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7월 25일





예레미야 9장 7-16절

7 그러므로 만군의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되 보라 내가 내 딸 백성을 어떻게 처치할꼬 그들을 녹이고 연단하리라

8 그들의 혀는 죽이는 화살이라 거짓을 말하며 입으로는 그 이웃에게 평화를 말하나 마음으로는 해를 꾸미는도다

9 내가 이 일들로 말미암아 그들에게 벌하지 아니하겠으며 내 마음이 이런 나라에 보복하지 않겠느냐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10 내가 산들을 위하여 울며 부르짖으며 광야 목장을 위하여 슬퍼하나니 이는 그것들이 불에 탔으므로 지나는 자가 없으며 거기서 가축의 소리가 들리지 아니하며 공중의 새도 짐승도 다 도망하여 없어졌음이라

11 내가 예루살렘을 무더기로 만들며 승냥이 굴이 되게 하겠고 유다의 성읍들을 황폐하게 하여 주민이 없게 하리라

12 지혜가 있어서 이 일을 깨달을 만한 자가 누구며 여호와의 입의 말씀을 받아서 선포할 자가 누구인고 이 땅이 어찌하여 멸망하여 광야 같이 불타서 지나가는 자가 없게 되었느냐

13 여호와께서 말씀하시되 이는 그들이 내가 그들의 앞에 세운 나의 율법을 버리고 내 목소리를 순종하지 아니하며 그대로 행하지 아니하고

14 그 마음의 완악함을 따라 그 조상들이 자기에게 가르친 바알들을 따랐음이라

15 그러므로 만군의 여호와 이스라엘의 하나님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보라 내가 그들 곧 이 백성에게 쑥을 먹이며 독한 물을 마시게 하고

16 그들과 그들의 조상이 알지 못하던 여러 나라 가운데에 그들을 흩어 버리고 진멸되기까지 그 뒤로 칼을 보내리라 하셨느니라


본문은 그 이스라엘의 죄악상을 크게 두 가지로 설명하고 있습니다. 먼저 이스라엘의 죄악상은 거짓과 비방에 있었습니다. 거짓말에 길들여져 있는 혀는 형제에게조차 거침없이 사기를 치게 하였고, 이웃끼리 서로 비방하는 일을 서슴지 않았습니다. 심지어 그들의 혀는 사람을 죽이는 독이 묻은 화살로 묘사될 정도였습니다. 입으로는 평화를 말하지만, 마음속에서는 서로를 해칠 생각을 품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이런 사람들이 하나님에 대한 순종을 말하여도 그것은 위선일 뿐이었습니다. 거짓과 비방으로 가득한 그 마음에는 하나님이 들어설 틈이 없기 때문이었습니다. 다시 말해, 입은 하나님에 대한 순종을 말한다 할지라도 그 마음으로는 하나님을 알 마음조차 갖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야고보는 야고보서 1:26절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누구든지 스스로 경건하다 생각하며 자기 혀를 재갈 물리지 아니하고 자기 마음을 속이면 이 사람의 경건은 헛것이라.”

경건을 말하면서 거짓과 비방을 일삼는 사람들은 경건의 능력을 부인하는 자와 같습니다. 진정한 경건은 마음이 주님을 예배하면, 삶도 주님을 예배하는 것으로 드러나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인간의 이러한 모습을 얼마나 가증하게 여기시는지 9절에 잘 나와 있습니다. 표준 새번역성경으로 읽겠습니다. “이러한 자들을 내가 벌하지 않을 수가 있겠느냐? 나 주의 말이다. 이러한 백성에게 내가 보복하지 않을 수가 있겠느냐?”

만일 우리 안에 거짓과 비방으로 누군가를 해하려 한다면, 멈추어야 합니다. 그리고 다시 하나님의 마음을 붙들어 경건의 능력을 회복해야 합니다.

두 번째 이스라엘의 죄악상은 본문 13절~15절에 나와 있듯이, 하나님의 말씀을 거스리는 그들의 완악함에 있었습니다. 하나님은 그들에게 지켜야 할 율법을 주셨습니다. 그것을 주신 의도는 그들을 꼭두각시로 만들려는 의도가 아니라, 오히려 그들에게 참 자유를 주고, 참 생명의 길로 인도하려는 것입니다. 하지만 그들은 율법을 버렸고, 그들의 욕망대로 바알 신들을 따랐습니다. 다시 말해, 자신들의 육체의 소욕을 거스려 따라야 할 참 생명의 길은 버리고, 자신의 욕망과 영광을 채워줄 신이 필요했던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이런 유혹에서 완전히 자유하다 말할 수 없습니다. 매 주일 예배를 드린다 하더라도, 또 아무리 경건하다는 칭찬을 사람들에게 받는다 하여도, 또 아무리 큰 은사가 있다 하여도, 하나님의 이름을 빌어 나 자신이 높아지고 나 자신이 영광을 받으려 한다면, 그것은 욕망의 길을 좇아 바알을 따라가는 이스라엘과 다르지 않습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의 마음에 새기기를 원하셨던 것을 오늘 우리의 가슴에도 새기기를 원하실 겁니다. 하나님을 아는 지식과 마음을 가졌음을 자랑하는 것과 하나님의 사람으로서의 본분을 잊지 않고, 하나님의 사람답게 살아가는 것. 이 두 가지를 마음에 잘 새기시고 오늘 하루도 주님 안에서 승리하실 수 있기를 소원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