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7월 11일





예레미야 3장 1-18절


1 그들이 말하기를 가령 사람이 그의 아내를 버리므로 그가 그에게서 떠나 타인의 아내가 된다 하자 남편이 그를 다시 받겠느냐 그리하면 그 땅이 크게 더러워지지 아니하겠느냐 하느니라 네가 많은 무리와 행음하고서도 내게로 돌아오려느냐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2 네 눈을 들어 헐벗은 산을 보라 네가 행음하지 아니한 곳이 어디 있느냐 네가 길 가에 앉아 사람들을 기다린 것이 광야에 있는 아라바 사람 같아서 음란과 행악으로 이 땅을 더럽혔도다

3 그러므로 단비가 그쳤고 늦은 비가 없어졌느니라 그럴지라도 네가 창녀의 낯을 가졌으므로 수치를 알지 못하느니라

4 네가 이제부터는 내게 부르짖기를 나의 아버지여 아버지는 나의 청년 시절의 보호자이시오니

5 노여움을 한없이 계속하시겠으며 끝까지 품으시겠나이까 하지 아니하겠느냐 보라 네가 이같이 말하여도 악을 행하여 네 욕심을 이루었느니라 하시니라

6 요시야 왕 때에 여호와께서 또 내게 이르시되 너는 배역한 이스라엘이 행한 바를 보았느냐 그가 모든 높은 산에 오르며 모든 푸른 나무 아래로 가서 거기서 행음하였도다

7 그가 이 모든 일들을 행한 후에 내가 말하기를 그가 내게로 돌아오리라 하였으나 아직도 내게로 돌아오지 아니하였고 그의 반역한 자매 유다는 그것을 보았느니라

8 내게 배역한 이스라엘이 간음을 행하였으므로 내가 그를 내쫓고 그에게 이혼서까지 주었으되 그의 반역한 자매 유다가 두려워하지 아니하고 자기도 가서 행음함을 내가 보았노라

9 그가 돌과 나무와 더불어 행음함을 가볍게 여기고 행음하여 이 땅을 더럽혔거늘

10 이 모든 일이 있어도 그의 반역한 자매 유다가 진심으로 내게 돌아오지 아니하고 거짓으로 할 뿐이니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11 여호와께서 내게 이르시되 배역한 이스라엘은 반역한 유다보다 자신이 더 의로움이 나타났나니

12 너는 가서 북을 향하여 이 말을 선포하여 이르라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배역한 이스라엘아 돌아오라 나의 노한 얼굴을 너희에게로 향하지 아니하리라 나는 긍휼이 있는 자라 노를 한없이 품지 아니하느니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13 너는 오직 네 죄를 자복하라 이는 네 하나님 여호와를 배반하고 네 길로 달려 이방인들에게로 나아가 모든 푸른 나무 아래로 가서 내 목소리를 듣지 아니하였음이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14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배역한 자식들아 돌아오라 나는 너희 남편임이라 내가 너희를 성읍에서 하나와 족속 중에서 둘을 택하여 너희를 시온으로 데려오겠고

15 내가 또 내 마음에 합한 목자들을 너희에게 주리니 그들이 지식과 명철로 너희를 양육하리라

16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너희가 이 땅에서 번성하여 많아질 때에는 사람들이 여호와의 언약궤를 다시는 말하지 아니할 것이요 생각하지 아니할 것이요 기억하지 아니할 것이요 찾지 아니할 것이요 다시는 만들지 아니할 것이며

17 그 때에 예루살렘이 그들에게 여호와의 보좌라 일컬음이 되며 모든 백성이 그리로 모이리니 곧 여호와의 이름으로 말미암아 예루살렘에 모이고 다시는 그들의 악한 마음의 완악한 대로 그들이 행하지 아니할 것이며

18 그 때에 유다 족속이 이스라엘 족속과 동행하여 북에서부터 나와서 내가 너희 조상들에게 기업으로 준 땅에 그들이 함께 이르리라


오늘 예레미야 3장의 배경은 유다의 16대왕이였던 요시야가 대대적인 종교개혁을 강행한 이후에 잠시 잠깐 유다가 회복되는 듯 했으나 다시 영적인 간음인 우상숭배에 빠진 상황에서 예레미야를 통해서 주신 말씀입니다. 요시야왕은 남유다의 왕들 중에서 가장 마지막 좋은 왕으로 평가되는 왕입니다. 그는 18년째 되는 해에 성전을 보수하다가 신명기서를 발견합니다. 제사장 사반에게 신명기를 읽게 하고, 신명기에 기록된 율법에 근거해서 대대적인 종교개혁을 강행했습니다. 그는 가장 먼저 바알과 아세라상을 찍고, 모든 우상숭배하는 산당을 제거하고, 또 그동안 지키지 않고 있었던 유월절도 지켰습니다. 이렇게 요시야가 정책적으로 종교개혁을 강행했지만 이것으로 유다의 근본적인 죄의 문제를 해결하지는 못했습니다. 유다는 한동안은 부흥의 시기를 맞이하는 듯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유다는 다시 범죄하게 되고 이전 보다 더한 우상 숭배에 빠지게 된 것입니다. 이 때문에 하나님은 본문 2절 하반부와 3절 상반부에 보시면 ‘음란과 행악으로 이 땅을 더럽혔도다 그러므로 단비가 그쳤고 늦은 비가 없어졌느니라’라고 말씀합니다. 유다의 범죄로 말미암아 하나님은 그 땅에 비가 내리지 않는 벌을 내리신 것입니다. 그래서 유다는 하나님께 회개하는 듯 보입니다. 4절 5절을 보시면 그들이 하나님께 말 하기를 “나의 아버지여! 아버지는 나의 청년 시절의 보호자이시오니 노여움을 한없이 계속하시겠으며 끝까지 품으시겠나이까?”한다는 것입니다. 여기서 우리가 알 수 있는 사실은 율법은 그 한계를 드러낸다는 것입니다. 요시야가 성전 보수 중에 발견한 신명기에 근거에서 율법적인 종교개혁을 단행했지만 그것으로 유다의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것입니다. 오히려 본문 1절에서 하나님께서 이렇게 말씀합니다. “한 여자가 간음해서 이혼을 당해서 다른 남편을 만났다가.. 그 남편과도 헤어져서 다시 그 전남편에게 돌아왔는데.. 그 전남편이 그 여인을 다시 받아주겠느냐? 그럴 수 없다”고 말씀합니다. 간음한 여인은 유다를 말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가 다시 하나님께로 돌아오려고 할 때 돌아올 수 없는 이유는 신명기 24장 1~4절에 기록된 율법 때문입니다. 간음하여 이혼한 여자가 다른 남자와 결혼했다가 이후에 헤어지고 다시 전 남편에게 돌아올 수 없다는 법 조항이 있습니다. 지금 율법에 근거했을 때.. 유다는 도저히 다시 구원을 얻을 길이 없음을 강조하여 말하는 것입니다. 지금 유다의 영적 상황은 북이스라엘이 앗수르에 의해 멸망당할 때 보다 더 악하다고 말씀합니다.

이어서 하나님은 북 이스라엘이 어떻게 망했는지 8절에 말씀합니다. 하나님은 그들이 하나님을 떠났을 때 앗수르를 통해서 멸망한 사건을 언급합니다. 하나님은 이혼 증서를 써줬다고 말씀하시며 그들과 관계를 완전히 끊었다고 하십니다. 그들이 망하는 과정을 지켜 봤음에도 불구하고 남 유다는 여전히 북 이스라엘의 우상숭배를 그대로 답습하고 있음을 지적하십니다.

그렇다면 이제 유다는 회복할 길이 없을까요? 하나님은 13-15절에서 그들이 회복될 수 있는 길을 보여 주십니다. 첫째는 자복하는 것입니다. 자복한다는 것은 깨닫는 것입니다. 먼저 그들은 자신들이 죄를 짓고 있음을 깨달아야 합니다. 둘째는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그들이 듣지 않았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듣는다는 것은 “쉐마"라는 히브리어로 쓰였는데 이는 귀로만 듣는 것이 아니라 행동으로 실천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하나님은 그들의 행동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돌아오라고 말씀하십니다. 돌아온다는 것은 과거를 완전히 끊고 180도 턴을 하는 것입니다. 그렇게 한다면 그 결과는 17-18절에서 말씀하시는 것처럼 앗수르에 멸망한 북이스라엘과 이제 곧 바벨론에게 멸망할 남유다가 언젠가 다시금 합해져서 회복될 것이라고 하십니다. 그들이 돌아오면 새로운 공동체가 세워질 것에 대해 말씀하십니다. 하나님은 기다리고 계셨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결국 돌아오지 않았고, 하나님의 심판을 받게 되었습니다.

여러분! 하나님은 지금도 우리에게 말씀하십니다. 자복하고, 듣고, 돌아오라! 혹시 하나님으로부터 멀어진 삶을 산다면 지금도 기다리고 계시는 하나님께 돌아와 하나님의 품에서 하나님의 자녀로 승리하는 삶을 살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