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6월 19일





로마서 11장 13-24절


13 내가 이방인인 너희에게 말하노라 내가 이방인의 사도인 만큼 내 직분을 영광스럽게 여기노니

14 이는 혹 내 골육을 아무쪼록 시기하게 하여 그들 중에서 얼마를 구원하려 함이라

15 그들을 버리는 것이 세상의 화목이 되거든 그 받아들이는 것이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나는 것이 아니면 무엇이리요

16 제사하는 처음 익은 곡식 가루가 거룩한즉 떡덩이도 그러하고 뿌리가 거룩한즉 가지도 그러하니라

17 또한 가지 얼마가 꺾이었는데 돌감람나무인 네가 그들 중에 접붙임이 되어 참감람나무 뿌리의 진액을 함께 받는 자가 되었은즉

18 그 가지들을 향하여 자랑하지 말라 자랑할지라도 네가 뿌리를 보전하는 것이 아니요 뿌리가 너를 보전하는 것이니라

19 그러면 네 말이 가지들이 꺾인 것은 나로 접붙임을 받게 하려 함이라 하리니

20 옳도다 그들은 믿지 아니하므로 꺾이고 너는 믿으므로 섰느니라 높은 마음을 품지 말고 도리어 두려워하라

21 하나님이 원 가지들도 아끼지 아니하셨은즉 너도 아끼지 아니하시리라

22 그러므로 하나님의 인자하심과 준엄하심을 보라 넘어지는 자들에게는 준엄하심이 있으니 너희가 만일 하나님의 인자하심에 머물러 있으면 그 인자가 너희에게 있으리라 그렇지 않으면 너도 찍히는 바 되리라

23 그들도 믿지 아니하는 데 머무르지 아니하면 접붙임을 받으리니 이는 그들을 접붙이실 능력이 하나님께 있음이라

24 네가 원 돌감람나무에서 찍힘을 받고 본성을 거슬러 좋은 감람나무에 접붙임을 받았으니 원 가지인 이 사람들이야 얼마나 더 자기 감람나무에 접붙이심을 받으랴


유대인들은 사도 바울이 전한 복음을 거부했습니다. 바울이 복음을 전할 때 마다 나타나 방해했고, 바울을 잡아 죽이려 혈안 되었습니다. 이에 바울은 눈을 이방인들에게 돌려 그들에게 복음을 전했고, 이방인들이 구원 받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바울은 여전히 동족 유대인들에게 마음이 쓰였습니다. 바울이 바라는 한가지 소망은 그들이 이방인들이 구원 받는 것을 보고 "시기"하여 그들도 구원을 얻을 수 있게 하는것입니다.

어제 주일 설교에서도 말씀 드렸듯이 바울이 말하는 시기는 부정적인 것이 아닙니다. 존 스토트 목사님의 말을 다시 한번 인용하겠습니다. "만일 그것이 악하다거나, 다른 사람에게 속해 있어서 가질 권리가 없다면 시기심은 죄가 된다. 하지만 그것이 선하고, 하나님이 모든 사람들에게 누리도록 허락하신 복이라면 그것을 ‘탐내고’ 나아가 그것을 가진 사람들을 시기하는 것은 가치 있는 일이 된다." 바울은 좋은 것을 보여 줌으로 유대인들이 하나님께 돌아오기를 간절히 원한 것입니다. 바울은 유대인들에게 대한 안타까운 마음을 전하며 동시에 그리스도인이 된 헬라인들에게는 경고의 말을 하고 있습니다.

첫 번째 경고는 “자랑하지 말라”입니다. 접붙임을 받은 가지가 꺾인 가지들을 보며 자기 자랑을 하면 어떨까요? 하나님의 백성이 된 이방인이 복음을 거절하고 있는 이스라엘에 대해 우쭐하는 마음을 품는 것입니다. 실패한 그들을 보면서 우월감을 가질 수 있는 것입니다. 누군가의 불행, 실패를 보며 우리는 나를 자랑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자랑은 합당치 않습니다. 나 자신을 바로 볼 수 있어야 합니다. 우리는 나 자신을 자랑할 근거도 없고 자랑할 내용도 없습니다. “네가 뿌리를 보전하는 것이 아니요 뿌리가 너를 보전하는 것이니라” 네가 지금 어디에 붙어있는지 보라는 것입니다. 네 힘으로 네 노력으로 네가 잘나서 지금 나무에 붙어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우리는 뿌리가 아닙니다. 스스로 뭔가 된 것처럼 착각하면 안 됩니다. 나를 내세우고 싶고 자랑하고 싶은 생각이 들면 그 때마다 다시 생각하시기 바랍니다. ‘난 뿌리가 아니야!’ 뿌리가 없는 내가 지금 이렇게 생명을 누리고 있는 것은 오직 은혜입니다. 자랑하지 말라는 명령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하지만, 자랑하지 말라는 바울의 경고에 대해서 어떤 사람은 이렇게 말합니다.

롬 11:19 그러면 네 말이 가지들이 꺾인 것은 나로 접붙임을 받게 하려 함이라 하리니

이게 무슨 말이냐면, 바울의 경고에 대해서 누군가 이렇게 말하는 것입니다. ‘결국 다른 가지들은 나를 위해 꺾인 것이 아닙니까!’ 이렇게 말하는 사람은 자신을 자랑하는 사람이며 자기중심적으로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모든 것이 나를 위해 존재한다고 착각할 수 있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 바울은 두 번째 경고의 명령을 전합니다.

롬 11:20 옳도다 그들은 믿지 아니하므로 꺾이고 너는 믿으므로 섰느니라 높은 마음을 품지 말고 도리어 두려워하라

바울의 대답은 옳도다 입니다. 하나님이 이스라엘을 완악하게 하심으로 구원이 이방인에게 이르게 되었으니 그 말은 맞는 말입니다. 하지만 하나님이 하신 일을 두고 나를 위한 일로만 제한할 수는 없습니다. 원래 있던 가지를 꺾으신 하나님의 뜻과 계획은 훨씬 더 큰 것입니다. 하나님의 계획을 단지 나에게만 맞추어서 생각해서는 안 됩니다.

바울은 이스라엘의 실패를 이방인의 구원으로만 생각하는 것, 자기중심적으로 생각하는 그릇된 태도를 지적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계획은 훨씬 더 크고 넓고 깊은 것입니다. 그래서 명령합니다. 두 번째 명령, 높은 마음을 품지 말고 도리어, “두려워하라”

우리는 두려워해야 합니다. 하나님에 대한 두려움이 없으면, 그분을 향한 경외심이 없으면 우리는 쉽게 높은 마음을 품을 수 있습니다. 나만 생각하게 되고 나 중심적이 되어서 이기적으로 되는 것입니다. 우리 마음이 높아지는 것은 그분을 두려워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두려워해야 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롬 11:21 하나님이 원 가지들도 아끼지 아니하셨은즉 너도 아끼지 아니하시리라


하나님이 원 가지, 원래부터 그 나무에 붙어있었던 가지를 꺾으셨습니다. 그런데 접붙임을 받은 가지에 대해서 다르게 하실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하나님은 이방인에 대해서도 그 뜻에 맞지 않는다면 꺾으실 것입니다.

하나님은 자비와 공의가 완벽한 조화를 이루시는 분이십니다. 하나님은 한없이 인자하신 분이지만 또한 한없이 두려우신 분이십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인자하심을 이스라엘처럼 악용해서는 안 됩니다. 우리도 이스라엘과 마찬가지로 찍히는 가지가 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의 인자하심은 과거의 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현재에도 계속해서 이루어가야 할 하나님과의 관계이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하나님과의 관계 안에서 인자하심에 머물러 있어야 합니다. 그러기를 중단하는 것은 하나님의 인자하심과 관계가 없는 사람이며 믿음이 없는 증거입니다. 하나님의 준엄하심이 이르게 될 것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