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6월 23일



로마서 13장 1-14절

1 각 사람은 위에 있는 권세들에게 복종하라 권세는 하나님으로부터 나지 않음이 없나니 모든 권세는 다 하나님께서 정하신 바라

2 그러므로 권세를 거스르는 자는 하나님의 명을 거스름이니 거스르는 자들은 심판을 자취하리라

3 다스리는 자들은 선한 일에 대하여 두려움이 되지 않고 악한 일에 대하여 되나니 네가 권세를 두려워하지 아니하려느냐 선을 행하라 그리하면 그에게 칭찬을 받으리라

4 그는 하나님의 사역자가 되어 네게 선을 베푸는 자니라 그러나 네가 악을 행하거든 두려워하라 그가 공연히 칼을 가지지 아니하였으니 곧 하나님의 사역자가 되어 악을 행하는 자에게 진노하심을 따라 보응하는 자니라

5 그러므로 복종하지 아니할 수 없으니 진노 때문에 할 것이 아니라 양심을 따라 할 것이라

6 너희가 조세를 바치는 것도 이로 말미암음이라 그들이 하나님의 일꾼이 되어 바로 이 일에 항상 힘쓰느니라

7 모든 자에게 줄 것을 주되 조세를 받을 자에게 조세를 바치고 관세를 받을 자에게 관세를 바치고 두려워할 자를 두려워하며 존경할 자를 존경하라

8 피차 사랑의 빚 외에는 아무에게든지 아무 빚도 지지 말라 남을 사랑하는 자는 율법을 다 이루었느니라

9 간음하지 말라, 살인하지 말라, 도둑질하지 말라, 탐내지 말라 한 것과 그 외에 다른 계명이 있을지라도 네 이웃을 네 자신과 같이 사랑하라 하신 그 말씀 가운데 다 들었느니라

10 사랑은 이웃에게 악을 행하지 아니하나니 그러므로 사랑은 율법의 완성이니라

11 또한 너희가 이 시기를 알거니와 자다가 깰 때가 벌써 되었으니 이는 이제 우리의 구원이 처음 믿을 때보다 가까웠음이라

12 밤이 깊고 낮이 가까웠으니 그러므로 우리가 어둠의 일을 벗고 빛의 갑옷을 입자

13 낮에와 같이 단정히 행하고 방탕하거나 술 취하지 말며 음란하거나 호색하지 말며 다투거나 시기하지 말고

14 오직 주 예수 그리스도로 옷 입고 정욕을 위하여 육신의 일을 도모하지 말라




이 당시 교회는.. 권세에 있는 자에게 엄청난 핍박을 받고 있었습니다. 이 당시 왕은 네로 황제입니다. 그는 사람을 죽이고, 십자가에 못 박고.. 자기 궁전을 짓고 싶어서 로마에 불을 지르고 그 책임을 다 기독교 인들에게 뒤집어 씌운 왕입니다. 그런데 왜 바울은 이런 네로와 같은 권력에 복종하라 했을까요?

첫째는 그리스도인들의 모습이 폭력적이거나 비 평화적인 모습으로 비춰져서는 안되기 때문입니다. 당시 기독교인들은 이상한 집단으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거기다가 폭력성까지 첨가 된다면 복음이 제대로 증거될 수 없습니다. 그리고 그들의 별명은 무엇입니까? 예수의 흔적을 가진 그리스도인 이라는 별명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그들은 예수를 닮아야 하는데, 예수님은 어떻게 돌아가셨나요? 예수님이 당시 법에 대항하셨나요? 힘이 있지만 침묵하셨습니다. 끌려 가셨습니다.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셨습니다. 그리스도인은 폭력적으로 대항하는 것으로 사회에 낙인 되어서는 안됩니다. 오히려 준법정신이 강해야 합니다. 세금도 잘 내야 합니다. 사회에서 정해진 법에 대해서는 “나는 그리스도인이야 황제의 법을 절대로 따를 수 없어”라고 말하는 것이 아니라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그러나 또한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철저히 드리는 평화를 유지하고, 사회에 이익이 되는 그리스도인이 되기를 바란 것입니다.

둘째 바울이 말하는 복종은 믿음에 관한 이야기 한다고 생각합니다. 사회적인 법률에 대한 복종은 당연히 지키는 것이 가르침입니다. 그러나 그리스도 인으로서 신앙인으로서 때로는 믿음을 선택해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특별히 초대 교회 교인들은 황제를 믿을 것인가? 아니면 예수 그리스도를 믿을 것인가?에 대한 도전이 있었습니다. 논리적으로 보면 오늘 본문은 하나님이 세우신 황제를 주인으로 섬기고 복종하는 것도 가능한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그들에게는 믿음에 대해서 두 가지 선택할 수 있는 복종이 있었습니다. 첫째는 예수 그리스도를 포기하고 황제를 숭배하는 것입니다. 이 선택은 세상의 권세를 가진 자와 하나님을 동격으로 놓을 때 가능한 선택입니다. 하지만 또 다른 선택이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로 살아갈 때 얻을 수 있는 불 이익에 대해서 불복종 하지 않고, 반항하지 않고 복종하는 것입니다. 바울이 말하는 복종은 어떤 복종이었을까요? 하나님을 포기하고 황제를 하나님으로 섬기는 것이었을 까요? 아니면 황제가 내린 십자가의 처형에 대해서 저항하지 않고 순순히 복종하는 모습일까요? 초대 교회 성도들은 믿음을 포기하라는 말로 듣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어떠한 불이익도 복종하겠다는 마음으로 믿음을 지켰습니다.

여러분 이렇게 복종할 수 있겠어요? 우리에게 큰 도전입니다. 이렇게 되기 위해서 바울이 본문 말씀을 통해서 우리에게 두 가지를 도전합니다.

첫째, 더욱 하나님의 주권을 인정해야 할 것입니다. 사실, 바울의 편지의 바탕에는 교회 성도님들이 무엇보다도 네로와 같은 황제가 있지만, 하나님이 이 역사를 주관하고 있음을 인정하기를 원한다고 확신합니다. 그것이 먼저 선행 될 때 하나님의 나라를 기다리는 마음으로 믿음을 지킬 수 있고, 옳은 방법으로 사회를 변화실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주권이 인정되지 않으면 내 방법을 동원하기 시작합니다. 내 생각대로 생활하기 시작합니다. 믿음을 지키다가 포기 합니다. 원하지 않는 사람이 정권을 잡으면 하나님은 어디 있냐고.. 합니다. 여러분, 우리의 생각과 우리의 시야, 우리의 능력으로 하나님을 다 볼 수 없고, 만질 수 없고, 담을 수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무엇보다도 하나님의 주권을 인정하는 믿음을 가지고 생활할 때 믿음을 가지고 복종할 힘이 생깁니다.

둘째, 우리는 더욱 예수 그리스도를 바라 봐야 한다는 것입니다. 왠지.. 본문을 묵상하면 할수록 예수님의 모습이 떠오릅니다. 조금 전에도 잠시 말씀 드렸지만 예수님은 사회를 바꿀 수 있는 힘이 있었습니다. 당장이라도 천군 천사를 동원 하실 수 있었고, 하늘에서 불이 내려 오게 하실 수도 있고, 마음만 먹으면 사람들을 동원해서 힘든 세상, 악의가 가득한 세상, 정의가 없는 세상을 뒤짚을 수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렇게 하지 않으셨어요. 하나님의 방법으로 세상을 바꿀 수 있는 길을 보여 주셨습니다. 그리고 그 길은 험하고 어렵고,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는 오래 걸릴 수도 있지만 그 길에 우리를 초청하셨습니다. 법을 지키는 것, 믿음의 문제라고 할 때는 묵묵히 그 법이 정한 심판도 감당 하는 것, 용서하는 것, 선한 일을 하는 것, 사람을 고쳐 주는 것, 화해 하는 것.. 그것이 우리가 해야 할 복종입니다.

여러분 기독교가 로마에서 인정받은 것이 몇 년인줄 아십니까? 313년, 국교가 된 것은 392년 입니다. 네로 황제 이후에도 더 잔인한 황제가 있었습니다. 더 가혹한 시련이 그들에게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들의 가진 복음의 불씨는 꺼지지 않고 번지고 있었는데 결국 그들이 사회적으로 인정 받기 시작한 것입니다. 순교하더라도 믿음을 버리지 않고, 사회에 빛과 소금의 역할을 하는 모습으로.. 소문이 나기 시작합니다. 처음에는 노예, 평민, 가난한 사람들이 믿었지만, 점차 그 영향력이 귀족들에게도 퍼지기 시작한 것입니다. 기독교 인들은 순결하다더라.. 기독교 인들은 좀 정직하더라.. 로마 사회는 타락할 대로 타락해서 더 이상 맘에 드는 며느리를 찾지 못하게 되자 귀족들이 이제는 기독교 인들을 며느리로 삼기 시작하고 귀족의 며느리로 들어간 기독인들이 아이를 낳고 또 기독인으로 자녀를 기릅니다. 물론 정치적인 이슈도 있습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그 수 많은 탄압에서도 그들은 믿음을 지켰고, 그 믿음이 우리에게도 이어져 오고 있다는 것입니다. 우리의 믿음이 다음 세대에 제대로 전달 되기 위해서는 우리가 어떻게 해야 할 것인지.. 우리의 믿음을 어떻게 지키며 복종하며 살 것인지 도전 받으시고 변화 되시기를 바랍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