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7월 14일





예레미야 4장 19-31절

19 슬프고 아프다 내 마음속이 아프고 내 마음이 답답하여 잠잠할 수 없으니 이는 나의 심령이 나팔 소리와 전쟁의 경보를 들음이로다

20 패망에 패망이 연속하여 온 땅이 탈취를 당하니 나의 장막과 휘장은 갑자기 파멸되도다

21 내가 저 깃발을 보며 나팔 소리 듣기를 어느 때까지 할꼬

22 내 백성은 나를 알지 못하는 어리석은 자요 지각이 없는 미련한 자식이라 악을 행하기에는 지각이 있으나 선을 행하기에는 무지하도다

23 보라 내가 땅을 본즉 혼돈하고 공허하며 하늘에는 빛이 없으며

24 내가 산들을 본즉 다 진동하며 작은 산들도 요동하며

25 내가 본즉 사람이 없으며 공중의 새가 다 날아갔으며

26 보라 내가 본즉 좋은 땅이 황무지가 되었으며 그 모든 성읍이 여호와의 앞 그의 맹렬한 진노 앞에 무너졌으니

27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길 이 온 땅이 황폐할 것이나 내가 진멸하지는 아니할 것이며

28 이로 말미암아 땅이 슬퍼할 것이며 위의 하늘이 어두울 것이라 내가 이미 말하였으며 작정하였고 후회하지 아니하였은즉 또한 거기서 돌이키지 아니하리라 하셨음이로다

29 기병과 활 쏘는 자의 함성으로 말미암아 모든 성읍 사람들이 도망하여 수풀에 들어가고 바위에 기어오르며 각 성읍이 버림을 당하여 거기 사는 사람이 없나니

30 멸망을 당한 자여 네가 어떻게 하려느냐 네가 붉은 옷을 입고 금장식으로 단장하고 눈을 그려 꾸밀지라도 네가 화장한 것이 헛된 일이라 연인들이 너를 멸시하여 네 생명을 찾느니라

31 내가 소리를 들은즉 여인의 해산하는 소리 같고 초산하는 자의 고통하는 소리 같으니 이는 시온의 딸의 소리라 그가 헐떡이며 그의 손을 펴고 이르기를 내게 화가 있도다 죽이는 자로 말미암아 나의 심령이 피곤하도다 하는도다



오늘 본문은 유다에 닥칠 심판에 대한 말씀과 현실적인 고통 때문에 슬퍼하는 내용으로 시작합니다. 그는 이미 심령 가운데 전쟁의 나팔 소리와 경보를 들었습니다. 그 위험은 결코 가볍지 않을 것입니다. 20절에 보면 패망에 패망이 연속하여 온 땅을 덮을 것입니다. 21절에는 지속되는 위험으로 인하여 괴로워합니다. 그러나 그러한 어려움 속에서 이스라엘 백성들은 악을 버리고 선을 행하기에는 여전히 무지합니다.

23절부터는 이스라엘이 당할 환난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23절에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하늘에는 빛이 없습니다. 24절에 산들이 흔들리며, 25절에 사람도 없고 새도 다 어디론가 날아가버렸습니다. 26절에는 이전에는 좋은 땅이 황무지가 되었고, 모든 성이 하나님의 진노 앞에 무너졌습니다.

하지만, 이 가운데 하나님은 은혜를 보여주십니다. 27절에 온 땅이 황폐하게 되지만, 하나님이 아예 회복될 싹도 다 사라져버리는, 진멸은 하지 않겠다고 하십니다. 그러나 그냥 용서는 없습니다. 하나님은 그들이 돌아오기를 바라며 채찍을 드신 것입니다. 그래서 28절에 보면 사람뿐만 아니라 자연도 슬퍼합니다.하나님의 진노는 날아간 화살처럼 돌아오지 않을 것이라고 합니다. 그 결과 29절에 하나님이 허락하신 대적들의 함성으로 인하여 사람들은 흩어져 도망할 것입니다.

30절에는 멸망당하지 않기 위해서 자신을 치장하며 우상을 섬기며 다른 나라에 잘 보이려 하는 그들의 모습을 묘사합니다. 하지만 그 노력도 헛됩니다. 그들의 고통은 31절 해산하는 여인의 고통과 같고, 시온의 딸, 즉 이스라엘은 자신에게 화가 있다며 소리치는 모습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진노는 무서우며 그들이 당할 심판은 결코 가볍지 않습니다. 이러한 말씀을 전해야 하는, 이것을 미리 보고 있는 선지자의 마음도 결코 가볍지는 않습니다. 거짓 선지자들은 절대로 망하지 않을 것이라 하면서 인기를 얻었기 때문에 예레미야도 좋은 얘기, 사람들이 환영할만한 얘기를 하고 싶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는 하나님의 말씀만을 선포하는 선지자 였기 때문에 심판의 말씀을 선포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예레미야 선지자보다 더욱 이스라엘 사랑했던 분을 알고 있습니다. 바로 하나님이시죠. 하나님께서는 예레미야보다 더 큰 사랑으로 이스라엘을 사랑하셨습니다. 그러나 하나님도 결코 간과할 수 없는 죄악으로 이스라엘은 가득 찼죠. 그래서 결국 하나님의 진노가 이렇게 쏟아진 것입니다.




신앙생활을 하다보면 많은 분들이 때로는 이렇게 느끼실 것입니다. ‘아.. 내가 이스라엘 민족과 별 다를 것이 없구나...’그런 우리를 향하여 하나님께서는 돌아오라고 하십니다. 우리에게 있어서 그 은혜에 대한 합당한 반응은 돌아가는 것입니다. 애초에 돌아가지 않을 정도로 하나님 앞에서 똑바로 걸을 수 있다면 가장 좋겠지만, 혹시나 한눈 팔고 다른 곳으로 걸어가고 있었다면, 돌아오라는 주의 음성이 들릴 때 고민하지 말고, 미련 갖지 말고 돌아가야합니다. 그것이 우리가 행할 마땅한 본분일 것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