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6월 24일



로마서 14장 1-12절

1 믿음이 연약한 자를 너희가 받되 그의 의견을 비판하지 말라

2 어떤 사람은 모든 것을 먹을 만한 믿음이 있고 믿음이 연약한 자는 채소만 먹느니라

3 먹는 자는 먹지 않는 자를 업신여기지 말고 먹지 않는 자는 먹는 자를 비판하지 말라 이는 하나님이 그를 받으셨음이라

4 남의 하인을 비판하는 너는 누구냐 그가 서 있는 것이나 넘어지는 것이 자기 주인에게 있으매 그가 세움을 받으리니 이는 그를 세우시는 권능이 주께 있음이라

5 어떤 사람은 이 날을 저 날보다 낫게 여기고 어떤 사람은 모든 날을 같게 여기나니 각각 자기 마음으로 확정할지니라

6 날을 중히 여기는 자도 주를 위하여 중히 여기고 먹는 자도 주를 위하여 먹으니 이는 하나님께 감사함이요 먹지 않는 자도 주를 위하여 먹지 아니하며 하나님께 감사하느니라

7 우리 중에 누구든지 자기를 위하여 사는 자가 없고 자기를 위하여 죽는 자도 없도다

8 우리가 살아도 주를 위하여 살고 죽어도 주를 위하여 죽나니 그러므로 사나 죽으나 우리가 주의 것이로다

9 이를 위하여 그리스도께서 죽었다가 다시 살아나셨으니 곧 죽은 자와 산 자의 주가 되려 하심이라

10 네가 어찌하여 네 형제를 비판하느냐 어찌하여 네 형제를 업신여기느냐 우리가 다 하나님의 심판대 앞에 서리라

11 기록되었으되 주께서 이르시되 내가 살았노니 모든 무릎이 내게 꿇을 것이요 모든 혀가 하나님께 자백하리라 하였느니라

12 이러므로 우리 각 사람이 자기 일을 하나님께 직고하리라


로마교회안에 먹는 음식으로 갈등이 일어났습니다. 2절에 보면 “어떤 사람은 모든 것을 먹을 만한 믿음이 있고, 믿음이 연약한 자는 채소만 먹느니라..” 고 합니다. 먹는 모습을 보면서 서로를 판단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3절에 보면 “먹는 자는 먹지 않는 자를 업신여기지 말고 먹지 않는 자는 먹는 자를 비판하지 말라 이는 하나님이 그를 받으셨음이라” 먹는 자는 먹지 않는 자를 깔보면서 이것도 못먹어? 라고 생각하고, 먹지 않는 자는 먹는 자들을 향해서 어떻게 믿는 사람들이 저런 음식을 먹을 수 있지? 라고 비판하는 것입니다.


이 당시 시중에 유통되는 고기는 이방 신전에서 사용된 고기가 많기 때문에 어떤 사람들은 그 고기를 먹는 것이 옳지 않다고 생각하여 고기를 먹지 않고, 어떤 사람들은 이방 신의 존재 자체를 부정하기 때문에 먹는 것에 문제가 없었습니다.


고린도 교회에도 같은 문제가 있었습니다. 고린도 교회에서 믿음이 약한 사람은 이방 사람들로 얼마 전까지 이방 신을 숭배하던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래서, 그들이 고기를 먹을 때 이방 신을 떠올리게 되기 때문에 고기를 먹지 못했고, 바울과 같은 사람은 이방 신의 존재를 부정했기 때문에 먹는 것에 문제가 없었습니다.


바울은 먼저 이렇게 음식을 먹는 자들을 비판하는 “믿음이 약한” 분들이 그렇게 하는 이유에 대해서, 그들이 잊고 있는 것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믿음이 약한 분들은 두가지 사실을 잊고 있습니다. 첫째, 우리 모두가 믿음으로 의롭다 하심을 받았다는 사실입니다. 우리는 다른 그리스도를 정죄해서는 안됩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이 그들을 받으셨기 때문입니다. 3절에 나오는 “받으셨음이라”는 말은 1절의 “받되”와 동일한 말입니다. 따라서 “하나님이 우리를 받으셨기 때문에 우리도 서로 받아 주어야 합니다.”라는 것이 바울의 입장입니다. 어떤 그리스도인의 행동이나 관점에서 그의 강점과 약점이 무엇이든 하나님이 그 사람을 완전히 사랑하고 받아 주셨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이것이 로마서의 핵심입니다. 존 스토트 목사님은 이렇게 말합니다. “어떻게 우리가 감히 하나님이 받아 주신 사람을 물리치겠는가? 참으로 다른 사람들에 대한 우리의 태도를 결정하는 최고의 방법은 그들에 대한 하나님의 태도를 보고 결정하는 것이다. 이것은 ‘우리 자신에게 하든 다른 사람에게도 하라’는 황금률보다 오히려 더 나은 원칙이다. 우리에게 하듯 다른 사람에게 하는 것도 유익하지만, 하나님이 대하시듯 다른 사람에게 하는 것은 더 유익하다.”

둘째로 그들이 잊고 있었던 것은 하나님만 심판하신다는 것을 잊고 있었습니다. 4절은 논란이 될 수 있는 양심의 문제에 대해서 자신과 견해가 다른 그리스도인을 정죄하는 것에 대해서 강하게 경고합니다. “비판”하는 것은 그냥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정죄하고 비난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바울은 고기를 먹는 그 자체로 죄가 아니라고 말합니다. 하지만, 어떤 사람은 그들 만의 이유로 고기를 먹지 않겠다고 결정할 수 있습니다. 그 경우 고기를 먹는다고 다른 사람을 비판하고 정죄하는 것은 매우 잘못된 것입니다. 여기서 바울은 “남의 하인을 비판하는 너는 누구냐?” 즉, 그들은 당신의 종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예수 그리스도의 종이기때문에, 주님께 맡겨야지 다른 사람을 비판할 자격이 없다는 것입니다. 자격이 없는데, 비판하는 것은 죄가 되는 것입니다.


교회안에 서로 다른 모습으로 많은 비판의 모습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나의 행동이 모두 옳다는 생각과 내가 모든 것을 알고 있다는 교만은 나를 비판하는 자로 만들 수 있습니다. 판단은 하나님이 하십니다. 판결의 자리는 우리의 몫이 아닙니다.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