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7월 10일



2023년 7월 10일


예레미야 2장 29-37절


29 너희가 나에게 대항함은 어찌 됨이냐 너희가 다 내게 잘못하였느니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30 내가 너희 자녀들을 때린 것이 무익함은 그들이 징계를 받아들이지 아니함이라 너희 칼이 사나운 사자 같이 너희 선지자들을 삼켰느니라

31 너희 이 세대여 여호와의 말을 들어 보라 내가 이스라엘에게 광야가 되었었느냐 캄캄한 땅이 되었었느냐 무슨 이유로 내 백성이 말하기를 우리는 놓였으니 다시 주께로 가지 아니하겠다 하느냐

32 처녀가 어찌 그의 패물을 잊겠느냐 신부가 어찌 그의 예복을 잊겠느냐 오직 내 백성은 나를 잊었나니 그 날 수는 셀 수 없거늘

33 네가 어찌 사랑을 얻으려고 네 행위를 아름답게 꾸미느냐 그러므로 네 행위를 악한 여자들에게까지 가르쳤으며

34 또 네 옷단에는 죄 없는 가난한 자를 죽인 피가 묻었나니 그들이 담 구멍을 뚫었기 때문이 아니라 오직 이 모든 일 때문이니라

35 그러나 너는 말하기를 나는 무죄하니 그의 진노가 참으로 내게서 떠났다 하거니와 보라 네 말이 나는 죄를 범하지 아니하였다 하였으므로 내가 너를 심판하리라

36 네가 어찌하여 네 길을 바꾸어 부지런히 돌아다니느냐 네가 앗수르로 말미암아 수치를 당함 같이 또한 애굽으로 말미암아 수치를 당할 것이라

37 네가 두 손으로 네 머리를 싸고 거기서도 나가리니 이는 네가 의지하는 자들을 나 여호와가 버렸으므로 네가 그들로 말미암아 형통하지 못할 것임이라


이스라엘 백성들은 선지자까지 죽이고 오히려 하나님께 대항했습니다. 이스라엘은 하나님을 막막한 광야처럼, 어둡고 캄캄한 땅처럼 여겼습니다. 하나님이 안계시다고 생각하니까 31절에 보면 오히려 자유롭게 되어 다시는 주님께 돌아가지 않겠다고 말합니다. 처녀는 그녀의 보물을, 신부가 그녀의 예복을 잊지 않으나 하나님의 백성은 셀 수 없이 오랜 세월 동안 하나님을 잊고 있었습니다. (32절) 오히려 이스라엘은 낯선 남자에게서 사랑을 얻기위해 자신을 꾸미기 까지 했습니다.

또한 그들은 가난하고 무죄한 사람들의 피를 흘렸음에도 “나는 죄가 없다”고 말합니다. 오히려 죄를 지었으면 하나님께서 진노하셨을 텐데, 하나님의 진노가 떠난 걸 보니 자신은 무죄한 게 맞다고 주장합니다.

그들은 하나님을 의지하고 하나님께 의뢰하지 않고, 외교적인 실리를 얻기 위해 이리저리 돌아다녔습니다. 위쪽에 있던 앗수르에 붙었다가, 이제는 아랫쪽에 있던 이집트에 붙었습니다. 이에 대해서 하나님은 이스라엘이 앗수르에게서 수치를 당한 것처럼, 이집트에게서도 수치를 당할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36절). 이스라엘은 결국 두 손으로 머리를 감싸고 나올 것인데, 그들이 의지하는 것들을 하나님께서 버리셨기 때문이다. 그들이 도와준다고 할지라도, 이스라엘은 실패할 것이라고 선언합니다(37절).

그런데 이스라엘 백성은 어떤 삶을 살고 있나요? 그들은 전혀 자신들의 잘못을 깨닫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히려 하나님을 대항하며 빗나가 어긋난 길로 갑니다. 하나님이 채찍으로 자녀들을 징계하며 다시 돌아오기를 원하였으나 그들은 더욱 포악해져 하나님이 보내신 선지자를 죽이고 핍박한 것입니다. 그들은 하나님이 소망이 없는 흑암의 땅이라고 여기는 듯 하나님께로 돌아가지 않았으며 무지와 교만, 포악과 잔인함의 죄를 지었습니다.

하나님을 향한 불순종은 이웃을 향한 불의와 악행으로 이어집니다. 이스라엘은 죄없는 약자들을 학대하며 불의하여 피를 흘리는 일을 자행했습니다. 그렇지만 33~35절을 보면 이스라엘은 자신들의 악한 모습을 숨기고 치장합니다.

하지만 그들의 결과는 무엇입니까? 그들은 양심이 화인 맞은 것처럼 되고, 자기를 합리화하여 정당성을 확보하려고 했지만, 36,37절에 앗수르와 애굽을 의지하는 것이 살길이라고 여겼지만 북이스라엘은 하나님을 떠나 우상을 섬기다가 앗수르에 멸망당했습니다. 그들은 수치를 당했습니다그들은 ‘머리를’ 감싸 쥔 채 터벅터벅 머나먼 땅으로 쫓겨 갔습니다. 그런데도 남유다는 북이스라엘의 멸망으로부터 아무런 깨달음을 얻지 못했습니다. 남유다 또한 애굽의 군대와 우상의 힘을 의지하려다가, 오히려 낭패를 당할 것임을 말씀합니다.

여러분 오늘 말씀을 묵상하며 이스라엘의 모습 속에서 나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습니까? 생각하고 행동하는 순간순간 하나님이 함께 하심을 잊는다면 우리도 이스라엘처럼 다른 것들을 의지하며 살수 있습니다. 여러분 오늘 하루 시작하며 주님을 깊이 묵상하고 주님 손 붙잡고 승리하는 하루 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