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7월 15일





예레미야 5장 1-9절

1 너희는 예루살렘 거리로 빨리 다니며 그 넓은 거리에서 찾아보고 알라 너희가 만일 정의를 행하며 진리를 구하는 자를 한 사람이라도 찾으면 내가 이 성읍을 용서하리라

2 그들이 여호와께서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할지라도 실상은 거짓 맹세니라

3 여호와여 주의 눈이 진리를 찾지 아니하시나이까 주께서 그들을 치셨을지라도 그들이 아픈 줄을 알지 못하며 그들을 멸하셨을지라도 그들이 징계를 받지 아니하고 그들의 얼굴을 바위보다 굳게 하여 돌아오기를 싫어하므로

4 내가 말하기를 이 무리는 비천하고 어리석은 것뿐이라 여호와의 길, 자기 하나님의 법을 알지 못하니

5 내가 지도자들에게 가서 그들에게 말하리라 그들은 여호와의 길, 자기 하나님의 법을 안다 하였더니 그들도 일제히 멍에를 꺾고 결박을 끊은지라

6 그러므로 수풀에서 나오는 사자가 그들을 죽이며 사막의 이리가 그들을 멸하며 표범이 성읍들을 엿본즉 그리로 나오는 자마다 찢기리니 이는 그들의 허물이 많고 반역이 심함이니이다

7 내가 어찌 너를 용서하겠느냐 네 자녀가 나를 버리고 신이 아닌 것들로 맹세하였으며 내가 그들을 배불리 먹인즉 그들이 간음하며 창기의 집에 허다히 모이며

8 그들은 두루 다니는 살진 수말 같이 각기 이웃의 아내를 따르며 소리지르는도다

9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내가 어찌 이 일들에 대하여 벌하지 아니하겠으며 내 마음이 이런 나라에 보복하지 않겠느냐


오늘 선지자 예레미야는, 북 이스라엘의 죄를 답습하고 있는 유다를 향해, 심판을 경고하고 있습니다. 우선 그들의 죄악을 하나하나 지적하면서, 심판의 당위성을 말씀하고 있습니다. 먼저, 모든 계층이 타락했다고 말합니다.윗 사람으로부터 아랫 사람에 이르기까지, 일반 백성들로부터 위의 정치, 종교 지도자들에 이르기까지 모두가 타락했다는 지적입니다.

일반 백성들의 타락상에 대하여, 4절에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내가 말하기를 이 무리는 비천하고, 어리석은 것뿐이라 여호와의 길, 자기 하나님의 법을 알지 못하니.” 이 무리는 일반 백성들을 말하는 것이고, 비천하고 어리석다는 말은, 천하고 무지하다는 말입니다. 그러므로 이 구절의 말은, 선지자는 끊임없이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면서 회개를 촉구해도, 그들이 우리는 천하고 무식해서 그 말을 잘 모르겠다는 말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니 일반 백성들은 하나님의 법을 알지도 못하고 듣지도 못하고, 마음이 완악하여 회개를 촉구하는 말씀을 받아들이지도 않는 것입니다.

지도자들은 어떨까요? 5절입니다. “내가 지도자들에게 가서 그들에게 말하리라. 그들은 여호와의 길, 자기 하나님의 법을 안다 하였더니, 그들도 일제히 멍에를 꺾고 결박을 끊은지라.” 이제 4절의 무리들과 대조되는 지도자들은 하나님의 법을 안다고 하니까, 선지자가 그들에게 가서 회개하여 하나님께로 돌아오라고 했더니, 그들은 그들이 알고 있는 하나님의 법을 오히려 멍에와 결박으로 알고, 그것을 파기해 버렸다는 것입니다. 더 나아가서 그들은 의도적으로 그 법들을 어겼다고 했습니다.

이와 같은 말씀에 근거하여 볼 때, 유다는 완전히 부패하고 타락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평민들이 타락했을 지라도 지도자들만이라도 정신을 차렸더라면, 아니면 지도자들이 부패하였더라도, 평민들이라도 정신을 차리고 말씀에 따라 살았더라도, 좀 더 회복의 가능성은 있었을 것인데, 당시 유다는 그러지를 못하였고 총체적으로 하나님을 떠난 것입니다. 하나님의 법을 알지도 못하고, 알아도 지키지를 못하였고, 마음이 완악하여 회개하라는 말씀을 받지도 아니했던 것입니다.

앞부분에서는 주로 평민들과 지도자들이 모두 하나님의 법을 잊어버리고, 자행자지하는 죄를 범하였음을 말씀하시다가, 이제 한 걸음 더 나아가서 그들의 영적, 도덕적 타락을 지적하고 있습니다. 7절과 8절에 이런 말씀이 있습니다. “내가 어찌 너를 용서하겠느냐. 네 자녀가 나를 버리고 신이 아닌 것들로 맹세하였으며, 내가 그들을 배불리 먹인즉, 그들이 간음하며 창기의 집에 허다히 모이며, 그들은 두루 다니는 살진 수말 같이, 각기 이웃의 아내를 따르며 소리지르는도다.” 너의 가족들이 나 여호와를 버리고, 우상을 숭배했다고 했습니다. 우상숭배는 제1, 2계명을 어기는 것으로, 하나님이 가장 싫어하시는 죄악입니다. 이것은 하나님을 만물의 창조주와 주권자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말이기도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과거나 지금이나 하나님 앞에 큰 죄일 수밖에 없습니다. 이 같은 죄가 예레미야 당시, 그 백성들과 그의 자녀들에게까지 만연했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그들의 종교적 또는 영적 죄악을 지적하신 것인데, 이것뿐만 아니라 그들의 외식적 신앙에 대하여도 지적하셨습니다. 2절에 보면, “그들이 여호와께서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할지라도, 실상은 거짓 맹세니라.” 이 말씀이 무슨 뜻인가 하며는, 그들은 다른 사람들 앞에서 맹세할 일이 있으면, 여호와의 살아계심을 두고 맹세하는데, 하나님 앞에서 맹세했다면 반드시 그것을 지켜야하는데, 실제적으로는 지키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그들의 외식적 신앙생활을 지적하는 것입니다. 이것은 한마디로 하나님을 이용하여, 자신들의 이익을 챙기는 거짓말이자 일종의 사기입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심판을 유보하시면서,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너희는 예루살렘 거리로 빨리 다니며, 그 넓은 거리에서 찾아보고 알라. 너희가 만일 정의를 행하며, 진리를 구하는 자를 한 사람이라도 찾으면, 내가 이 성읍을 용서하리라.” (1절) 하나님의 심판이 임박했으니 ‘지체하지 말고 빨리 가서, 예루살렘 이 거리 저 거리를 찾아보라. 한 사람만 찾아보라. 어떤 사람이지요. 정의를 행하며, 진리를 구하는 한 사람만 찾아보라. 그런 사람 한 사람만 있으면, 내가 이 성읍을 멸하지 않겠다. 내가 이 민족을 용서하겠다.’ 고 하시는 말씀입니다.

소돔과 고모라는 의인 10명이 없어서 멸망을 당하였다면, 예레미야 당시 유다는 의인 1사람이 없어서, 심판을 받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소돔과 고모라의 백성들보다, 상대적으로 남 유다 백성들의 죄가 더 심각했음을 알 수가 있습니다. 한 사람만 있었으면 살 수가 있었는데, 하나님이 바라시는 그 한사람이 없어서, 결국 남 유다는 멸망하고 마는 것입니다.

한 사람이 이렇게 중요합니다. 여러분의 가정에서도, 가족들 중의 나 한사람은 중요한 것입니다. 우리 교회 안에서 나 한사람은 중요한 것이고, 여러분의 학교나 직장에서도 나 한사람은 이처럼 중요한 것입니다. 나 한 사람 때문에, 내가 속해 있는 곳이 망할 수도 있고, 흥할 수도 있는 것입니다.

한 사람 아담으로 인하여 모든 사람이 죄의 종이 되어서, 영원한 지옥에 떨어지게 되었습니다. 애굽 왕 바로 한 사람의 강퍅함 때문에, 애굽의 장자들이 다 죽고 말았습니다. 한 사람 아간의 범죄로 인하여, 이스라엘은 작은 아이성과의 전투에서 참패하고 말았습니다.

반대로 한 사람 아브라함으로 말미암아, 천하 만민이 복을 받게 되었습니다. 기생 라합 한사람으로 말미암아, 그의 부모와 형제 친족이 구원을 받았습니다. 에스더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바사의 유대인들이 구원을 받았습니다. 한분 예수 그리스도께서 순종하심으로, 많은 사람이 의인이 되었습니다. 한 사람이 얼마나 중요합니까?

그 한 사람은 어떤 사람인가요? 정의를 행하는 자, 진리를 찾는 자입니다. 그런 사람 한 사람만 있으면, 내 가정이 살 수 있고, 그런 사람 한 사람만 있으면 우리 교회가 하나님의 긍휼을 입을 수 있고, 그런 사람 한 사람만 있으면 이 민족과 세계가 회복될 수 있습니다. 오늘도 이 메시지를 통하여 하나님이 찾으시는 사람, 정의를 행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찾는 그런 사람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