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5월 6일



민수기 23장 13-26절


13 발락이 말하되 나와 함께 그들을 달리 볼 곳으로 가자 거기서는 그들을 다 보지 못하고 그들의 끝만 보리니 거기서 나를 위하여 그들을 저주하라 하고

14 소빔 들로 인도하여 비스가 꼭대기에 이르러 일곱 제단을 쌓고 각 제단에 수송아지와 숫양을 드리니

15 발람이 발락에게 이르되 내가 저기서 여호와를 만나뵐 동안에 여기 당신의 번제물 곁에 서소서 하니라

16 여호와께서 발람에게 임하사 그의 입에 말씀을 주시며 이르시되 발락에게로 돌아가서 이렇게 말할지니라

17 발람이 가서 본즉 발락이 번제물 곁에 섰고 모압 고관들이 함께 있더라 발락이 발람에게 이르되 여호와께서 무슨 말씀을 하시더냐

18 발람이 예언하여 이르기를 발락이여 일어나 들을지어다 십볼의 아들이여 내게 자세히 들으라

19 하나님은 사람이 아니시니 거짓말을 하지 않으시고 인생이 아니시니 후회가 없으시도다 어찌 그 말씀하신 바를 행하지 않으시며 하신 말씀을 실행하지 않으시랴

20 내가 축복할 것을 받았으니 그가 주신 복을 내가 돌이키지 않으리라

21 야곱의 허물을 보지 아니하시며 이스라엘의 반역을 보지 아니하시는도다 여호와 그들의 하나님이 그들과 함께 계시니 왕을 부르는 소리가 그 중에 있도다

22 하나님이 그들을 애굽에서 인도하여 내셨으니 그의 힘이 들소와 같도다

23 야곱을 해할 점술이 없고 이스라엘을 해할 복술이 없도다 이 때에 야곱과 이스라엘에 대하여 논할진대 하나님께서 행하신 일이 어찌 그리 크냐 하리로다

24 이 백성이 암사자 같이 일어나고 수사자 같이 일어나서 움킨 것을 먹으며 죽인 피를 마시기 전에는 눕지 아니하리로다 하매

25 발락이 발람에게 이르되 그들을 저주하지도 말고 축복하지도 말라

26 발람이 발락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당신에게 말하여 이르기를 여호와께서 말씀하신 것은 내가 그대로 하지 않을 수 없다고 하지 아니하더이까



여러분은 과거에 부모님에게 혼나보신 경험이 있으신가요? 저도 많이 혼나면서 자랐습니다. 저는 중간에 있어서 형한테 덤빈다고 혼다고 여동생 괴롭힌다고 많이 혼났습니다. 공부도 그렇게 잘하는 편이 아니어서 공부 때문에도 많이 혼난 경험이 있습니다. 혼날 때 자녀들이 갖는 공통적인 생각이 있습니다. 어느 누구도 내가 혼나는 것이 정당하다고 생각하는 경우는 별로 없다는 것이죠. 자신이 잘못한 것이 얼마나 부모님에게 상처를 남긴 일인지 모릅니다. 고등학교 때 한번은 아버지 몰래 반성문에 아버지 도장 찍어갔다가 들켜서 엄청나게 혼난 적이 있습니다. 그때는 그일이 얼마나 아버지 마음에 상처를 남긴 일인지 알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지금 자녀를 키워 보니까 부모님을 속이는 일이 부모님에게 큰 상처를 남기를 일이었다는 생각과 함께 오히려 요즘에는 때때로 엄하게 키워주신 부모님께 감사할 수 있는 마음을 갖게 되었습니다.

여러분 이스라엘 백성들 한번 생각해 보십시오. 이스라엘 백성.. 민수기 21장까지 어떤 모습을 하고 있었나요? 정말로 말안듣는 말썽 꾸러기 자녀 같습니다. 하나님께서 인도하셔서 젓과 꿀이 흐르는 땅으로 데리고 가시는 중간에 투정도 많이하고 지키라는 법은 지키지 않고, 서로 싸우기도 하고.. 또, 힘들때 마다 왜 우리를 이 고생시키십니까? 애굽으로 돌아가고 싶습니다. 라고 말합니다. 마치 부모님의 입장에서 왜 .. 나를 나으셨나요? 라고 떼쓰는 자녀를 보는 마음일 것 같습니다. 처음에는 어르고 달래서 이스라엘 백성을 이끄셨지만 때로는 정말로 무섭게 이스라엘 백성을 징계하시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고라 자손이 반기를 들었을 때 땅에 꺼지고 불에 타 죽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또 그들이 반기를 들었을 때 불뱀을 통해서 이스라엘을 치시는 모습을 봅니다.

언뜻 보면 하나님은 마치 이스라엘 백성을 포기하신 것은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들 수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제와 오늘 모압 왕 발락이 발람을 통해서 이스라엘을 저주해 달라는 부탁에 대해서 하나님은 발람을 통해서 절대로 이스라엘 백성을 저주하지 않으시는 모습을 보게 됩니다. 그렇게 속상하게 하고 말도 듣지 않는 이스라엘 백성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은 이 순간.. 당신의 자녀들을 저주하려 달려드는 이방 백성을 향해서 절대로 이스라엘은 저주할 수 없은 내백성, 내 자녀임을 말씀하십니다. 그래서 20절에 보시면 발람이 이렇게 말합니다. “내가 축복할 것을 받았으니 그가 주신 복을 내가 돌이키지 않으리라.” 그리고 하나님은 발람을 통해서 뭐라고 말씀하시냐 하면 21절에 “야곱의 허물을 보지 아니하시며 이스라엘의 반역을 보지 아니하시는도다 여호와 그들의 하나님이 그들과 함께 계시니 왕을 부르는 소리가 그 중에 있도다.” 야곱의 허물, 이스라엘의 반역..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얼마나 그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듣지 않고 하나님의 마음을 상하게 했던 백성인지요.. 그런데 하나님은 그들의 허물을 보지 않는다고 하시고, 심지어 그들의 반역을 보지 않으신다고 말씀하십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이것이 하나님의 사랑입니다. 하나님의 사랑은 헷세드라는 단어로 구약에서 표현합니다. 헷세드는 변함없는 충성된 사랑이라는 뜻을 갖습니다. 하나님의 사랑은 변함없습니다. 야곱이 허물이 있지만 그들의 허물을 보지 않으십니다. 이스라엘이 반역했지만 그들을 보지 않으십니다. 여러분.. 하나님은 우리의 허물을 보지 않으십니다. 우리의 반역을 보지 않으십니다.

여러분 혹시.. 마음 가운데 하나님에 대한 잘못된 생각을 갖고 있지 않습니까? 지금 마음의 고통, 육신의 질병, 혹은 복잡한 문제로 인하여 하나님이 나를 보지 않으시고, 하나님은 나를 사랑하지 않는다는 생각을 하고 있지는 않습니까?

하나님이 선포하십니다. “야곱을 해할 점술이 없고 이스라엘을 해할 복술이 없도다 이 때에 야곱과 이스라엘에 대하여 논할진대 하나님께서 행하신 일이 어찌 그리 크냐 하리로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