 명령을 따라 행하라 그리하면 너희는 내 백성이 되겠고 나는 너희의 하나님이 되리라

5 내가 또 너희 조상들에게 한 맹세는 그들에게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을 주리라 한 언약을 이루리라 한 것인데 오늘이 그것을 증언하느니라 하라 하시기로 내가 대답하여 이르되 아멘 여호와여 하였노라

6 여호와께서 내게 이르시되 너는 이 모든 말로 유다 성읍들과 예루살렘 거리에서 선포하여 이르기를 너희는 이 언약의 말을 듣고 지키라

7 내가 너희 조상들을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낸 날부터 오늘까지 간절히 경계하며 끊임없이 경계하기를 너희는 내 목소리를 순종하라 하였으나

8 그들이 순종하지 아니하며 귀를 기울이지도 아니하고 각각 그 악한 마음의 완악한 대로 행하였으므로 내가 그들에게 행하라 명령하였어도 그들이 행하지 아니한 이 언약의 모든 규정대로 그들에게 이루게 하였느니라 하라

9 여호와께서 또 내게 이르시되 유다인과 예루살렘 주민 중에 반역이 있도다

10 그들이 내 말 듣기를 거절한 자기들의 선조의 죄악으로 돌아가서 다른 신들을 따라 섬겼은즉 이스라엘 집과 유다 집이 내가 그들의 조상들과 맺은 언약을 깨뜨렸도다

11 그러므로 나 여호와가 이와 같이 말하노라 보라 내가 재앙을 그들에게 내리리니 그들이 피할 수 없을 것이라 그들이 내게 부르짖을지라도 내가 듣지 아니할 것인즉

12 유다 성읍들과 예루살렘 주민이 그 분향하는 신들에게 가서 부르짖을지라도 그 신들이 그 고난 가운데에서 절대로 그들을 구원하지 못하리라

13 유다야 네 신들이 네 성읍의 수와 같도다 너희가 예루살렘 거리의 수대로 그 수치스러운 물건의 제단 곧 바알에게 분향하는 제단을 쌓았도다

14 그러므로 너는 이 백성을 위하여 기도하지 말라 그들을 위하여 부르짖거나 구하지 말라 그들이 그 고난으로 말미암아 내게 부르짖을 때에 내가 그들에게서 듣지 아니하리라

15 나의 사랑하는 자가 많은 악한 음모를 꾸미더니 나의 집에서 무엇을 하려느냐 거룩한 제물 고기로 네 재난을 피할 수 있겠느냐 그 때에 네가 기뻐하겠느냐

16 여호와께서는 그의 이름을 일컬어 좋은 열매 맺는 아름다운 푸른 감람나무라 하였었으나 큰 소동 중에 그 위에 불을 피웠고 그 가지는 꺾였도다

17 바알에게 분향함으로 나의 노여움을 일으킨 이스라엘 집과 유다 집의 악으로 말미암아 그를 심은 만군의 여호와께서 그에게 재앙을 선언하셨느니라


오늘 본문에서 하나님은 유다 백성을 심판하시기로 결심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11절에 보면 하나님은 듣지 아니할 것이라 하셨고, 14절에서는 예레미야에게 기도하지 말라고까지 하십니다. 하나님은 왜 유다 백성을 심판하신다고 했을까요? 오늘 본문에 보면 그들의 문제점을 발견할 수 있는데 첫째는 언약을 지키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불순종) 하나님께서 당시의 유다 백성들은 물론 그들의 조상 때부터 요구하셨던 것은 언제나 단 한 가지였습니다. 그것은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고, 행하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면 하나님께서 그들의 하나님이 되고, 그들은 하나님의 백성이 될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언약을 지키라는 이 명령은 예레미야가 살던 시대에 처음으로 주어졌던 것이 아닙니다. 그 명령은 출애굽 시대 때부터 주어진 것입니다. 그러니까 예레미야 시대보다 약 800년 전에 주어진 것입니다. 하지만, 지금으로부터 2600년 전인 예레미야 시대 뿐만 아니라, 지금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시는 말씀을 요약하면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라는 것입니다. 11장 2절에서 ‘언약의 말을 듣다’에서 ‘듣다’와 3절에서 ‘언약의 말을 따르다’에서 ‘따르다’, 4절에서 ‘내 목소리를 순종하다’에서 ‘순종하다’가 모두 같은 단어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다는 것은 그 말씀을 따르는 것이고, 그 말씀을 따르는 것은 그 말씀에 순종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9-17절은 하나님께서 유다 백성들에게 그토록 언약(말씀)을 지킬 것을 호소하셨지만, 여전히 우상숭배로 언약과는 상관없이 사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유다 백성들과 예루살렘 주민들이 하나님을 등지고 행했던 일을 이렇게 증거합니다. 11장 10절입니다. 그들이 내 말 듣기를 거절한 자기들의 선조의 죄악으로 돌아가서 다른 신들을 따라 섬겼은즉 이스라엘 집과 유다 집이 내가 그들의 조상들과 맺은 언약을 깨뜨렸도다 (12-13) 유다 성읍들과 예루살렘 주민이 그 분향하는 신들에게 가서 부르짖을지라도 그 신들이 그 고난 가운데에서 절대로 그들을 구원하지 못하리라 유다야 네 신들이 네 성읍의 수와 같도다 너희가 예루살렘 거리의 수대로 그 수치스러운 물건의 제단 곧 바알에게 분향하는 제단을 쌓았도다

둘째는 거짓 선지자를 따르며 하나님의 말씀 보다 듣고 싶은 것을 따라가는 신앙인의 삶을 살았기 때문입니다. 당시에 선지자는 예레미야만 있던 것이 아니었습니다. 다른 많은 선지자들도 있었습니다. 그들은 예레미야와는 반대로 평안과 복을 선포했습니다. 그당시 활동했던 대표적인 거짓 선지자 하나냐가 있었습니다. 하나냐는 하나님을 들먹이며 예레미야의 예언과 정반대의 예언을 서슴지 않습니다. 바벨론왕의 멍에를 하나님께서 꺾으셨고, 성전의 모든 기구도 2년 안에 돌아오며, 모든 포로도 다시 돌아 올 것이라고 예언합니다. 그는 유다가 당면한 위기를 심각하게 여기지 않도록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포로 생활 기간에 대해 선을 넘은 예언을 했습니다. 문제는 하나냐의 말이 당시 유다 백성의 구미에 맞았다는 점입니다.

이렇게 타락한 고향 사람들의 모습을 보는 예레미야의 마음은 어떠했을까요? 모든 일가 친척이 살고 있는 그곳을 향해 하나님의 심판의 말씀을 선포하는 예레미야의 마음은 찢어지는 듯 했습니다. 예레미야는 눈물을 흘리며 말합니다. "어찌하면 내 머리는 물이 되고 내 눈은 눈물 근원이 될꼬 그렇게 되면 살육 당한 내 백성을 위하여 주야로 곡읍하리로다"(렘 9:1). 때로는 너무 힘들고 괴로워서 입을 다물고 싶어도 중심이 불붙는 것 같아서 견딜 수 없어 외치지 않을 수 없다고 합니다. (20:9)

예레미야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습니까? 하나님의 심판은 분명히 있습니다. 종말에 하나님은 믿지 않는 사람들을 심판하실 것입니다. 그렇다면 심판을 받아야 할 사람들을 생각했을 때 우리는 어떤 마음을 가져야 할까요? 그들의 심판을 안타까워하며 불쌍히 여기는 마음으로 간구해야 할 것입니다. 그들이 믿지 않고, 거짓 선지자를 따른다 해도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끝까지 복음을 전하는 사명을 감당해야 할 것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