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6월 6일






로마서 6장 1-14절


1 그런즉 우리가 무슨 말을 하리요 은혜를 더하게 하려고 죄에 거하겠느냐

2 그럴 수 없느니라 죄에 대하여 죽은 우리가 어찌 그 가운데 더 살리요

3 무릇 그리스도 예수와 합하여 세례를 받은 우리는 그의 죽으심과 합하여 세례를 받은 줄을 알지 못하느냐

4 그러므로 우리가 그의 죽으심과 합하여 세례를 받음으로 그와 함께 장사되었나니 이는 아버지의 영광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를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심과 같이 우리로 또한 새 생명 가운데서 행하게 하려 함이라

5 만일 우리가 그의 죽으심과 같은 모양으로 연합한 자가 되었으면 또한 그의 부활과 같은 모양으로 연합한 자도 되리라

6 우리가 알거니와 우리의 옛 사람이 예수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힌 것은 죄의 몸이 죽어 다시는 우리가 죄에게 종 노릇 하지 아니하려 함이니

7 이는 죽은 자가 죄에서 벗어나 의롭다 하심을 얻었음이라

8 만일 우리가 그리스도와 함께 죽었으면 또한 그와 함께 살 줄을 믿노니

9 이는 그리스도께서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나셨으매 다시 죽지 아니하시고 사망이 다시 그를 주장하지 못할 줄을 앎이로라

10 그가 죽으심은 죄에 대하여 단번에 죽으심이요 그가 살아 계심은 하나님께 대하여 살아 계심이니

11 이와 같이 너희도 너희 자신을 죄에 대하여는 죽은 자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님께 대하여는 살아 있는 자로 여길지어다

12 그러므로 너희는 죄가 너희 죽을 몸을 지배하지 못하게 하여 몸의 사욕에 순종하지 말고

13 또한 너희 지체를 불의의 무기로 죄에게 내주지 말고 오직 너희 자신을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난 자 같이 하나님께 드리며 너희 지체를 의의 무기로 하나님께 드리라

14 죄가 너희를 주장하지 못하리니 이는 너희가 법 아래에 있지 아니하고 은혜 아래에 있음이라

오늘 본문에서 바울은 궤변 하나를 소개합니다. 어떤 사람들이 은혜를 더 크게 느끼려면 죄를 계속 짓는 것이 낫지 않느냐?고 말하는 것입니다. 왜 이런 주장이 나왔을까요? 바울은 로마 교회 성도들을 괴롭히고 있는 율법 주의자들을 향해 율법으로는 의롭다 하심을 얻을 수 없고 우리는 믿음으로 말미암아 은혜로 구원을 얻을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런데 이런 주장이 유대교 율법 주의자들의 심기를 불편하게 만든 것입니다. 그래서 그들은 은혜를 제대로 경험하기 위해서는 큰 죄를 짓고 나중에 구원 받으면 그 은혜가 얼마나 더 크겠냐는 궤변으로 비아냥 거린 것입니다. 이에 바울은 2절에 그들의 주장을 일축하면서 "그럴 수 없느니라 죄에 대하여 죽은 우리가 어찌 그 가운데 더 살리요!"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죄에 대해서 죽었기 때문에 죄 가운데 있어서는 안된다고 말하는 것입니다.

여러분, 예수님이 십자가에 못 박혀 죽으신 이유가 무엇입니까? 우리의 죄를 용서하시기 위함입니다. 그것이 어떻게 가능하게 되었는가? 바울은 6절에 이렇게 설명합니다. “우리의 옛 사람이 예수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힌 것은…”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를 믿을 때 단순히 역사적인 예수를 아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나를 대신하여 십자가의 형벌을 받으신 것을 믿는 것이기 때문에 나의 과거, 나의 죄가 예수님과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히게 된 것입니다. 그래서 나는 죄에 대해서 죽은 사람이 된 것이죠. 그러나 그냥 죽어 있는 사람이 아니라 10절에 보면 "그가 죽으심은 죄에 대해여 단번에 죽으심으로 그가 살아계심은 하나님께 대하여 살아 계심이니.." 하셨습니다. 예수님은 죽음을 물리치시고 부활 하셨습니다. 따라서 죄에 대해서 죽었을 뿐 아니라, 이제는 어떤 가능성을 주셨냐 하면 하나님께 대하여 살수 있게 된 것이죠.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사건을 통해서 죄에 대해서 죽었기에 죄에 머물러 있을 수 없는 존재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그리스도인으로 제대로 살지 못하면 여전히 남아 있는 죄의 성품에 사로 잡히게 되고, 스스로 죄에 빠진 모습을 보면서 은혜를 더 크게 경험할 수 있겠다는 착각속에 살 수도 있습니다. 이에 바울은 두가지를 당부합니다. 첫째는 순종의 대상을 확실히 하라는 것입니다. 12절을 함께 읽겠습니다. “그러므로 너희는 죄가 너희 죽을 몸을 지배하지 못하게 하여 몸의 사욕에 순종하지 말고.” 이 말씀은 몸의 사욕에 순종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입니다. 몸의 사욕에 순종하지 않게 하려면 우리가 순종해야 하는 대상이 확실해야 합니다. 둘째는 신앙은 전투라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13절에 보면 무기라는 단어가 나옵니다. 또한 너희 지체를 불의의 무기로 죄에게 내어 주지 말고.. 이 말은 우리의 몸은 무기가 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의 몸이 죄에 무기가 되는 순간 다른 사람을 다치게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내가 전혀 그런 의도함이 없었는데 그런 경우가 있다는 것입니다. 여러분은 전혀 그런 의도가 없었는데 누군가가 여러분에게 와서 상처 받았다고 한 적이 없나요? 나는 그럴 의도가 없었지만 내가 내어 준 경우가 많아요 아무도 없다고 한 말, 모른다고 생각하면서 화 냈던 일, 지키지 못했던 약속.. 나는 내 성격이고 생각하면서 했던 행동이나 말.. 무기가 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전투를 하고 있습니다. 순간적으로 내 몸이 불의의 무기로 사용 될 수 있습니다. 그렇게 되지 않기 위해서는 철저하게 하나님께 드려야 합니다. 죄에게 내어주는 것은 가만히 있어도 가능하지만 하나님의 무기로 사용되는 것은 능동적으로 드리지 않으면 안됩니다. 그것이 신앙 생활입니다. 전투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