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6월 2일







로마서 4장 1-12절


1 그런즉 육신으로 우리 조상인 아브라함이 무엇을 얻었다 하리요

2 만일 아브라함이 행위로써 의롭다 하심을 받았으면 자랑할 것이 있으려니와 하나님 앞에서는 없느니라

3 성경이 무엇을 말하느냐 아브라함이 하나님을 믿으매 그것이 그에게 의로 여겨진 바 되었느니라

4 일하는 자에게는 그 삯이 은혜로 여겨지지 아니하고 보수로 여겨지거니와

5 일을 아니할지라도 경건하지 아니한 자를 의롭다 하시는 이를 믿는 자에게는 그의 믿음을 의로 여기시나니

6 일한 것이 없이 하나님께 의로 여기심을 받는 사람의 복에 대하여 다윗이 말한 바

7 불법이 사함을 받고 죄가 가리어짐을 받는 사람들은 복이 있고

8 주께서 그 죄를 인정하지 아니하실 사람은 복이 있도다 함과 같으니라

9 그런즉 이 복이 할례자에게냐 혹은 무할례자에게도냐 무릇 우리가 말하기를 아브라함에게는 그 믿음이 의로 여겨졌다 하노라

10 그런즉 그것이 어떻게 여겨졌느냐 할례시냐 무할례시냐 할례시가 아니요 무할례시니라

11 그가 할례의 표를 받은 것은 무할례시에 믿음으로 된 의를 인친 것이니 이는 무할례자로서 믿는 모든 자의 조상이 되어 그들도 의로 여기심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12 또한 할례자의 조상이 되었나니 곧 할례 받을 자에게뿐 아니라 우리 조상 아브라함이 무할례시에 가졌던 믿음의 자취를 따르는 자들에게도 그러하니라


오늘 본문은 믿음의 본질은 어떤 것인지에 대해서 아브라함의 예를 들어 설명하고 있습니다.

아브라함은 율법이 있기 훨씬 전이었습니다. 그러나 그는 의롭다 칭함을 받았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율법으로 의롭게 된 것은 아닙니다. 그리고 아브라함은 할례를 받기 전에 의롭다고 여기셨기에 할례를 받도록 하셨습니다. 유대인들이 주장하는 할례를 받음으로 의롭게 된 것이 아니라는 것이죠.

저는 오늘 본문을 읽으면서 그렇다면 아브라함의 믿음은 어떤 믿음이었을까? 에 대해서 많은 생각을 해 봤습니다. 언뜻 생각해 보면 아브라함은 맹목적인 믿음이었을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성경에는 많은 설명 없이 그냥 본토 아버지 집을 떠나 하나님이 지시하는 곳으로 가족을 데리고 떠났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아무 생각 없이.. 행동을 한 사람처럼 보입니다. 또 언뜻 보면 그는 반쯤 믿는 사람처럼 보입니다. 왜냐하면 그의 행동을 보면 실수 할 때가 많이 있었거든요.. 이집트에 내려갔을 때 아내 사래가 너무 이뻐서.. 아내도 빼앗기고 자신도 죽을 거 같으니까. 아내라고 하지 말자.. 여동생이라고 해라..이렇게 말합니다. 이런 일이 똑같이 가나안 땅에서도 일어납니다. 두 번이나 그렇게 했어요. 또 뿐만 아니라.. 하나님은 분명히 사라를 통해서 아들을 주신다고 했는데 그 사이를 못 참고 하갈을 통해서 이스마엘을 나았다는 거죠. 머.. 이런 경우가 다 있습니까. 그런데 하나님은 아브라함이 믿음으로 의롭게 되었다고 하셨습니다. 도대체 아브라함의 무엇을 믿었던 것일까요? 그의 믿음은 어떤 믿음이었을까요?

우리가 먼저 알아야 할 것이 있습니다. 믿음을 논하지 전에 믿는 사람이 완벽하다는 편견은 버려야 합니다.

아브라함이 완벽하기 때문에 의롭게 된 것은 아닙니다. 논리적으로는 완벽했을 때 의롭게 되는 것이 당연한 일입니다. 그런데 만일 완벽하게 된 후 우리가 의로워 지면 어떤 문제가 생깁니까? 은혜가 없어집니다. 물론 우리가 완벽해 질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모순이기 때문에 말이 안되지만 하나님의 은혜가 믿음으로 의롭게 되는 것의 핵심이기 때문에 우리는 하나님이 베푸신 은혜를 통해서 의롭게 될 수 있습니다. 그래서 믿음은 무엇을 믿는 것이냐 하면 내 자신이 아닌 십자가에 예수 그리스도가 나를 위해서 피 흘리신 것. 그것을 계획하시고, 그것을 공짜로 베푸신 하나님의 은혜를 믿는 것입니다.

여러분 자녀를 낳았다고 생각해 보십시오. 자녀가.. 여러분에게 무엇을 해야 사랑을 받을 수 있겠습니까? 물론 잘 자고, 잘 먹고, 하면 더 기쁘겠죠. 그런데 그런 행동들이 사랑을 받을 수 있는 조건은 아니에요. 오히려 갓 태어난 아이가.. 부모님이 나아주신 사랑에 보답한다고 잘 걷지도 못하면서 말도 못하면서 스스로 옷입으려고 바둥거리고 그래서 스트레스 받고.. 하면 은혜에 보답하는 것이 아니죠. 마음 아프라고. 작정하는 거죠. 그냥 부모님의 품을 믿는 것. 부모님이 악한 것을 주지 않을 것이라는 믿음으로 잘 받아 먹는 것. 자녀가 완벽하기 때문에 사랑 받는 것은 아닙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완벽하기 때문에 사랑하는 것이 아니라 사랑 받을 존재이기 때문에 사랑하십니다. 그 사실을 받아 들이고 그를 믿으면 우리는 하나님의 자녀로 의롭다고 여기십니다.

둘째, 믿음은 관계로 형성되는 것입니다. 아브라함이 하나님을 믿었다는 것은 단순히 하나님을 알았다. 하나님의 맹신했다. 밑져야 본전이니까.. 믿어주기로 했다가 아니라.. 아브라함은 하나님과 관계를 통해서 하나님을 알아가고 신뢰를 통해서 하나님을 믿는 믿음이 커져 갔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래서 믿음은 상호 작용이 있을 때 제대로 믿게 됩니다. 먼저, 하나님이 말씀하십니다. 그 말씀을 들어야죠. 듣기만 할 뿐 아니라 그 말씀에 반응해야 합니다. 실천을 하던, 반항을 하던.. 그리고 또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반응하고, 또 말씀 드리고.. 아브라함이 믿음의 조상이 된 이유는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반응 했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문제는 하나님의 말씀을 듣지도 못할 뿐 더러, 혹시 들었다 하더라도 반응하지도 않고, 한번 반응 했다고 연쇄적인 반응을 일으키지 못한다고 한다면.. 제대로 된 믿음 생활을 할 수 없습니다. 직감에 의존해야 하고, 반쯤 믿게 되는 신앙 생활을 하게 됩니다.

그래서 아브라함은 완벽한 삶을 살지 않았습니다. 그래도, 그는 발전하는 삶을 살았습니다. 결국에 이삭을 하나님이 제물로 드리라는 명령 까지도 하나님을 믿기에 하나님과의 관계를 통해서 쌓은 신뢰 믿음이 있기에.. 수행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여러분 완벽한 믿음 보다 발전하고 넓어져 가고. 깊어져 가는 믿음 생활 하시기를 축원합니다.



Commenti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