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6월 13일



로마서 9장 1-18절

1-2 내가 그리스도 안에서 참말을 하고 거짓말을 아니하노라 나에게 큰 근심이 있는 것과 마음에 그치지 않는 고통이 있는 것을 내 양심이 성령 안에서 나와 더불어 증언하노니

3 나의 형제 곧 골육의 친척을 위하여 내 자신이 저주를 받아 그리스도에게서 끊어질지라도 원하는 바로라

4 그들은 이스라엘 사람이라 그들에게는 양자 됨과 영광과 언약들과 율법을 세우신 것과 예배와 약속들이 있고

5 조상들도 그들의 것이요 육신으로 하면 그리스도가 그들에게서 나셨으니 그는 만물 위에 계셔서 세세에 찬양을 받으실 하나님이시니라 아멘

6 그러나 하나님의 말씀이 폐하여진 것 같지 않도다 이스라엘에게서 난 그들이 다 이스라엘이 아니요

7 또한 아브라함의 씨가 다 그의 자녀가 아니라 오직 이삭으로부터 난 자라야 네 씨라 불리리라 하셨으니

8 곧 육신의 자녀가 하나님의 자녀가 아니요 오직 약속의 자녀가 씨로 여기심을 받느니라

9 약속의 말씀은 이것이니 명년 이 때에 내가 이르리니 사라에게 아들이 있으리라 하심이라

10 그뿐 아니라 또한 리브가가 우리 조상 이삭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임신하였는데

11 그 자식들이 아직 나지도 아니하고 무슨 선이나 악을 행하지 아니한 때에 택하심을 따라 되는 하나님의 뜻이 행위로 말미암지 않고 오직 부르시는 이로 말미암아 서게 하려 하사

12 리브가에게 이르시되 큰 자가 어린 자를 섬기리라 하셨나니

13 기록된 바 내가 야곱은 사랑하고 에서는 미워하였다 하심과 같으니라

14 그런즉 우리가 무슨 말을 하리요 하나님께 불의가 있느냐 그럴 수 없느니라

15 모세에게 이르시되 내가 긍휼히 여길 자를 긍휼히 여기고 불쌍히 여길 자를 불쌍히 여기리라 하셨으니

16 그런즉 원하는 자로 말미암음도 아니요 달음박질하는 자로 말미암음도 아니요 오직 긍휼히 여기시는 하나님으로 말미암음이니라

17 성경이 바로에게 이르시되 내가 이 일을 위하여 너를 세웠으니 곧 너로 말미암아 내 능력을 보이고 내 이름이 온 땅에 전파되게 하려 함이라 하셨으니

18 그런즉 하나님께서 하고자 하시는 자를 긍휼히 여기시고 하고자 하시는 자를 완악하게 하시느니라



바울은 완벽한 하나님의 능력, 하나님의 사랑, 하나님의 예정하심, 성령 충만... 이 모든 것을 실제적으로 경험했습니다. 그래서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통해서 더 이상 선민 사상과 율법이 아니라 은혜와 긍휼의 시대가 왔고, 교회를 통해서 복음의 시대가 왔음을 확신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유대교를 완벽하게 버릴 수가 없습니다. 유대교를 믿는 사람들은 자신과 같은 족속들입니다. 유대교를 믿는 사람들은 자신의 가족들입니다. 친구들입니다.

본인은 예수가 메시아이시고 구원자 되시고, 오직 예수를 통해서 구원을 얻는 시대가 시작되었다는 확신이 있지만, 아직 예수를 만나지 못한 자기의 동족들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해야 할까요? 이제 예수를 믿지 않으면 무조건 다 지옥에 가야 한다고 말을 해야 할까요? 바울은 믿음으로만 구원을 받는다고 이방인들에게 설교하고 선교하지만 정작 자신의 골육들은 얼마전에 승천하신 예수님을 받아들이기에는 너무도 짧은 시간이고 어떤 사람은 예수가 누구인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율법을 잘 지키고, 하나님을 믿어 왔는데 이제는 내 죄를 대신해서 십자가에서 돌아가신 예수를 믿어야 구원 얻을 수 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그들을 생각할 때 바울은 이러한 애매한 문제의 한 가운데 서 있습니다. 그래서 마음이 너무 무거웠습니다. 그는 오늘 본문을 시작하면서자신의 동족을 사랑하는 마음을 표현합니다. 1,2,3절 읽겠습니다. 1 내가 그리스도 안에서 참말을 하고 거짓말을 아니하노라 나에게 큰 근심이 있는 것과 마음에 그치지 않는 고통이 있는 것을 내 양심이 성령 안에서 나와 더불어 증언하노니 2(없음) 3나의 형제 곧 골육의 친척을 위하여 내 자신이 저주를 받아 그리스도에게서 끊어질지라도 원하는 바로라.

바울은 큰 근심과 마음에 그치지 않는 고통이 있다고 말합니다. 그리고 차라리 내가 저주를 받아 그리스도에게서 끊어질 지라도 원하는 것이 있는데.. 나의 형제 곧 골육의 친척을 위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기 원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바울은 우리가 알아야 할 기본적인 세가지 단어를 사용하면서 하나님의 뜻을 설명합니다.

첫째는 이스라엘 백성을 생각할 때 사도 바울이 떠올린 첫번째 단어는 약속입니다. 그들은 약속된 자손들인데, 아브라함에게 약속하신 이삭을 통해서 난 자손들입니다. 하나님은 이삭을 약속하셨습니다. 그러나 아브라함은 그 약속을 기다리지 못하고 육신의 자녀 곧 이스마엘을 나았습니다.하지만 이스마엘은 하나님의 약속된 자녀가 아니기 때문에 하나님의 백성이 되지 못했습니다. 그렇다고 한다면 이 약속안에서 태어난 자들은 하나님의 약속 안에 있기 때문에 하나님의 자녀 될 수 있는 가능성이 열렸습니다.

둘째 바울이 두 번째 깨달은 단어는 선택입니다. 선택의 예를 이삭의 두 아들 에서와 야곱에서 찾았습니다. 이삭이 하나님의 아들이고, 하나님이 약속하신 자녀이지만 하나님은 그에게서 난 두 아들 모두를 선택하지 않으시고, 그 중에서 한 아들 야곱을 선택하셨습니다. 이상한 것은 그들은 태어나기도 전에 에서가 악을 행하기도 전에 선택 당했습니다. 그래서 이스라엘 백성은 하나님의 약속 되었을 뿐 아니라 하나님의 선택을 받은 사람들입니다. 그들의 입장에서는 상당한 자부심이 있는 사람들입니다. 하지만 여기서 우리는 의문을 가질 수 있습니다. 왜 하필 에서가 아니고 야곱인가요? 우리는 이러한 의문을 충분히 가질 수 있지만 바울은 뭐라고 말하냐 하면 11절을 새번역 성경에 보면 “택하심이라는 원리를 따라 세우신 하나님의 계획이 살아있게 하시려고.”라고 말씀하십니다. 택하심이라는 것은 하나님의 원리입니다. 하나님이 그의 계획을 따라서 이 원리를 적용해서 사람을 택하셨다는 것이죠. 여러분 하나님의 계획은 무엇일까요? 인류를 구원하는 것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이 땅에 보내시는 것. 그 계획을 이루기 위해서 가장 적합하게 선택받은 사람들이 이스라엘 백성이고 유다 백성입니다.

그러나 여기서 한 가지 더 중요한 단어를 바울은 제시합니다. 약속과 선택만으로 하나님을 다 설명할 수 없습니다. 유대인을 이해하는 데는 약속과 선택이라는 단어로 가능했습니다. 그러나 바울은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 성령하나님을 통해서 다른 단어를 경험했는데, 하나님의 자비입니다. 그래서 바울은 이제는 하나님의 약속과 선택 그리고 하나님의 자비하심으로 이방인들에게도 하나님의 사랑의 길이 열렸음을 말하고 있습니다. 이미 호세아 선지자를 통해서 “내가 내 백성이 아닌 자를 내 백성이라, 사랑하지 아니한 자를 사랑한 자라 부르리라.” 고 약속하신 것을 실행 하시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사랑이시기 때문에 약속과 선택으로 택함 받은 백성 들 뿐 아니라 하나님의 피조물 된 모든 백성들에게 구원을 받을 수 있는 길을 열어주셨다는 것입니다.

바울은 하나님의 약속, 선택, 사랑 이라는 단어를 통해서 하나님의 뜻을 묵상했을 때 선민사상에 젖어 있는 유대인들이 불쌍해 진 것입니다. 하나님의 약속과 선택만 생각하고 믿음으로 구원 받을 수 있다는 사실, 하나님의 자비하심으로 긍휼하심으로 선택 받지 못했으나 하나님의 자녀가 될 수 있다는 사실에 대해서 깨닫지 못하는 자기 민족을 생각할 때 답답하고, 그래서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에서 끊어질 수 없지만 (8장) 그래도 그것과 내 민족이 가족이 하나님의 사랑을 깨닫고 예수를 만날 수 만 있다면 바꿀 수 있다고 말하는 것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