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7월 20일





예레미야 7장 1-15절


1 여호와께로부터 예레미야에게 말씀이 임하니라 이르시되

2 너는 여호와의 집 문에 서서 이 말을 선포하여 이르기를 여호와께 예배하러 이 문으로 들어가는 유다 사람들아 여호와의 말씀을 들으라

3 만군의 여호와 이스라엘의 하나님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되 너희 길과 행위를 바르게 하라 그리하면 내가 너희로 이 곳에 살게 하리라

4 너희는 이것이 여호와의 성전이라, 여호와의 성전이라, 여호와의 성전이라 하는 거짓말을 믿지 말라

5 너희가 만일 길과 행위를 참으로 바르게 하여 이웃들 사이에 정의를 행하며

6 이방인과 고아와 과부를 압제하지 아니하며 무죄한 자의 피를 이 곳에서 흘리지 아니하며 다른 신들 뒤를 따라 화를 자초하지 아니하면

7 내가 너희를 이 곳에 살게 하리니 곧 너희 조상에게 영원무궁토록 준 땅에니라

8 보라 너희가 무익한 거짓말을 의존하는도다

9 너희가 도둑질하며 살인하며 간음하며 거짓 맹세하며 바알에게 분향하며 너희가 알지 못하는 다른 신들을 따르면서

10 내 이름으로 일컬음을 받는 이 집에 들어와서 내 앞에 서서 말하기를 우리가 구원을 얻었나이다 하느냐 이는 이 모든 가증한 일을 행하려 함이로다

11 내 이름으로 일컬음을 받는 이 집이 너희 눈에는 도둑의 소굴로 보이느냐 보라 나 곧 내가 그것을 보았노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12 너희는 내가 처음으로 내 이름을 둔 처소 실로에 가서 내 백성 이스라엘의 악에 대하여 내가 어떻게 행하였는지를 보라

13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이제 너희가 그 모든 일을 행하였으며 내가 너희에게 말하되 새벽부터 부지런히 말하여도 듣지 아니하였고 너희를 불러도 대답하지 아니하였느니라

14 그러므로 내가 실로에 행함 같이 너희가 신뢰하는 바 내 이름으로 일컬음을 받는 이 집 곧 너희와 너희 조상들에게 준 이 곳에 행하겠고

15 내가 너희 모든 형제 곧 에브라임 온 자손을 쫓아낸 것 같이 내 앞에서 너희를 쫓아내리라 하셨다 할지니라


오늘 본문의 배경은 B.C. 609년 여호야김이 왕위에 오른 뒤 얼마 되지 않아 이루어 진 내용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요시야 왕이 종교개혁을 하면서 55년간 통치하고 죽었습니다. 하지만 종교 개혁의 효과는 별로 없었습니다. 그의 아들 여호아하스가 왕이 되었을 때 다시 하나님을 떠났고, 결국 여호아하스는 왕이 된지 3개월만에 애굽에 잡혀 갑니다. 그리고 여호야김이 왕이 된 것입니다. 요시야의 종교개혁이 있었지만, 유다 백성은 여전히 하나님에게 돌아가지 않고 사람들은 잘 청소된 성전에 들어가며 이것이 여호와의 성전이라고 외치고 있는 상황입니다. 여호와의 집(성전)의 문에 서서 그 문으로 예배하기 위해 들어오는 유다 사람들을 향해 선지자의 입을 통해 하나님께서 하신 말씀은 어떤 내용이었습니까?

3절입니다. "만군의 여호와 이스라엘의 하나님께서 이와같이 말씀하시되 너희 길과 행위를 바르게 하라 그리하면 내가 너희로 이 곳에서 살게 하리라" 그 내용은 유다 사람들을 향하여 그들의 길과 행위를 바르게 하면 이 곳에서 살도록 해 주신다는 말씀이었습니다. 이 곳은 하나님께서 계신 성전, 그리고 더 확대하여 하나님께서 그들에게 허락하시어 그들이 살아온 삶의 터전 가나안 땅이었습니다. 과연 당시 남 유다 백성들의 모습이 어떠하였기에 하나님께서는 선지자의 입을 통하여 하나님의 백성들이라 자부하며 살아가던 그들에게 길과 행위를 바르게 하라고 말씀하고 계셨던 것일까요?

4절에 보면 백성들은 “이것이 여호와의 성전이라, 이것이 여호와의 성전이라, 이것이 여호와의 성전이라” 라고 말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 말씀은 당시 유다 백성들은 하나님께서 거하시는 곳이 바로 성전이기 때문에 그들의 삶이 어떠하던 여호와께서 계신 성전에만 들어오면 거룩해 진다는 생각을 가지고 살았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드리는 예물이나 화려한 겉 모습이 아니라 우리의 중심을 보시는 분이시기에 진실하게 정성을 다하여 하나님을 섬기고 예배하는 자들을 기뻐하시는 분이신데 유다 백성들은 온갖 거짓과 잘못된 행위를 범하고도 단지 성전에 들어왔다는 사실 하나로 그들은 안전하다고 생각하였던 것입니다. 겸손하게 하나님 앞에 서지 않고, 성전 문을 들어오는 많은 사람들을 향해, 온갖 교만과 거짓에 물들어서 곧 하나님의 심판을 앞둔 하나님의 백성을 향해 강하게 꾸짖으시며 “이 곳이 여호와의 성전이라는 거짓말을 믿지 말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5절부터 악에 빠져 제대로 그 길을 가지 못하고, 온전히 행하지 못하는 유다 백성들을 향하여 어떻게 살아야 할지를 말씀해 주십니다. 이는 8절부터 10절의 말씀을 통해 알 수 있듯이 그들의 실제 생활이 도둑질, 살인, 간음을 행하며, 거짓 맹세하고, 우상 바알에게 분향하고, 알지 못하는 신들을 따르면서도 스스로가 구원을 얻었다고 생각하며 살아가고 있었기 때문에 하나님께서는 이러한 가증한 일을 행하는 유다 민족들이 그들의 잘못을 돌이켜 이웃들 사이에 정의를 행하며, 이방인과 고아와 과부를 압제하지 아니하며, 무죄한 자의 피를 이곳에 흘리지 아니하며, 다른 신들 뒤를 따라 화를 자초하지 아니하면 하나님께서는 하나님께서 함께하시는 성전,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가나안 땅에 머물 수 있지만 그렇지 않고, 계속하여 하나님 보시기에 외식하며 가증한 일을 행하다가는 장차 그들이 어떤 하나님의 심판을 받게 될 것임을 말씀하고 계십니다. 하나님께서는 이러한 자들에 대해 12절에서 "너희는 내가 처음으로 내 이름을 둔 처소 실로에 가서 내 백성 이스라엘의 악에 대하여 내가 어떻게 행하였는지를 보라"라고 말씀하십니다. 실로라는 곳은 어떤 곳이었습니까? 이스라엘 백성이 가나안에 들어왔을 때부터 사무엘의 어린 시절 까지 이스라엘 백성들이 메고 온 법궤와 함께 성막은 실로에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그 후에 법궤는 블레셋 사람들의 손에 빼앗기고 결국 그렇게 유명하던 실로는 이스라엘의 죄로 인해 폐허로 남아 있었습니다. 하나님의 법궤와 하나님께서 거하시는 성막만 있으면 결코 패하지 않을 것으로 착각하고 살던 이스라엘 백성에게 경고하신 곳이 실로 입니다. 그런데 그들은 그 경고를 잊고 지금 똑같은 삶을 살고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전을 욕되게 더럽히는 자들에 대해 11절에서 하나님의 전을 도둑의 소굴로 보고 있느냐며 말씀하고 있습니다. 오늘 본문의 말씀은 교회를 드나드는 수많은 기독교인들에게도 동일하게 선포되는 말씀입니다. 많은 사람들은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는 것으로 그들의 임무를 다 했다고 생각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이곳에 오는 것만으로 자신의 모든 죄가 해결될 것이라고 생각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실제의 생활은 불의를 행하며 어렵고 소외된 자들을 멸시하고, 무죄한 자들의 피를 흘리게 하며, 각종 우상을 하나님보다도 더 섬기며 살아가면서도 자신은 충분히 구원 받을 수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이러한 행동을 가증한 일이라고 말씀하십니다.

우리는 오늘 예레미야 선지자를 통하여 이스라엘에게 말씀하시는 하나님의 메시지를 나를 향한 하나님의 말씀으로 받아들이며 우리의 행실을 바르게 할 수 있어야 할 것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