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7월 22일




예레미야 7장 30절 - 8장 3절


30 여호와께서 말씀하시되 유다 자손이 나의 눈 앞에 악을 행하여 내 이름으로 일컬음을 받는 집에 그들의 가증한 것을 두어 집을 더럽혔으며

31 힌놈의 아들 골짜기에 도벳 사당을 건축하고 그들의 자녀들을 불에 살랐나니 내가 명령하지 아니하였고 내 마음에 생각하지도 아니한 일이니라

32 그러므로 여호와께서 말씀하시니라 날이 이르면 이 곳을 도벳이라 하거나 힌놈의 아들의 골짜기라 말하지 아니하고 죽임의 골짜기라 말하리니 이는 도벳에 자리가 없을 만큼 매장했기 때문이니라

33 이 백성의 시체가 공중의 새와 땅의 짐승의 밥이 될 것이나 그것을 쫓을 자가 없을 것이라

34 그 때에 내가 유다 성읍들과 예루살렘 거리에 기뻐하는 소리, 즐거워하는 소리, 신랑의 소리, 신부의 소리가 끊어지게 하리니 땅이 황폐하리라

1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그 때에 사람들이 유다 왕들의 뼈와 그의 지도자들의 뼈와 제사장들의 뼈와 선지자들의 뼈와 예루살렘 주민의 뼈를 그 무덤에서 끌어내어

2 그들이 사랑하며 섬기며 뒤따르며 구하며 경배하던 해와 달과 하늘의 뭇 별 아래에서 펼쳐지게 하리니 그 뼈가 거두이거나 묻히지 못하여 지면에서 분토 같을 것이며

3 이 악한 민족의 남아 있는 자, 무릇 내게 쫓겨나서 각처에 남아 있는 자들이 사는 것보다 죽는 것을 원하리라 만군의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오늘 본문에 보면 유다 백성들이 얼마나 심각한 범죄를 하나님께 저지르고 있었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31절에 “힌놈의 아들 골짜기에 도벳 사당을 건축했다” 고 말씀합니다. 힌놈의 아들 골짜기란, 예루살렘 남서쪽에 있는 골짜기인데, 이곳은 매일 더러운 쓰레기를 태우는 소각장으로 쓰여졌기 때문에, 항상 불길이 끊이지 않아서…’지옥’을 연상시키는 곳이었습니다. 그리고 예수님 시대에, 이 지역에는 주로 힘없고, 가난한 사람들이 모여 살았습니다. 그런데, 이 힌놈 골짜기에 도벳 사당을 건축해 놓고,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었냐면 자녀들을 불에 태워서 우상에게 제물로 바치는 잔인한 행각이 벌어지고 있었던 것입니다. 도벳 사당은, 암몬족속의 우상 ‘몰렉’에게 인신제사를 드리기 위해 세운 사당이지요. 이 도벳사당은…이사야 시대에도 유다백성들 가운데 매우 성행하하고 있었는데… 요시야 왕이 종교개혁을 하면서, 성전안에 있던 모든 우상들과 함께, 이 도벳 사당 역시 다 제거했었습니다. 왜냐하면, 인신제사는 여호와의 율법에서 절대적으로 금지하던 것이었기 때문입니다.

유다민족의 총체적인 타락의 중심에는 언제나 ‘성전의 타락’이 있습니다. 유다백성들은, 여호와의 성전을 이렇게 더렵혀 놓고도, 계속해서 ‘이것이 여호와의 성전이다, 이것이 여호와의 성전이다, 이것이 여호와의 성전이다’ 라고 말했습니다. 그들이 이처럼 같은 말을 반복해서 되풀이하고 있는 이유는 여호와의 성전을 더 이상 여호와의 성전이라고 생각하고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진짜 범인들은, 처음 붙잡혀서 취조를 할 때 ‘내가 진짜 안그랬다’는 거짓말을 합니다. 그러면 형사들은 그 ‘진짜’라는 말 속에, ‘자기가 그랬다’는 의미가 내포되어 있다는 것을 안다고 합니다. 강한 부정이 때로는 강한 긍정이 되기도 한다고 합니다. 지금 유다백성들의 경우가 그렇습니다. ‘이것이 여호와의 성전이다’ 스스로 세 번이나 반복해서 말하는 것은, 자기들도 ‘지금의 성전이, 더 이상 여호와의 성전으로 여겨지지 않는다’는 것을 드러내고 있는 셈인 것입니다.

삶에서는 하나님이 가장 가증스럽게 여기는 인신 제사를 이방신에게 드리는 일을 자행하면서 뻔뻔하게 성전에 들어오는 그들의 모습은 하나님의 분노를 일으켰고, 하나님은 심판 때에 “사람들이 유다 왕들의 뼈와 그의 지도자들의 뼈와 제사장들의 뼈와 선지자들의 뼈와 예루살렘 주민의 뼈를 그 무덤에서 끌어내어 2 그들이 사랑하며 섬기며 뒤따르며 구하며 경배하던 해와 달과 하늘의 뭇 별 아래에서 펼쳐지게 하리니 그 뼈가 거두이거나 묻히지 못하여 지면에서 분토 같을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우리의 삶은 어떻습니까? 우리는 유다 백성들이 저지른 극악 무도한 범죄를 저지르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내 자신을 돌아보며 한점 부끄럼과 거짓 없이 하나님앞에 설 수 있는지 스스로 돌아 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Opmerkinge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