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6월 27일




로마서 15장 14-21절


14 내 형제들아 너희가 스스로 선함이 가득하고 모든 지식이 차서 능히 서로 권하는 자임을 나도 확신하노라

15 그러나 내가 너희로 다시 생각나게 하려고 하나님께서 내게 주신 은혜로 말미암아 더욱 담대히 대략 너희에게 썼노니

16 이 은혜는 곧 나로 이방인을 위하여 그리스도 예수의 일꾼이 되어 하나님의 복음의 제사장 직분을 하게 하사 이방인을 제물로 드리는 것이 성령 안에서 거룩하게 되어 받으실 만하게 하려 하심이라

17 그러므로 내가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님의 일에 대하여 자랑하는 것이 있거니와

18 그리스도께서 이방인들을 순종하게 하기 위하여 나를 통하여 역사하신 것 외에는 내가 감히 말하지 아니하노라 그 일은 말과 행위로

19 표적과 기사의 능력으로 성령의 능력으로 이루어졌으며 그리하여 내가 예루살렘으로부터 두루 행하여 일루리곤까지 그리스도의 복음을 편만하게 전하였노라

20 또 내가 그리스도의 이름을 부르는 곳에는 복음을 전하지 않기를 힘썼노니 이는 남의 터 위에 건축하지 아니하려 함이라

21 기록된 바 주의 소식을 받지 못한 자들이 볼 것이요 듣지 못한 자들이 깨달으리라 함과 같으니라


오늘 본문의 말씀을 통해서 바울은 로마 교회에 세가지 중요한 내용을 전달하고 있습니다.

첫째로 마음을 다해 칭찬하고 있습니다. 14절입니다. "내 형제들아 너희가 스스로 선함이 가득하고 모든 지식이 차서 능히 서로 권하는 자임을 나도 확신하노라." 사실 바울은 로마에 있는 형제들을 직접 경험하지는 못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바울은 직접 본 것처럼 말하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나도 확신한다고 말을 하는 것입니다. 다른 사람을 통해서 들었는데 당신들은 정말로 선하고, 모든 지식이 가득하기 때문에 서로 권한다고 했습니다. 저는 바울의 칭찬을 통해서 칭찬이 가져야 할 조건은 무엇보다도 진실이라는 것을 깨닫습니다. 칭찬을 거짓으로 해서는 안됩니다. 하지도 않은 일을 칭찬 해서는 안되고, 알지도 못한 것을 칭찬하면 안됩니다. 진정한 칭찬은 사람을 변화시킵니다. 칭찬 받은 일에 대해서 더 열심히 수행하려 노력하게 만듭니다. 스펄전 목사님을 아시나요? 어릴 때부터 목사님은 설교에 관심이 많았는데 마침 영국에는 어린이 설교 대회가 있었다고 합니다. 이 설교 대회에 목사님은 참석했는데 그가 출석하던 교회의 목사님이 어린 스펄전에게 선물을 주면서 "너는 설교를 참 잘하는 구나, 너는 자라서 훌륭한 설교자가 될 것이다."라고 격려해 주셨는데 그 격려가 그의 마음에 남아 있었던 것입니다. 나는 가능성이 있는 사람이다. 나는 분명히 위대한 설교자가 될 것이고, 내가 증거하는 말씀을 통해서 많은 사람들을 구원하게 될 것이라는 비전을 품게 된 것입니다. 여러분은 칭찬하는 삶을 살고 있는지요?

둘째 바울은 본인이 받은 하나님의 은혜에 대해 이야기 합니다. 15, 16절을 다시 읽겠습니다. 15 그러나 내가 너희로 다시 생각나게 하려고 하나님께서 내게 주신 은혜로 말미암아 더욱 담대히 대략 너희에게 썼노니16 이 은혜는 곧 나로 이방인을 위하여 그리스도 예수의 일꾼이 되어 하나님의 복음의 제사장 직분을 하게 하사 이방인을 제물로 드리는 것이 성령 안에서 거룩하게 되어 받으실 만하게 하려 하심이라. 바울이 말하는 은혜의 내용은 무엇입니까? 하나님이 나로 하여금 이방 인들을 위하여 그리스도 예수의 일꾼이 되어 복음의 제사장 직분을 하게 하신 것입니다. 바울은 그것이 하나님이 주신 은혜라고 말합니다. 은혜는 받을 수 없는 자에게 값없이 주신 하나님의 사랑입니다. 우리는 은혜를 구원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구원이 맞습니다. 구원 자체로도 큰 은혜입니다. 그러나 바울은 구원 받은 것으로 은혜를 규정하지 않고.. 하나님이 주신 사역을 은혜로 생각했습니다. 여러분이 나눌 수 있는 은혜는 무엇일까요?

셋째, 바울은 마지막으로 어떻게 하나님이 주신 은혜를 사명을 수행했는지에 대한 고백이 있습니다. 우리는 여기서 바울이 했던 선교에 대한 그의 철학을 엿볼 수 있습니다. 바울은 무엇보다도 유대인들 보다는 이방인들에게 부르심을 받았다고 말합니다. 사실, 바울은 동족인 유대인들을 더 선호 했습니다. 바울은 선민 사상이 대단했죠, 바리새파 사람이었고, 율법으로는 완벽하다고 자부 했습니다. 그리고 유대인의 지도로 성장 했었습니다. 그러나 현실은 유대인들에게 많은 위협을 받았습니다. 유대교의 입장에서는 배신자였기 때문입니다. 바울은 아마 이러한 현실에 마음이 많이 아팠을 것입니다. 그러나 바울은 좌절하지 않았습니다. 좌절 속에서 하나님의 뜻을 찾았습니다. 그 결과 하나님이 자신을 이방인을 위한 사도로 세우셨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그 일에 최선을 다합니다. 그랬을 때 유대인들을 전도하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열매가 맺혀지지 시작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바울은 가능하면 남의 터 위에 건축하지 않으려 했다고 말합니다. 다른 사람이 한 일을 가로채는 일은 하지 않겠다고 고백한 것이죠. 그러다 보니 바울은 사람들이 가지 않는 곳, 처음 해야 하는 곳, 어려운 곳, 힘든 곳을 찾아서 복음을 증거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전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이것이 바울이 했던 일이고 자신의 선교 사역에 대한 철학입니다. 사실 이 부분에 대해서 우리가 만일 서로 편지를 쓴다고 하면 어떻게 쓸 수 있을지.. 우리는 할 이야기가 너무 없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하지만 이 부분에 대한 고백이 더 중요하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이 고백은 하나님이 나를 통해서 무엇을 하셨는지 에 대한 고백이기 때문입니다. 바울은 자신이 복음 증거한 일이 자신이 한 일이 아니라 하나님이 주신 능력, 성령의 능력으로 했다고 고백합니다. 이것은 하나님이 어떤 분이신지를 증거하는 일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