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5월 4일





민수기 22장 21-35절


21 발람이 아침에 일어나서 자기 나귀에 안장을 지우고 모압 고관들과 함께 가니

22 그가 감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이 진노하시므로 여호와의 사자가 그를 막으려고 길에 서니라 발람은 자기 나귀를 탔고 그의 두 종은 그와 함께 있더니

23 나귀가 여호와의 사자가 칼을 빼어 손에 들고 길에 선 것을 보고 길에서 벗어나 밭으로 들어간지라 발람이 나귀를 길로 돌이키려고 채찍질하니

24 여호와의 사자는 포도원 사이 좁은 길에 섰고 좌우에는 담이 있더라

25 나귀가 여호와의 사자를 보고 몸을 담에 대고 발람의 발을 그 담에 짓누르매 발람이 다시 채찍질하니

26 여호와의 사자가 더 나아가서 좌우로 피할 데 없는 좁은 곳에 선지라

27 나귀가 여호와의 사자를 보고 발람 밑에 엎드리니 발람이 노하여 자기 지팡이로 나귀를 때리는지라

28 여호와께서 나귀 입을 여시니 발람에게 이르되 내가 당신에게 무엇을 하였기에 나를 이같이 세 번을 때리느냐

29 발람이 나귀에게 말하되 네가 나를 거역하기 때문이니 내 손에 칼이 있었더면 곧 너를 죽였으리라

30 나귀가 발람에게 이르되 나는 당신이 오늘까지 당신의 일생 동안 탄 나귀가 아니냐 내가 언제 당신에게 이같이 하는 버릇이 있었더냐 그가 말하되 없었느니라

31 그 때에 여호와께서 발람의 눈을 밝히시매 여호와의 사자가 손에 칼을 빼들고 길에 선 것을 그가 보고 머리를 숙이고 엎드리니

32 여호와의 사자가 그에게 이르되 너는 어찌하여 네 나귀를 이같이 세 번 때렸느냐 보라 내 앞에서 네 길이 사악하므로 내가 너를 막으려고 나왔더니

33 나귀가 나를 보고 이같이 세 번을 돌이켜 내 앞에서 피하였느니라 나귀가 만일 돌이켜 나를 피하지 아니하였더면 내가 벌써 너를 죽이고 나귀는 살렸으리라

34 발람이 여호와의 사자에게 말하되 내가 범죄하였나이다 당신이 나를 막으려고 길에 서신 줄을 내가 알지 못하였나이다 당신이 이를 기뻐하지 아니하시면 나는 돌아가겠나이다

35 여호와의 사자가 발람에게 이르되 그 사람들과 함께 가라 내가 네게 이르는 말만 말할지니라 발람이 발락의 고관들과 함께 가니라


발람이 아침에 일어나서 자기 나귀에 안장을 지우고 모압 귀족들과 길을 출발했습니다. 이에 하나님께서는 진노하셔서 사자를 보내셔서 그 길을 막아서게 하셨습니다(21-22절). 나귀는 여호와의 사자를 보았지만, 발람은 눈이 어두워서 그것을 보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발람이 얼마나 위험한 길을 가고 있는지, 그가 얼마나 어리석게 행하고 있는지를 드러내시기 위하여 발람의 나귀를 사용하셨습니다. 발람의 나귀는 여호와의 사자가 칼을 빼어 손에 들고 길에 선 것을 보고 길에서 이탈하여 밭으로 들어갔고, 발람은 나귀를 채찍으로 때려서 다시 길로 돌아오게 하였습니다(23절). 천사는 포도원 사이의 좁은 길에 서서 그 길을 다시 가로막았고, 나귀는 칼을 든 천사를 보고 그를 피하여 걸으려다가 발람의 발을 상하게 하였습니다. 그래서 발람은 나귀에게 다시 채찍질을 하였습니다(24-25절). 하지만 여호와의 천사가 좀 더 앞으로 와서 길을 완전히 가로막게 되자, 나귀는 그 자리에 그만 주저앉아 버렸습니다. 이에 발람은 진노하여 지팡이로 나귀를 때렸습니다(26-27절).


이때 놀라운 일이 벌어졌습니다. 여호와께서 나귀의 입을 열어서 말을 하게 하신 것입니다. “내가 네게 무엇을 하였기에 나를 이같이 세 번을 때리느뇨?”(28절)라고 나귀가 말하자, 발람은 “네가 나를 거역하는 연고니 네 손에 칼이 있었더면 곧 너를 죽였으리라”(29절)고 하였습니다. 그러자 나귀는 자신이 발람을 태우고 다니는 동안 한 번도 그런 일이 없었다고 항변하였습니다(30절). 바로 그때에 여호와께서 발람의 눈을 밝히시니, 여호와의 사자가 손에 칼을 빼어 들어 길에 선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천사는 발람에게 “네 길이 내 앞에 사악하다”고 하습니다(32절). 사악하다는 것은 “비뚤어지다, 고집세다”는 말입니다. 헬라어 번역으로는 “예쁘지 못하다”입니다. 그제서야 발람은 천사에게 돌아가겠다고 하였지만, 천사는 발람에게 “그 사람들과 함께 가라 내가 네게 이르는 말만 말할지니라”(34-35절)고 하였습니다.

오늘 성경에 보면 하나님이 발람이 길을 떠난 것 때문에 분노하십니다. 하지만, “왜 하나님이 가라고 하시고는 분노하실까?” 라는 생각이 듭니다. 왜 하나님은 가라고 허락 하시고, 바로 사자를 보내셨을까요?

솔직히 우리 자신을 보면 내가 간절히 원하는 것을 하나님이 주지 않으시면, 주실 때까지 기도하곤 합니다. 이스라엘 백성들도 하나님께 왕을 달라고 했을 때, 왕을 구하는 것은 하나님을 대적하는 것이라고 알려줬음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왕을 구하자 그것을 허락하시지만, 결국 왕을 세운 것 때문에 이스라엘은 고난을 당합니다.


우리가 알아야 할 것은 하나님이 함께 하시는 것과 하나님이 내버려 두시는 것은 다르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하나님께서 분명히 말씀하셨음에도 또 묻는 발람의 욕심을 보시고 그냥 내버려 두셨습니다. 결국 그는 길을 떠났고, 하나님은 사자를 보내어 그가 가는 길에서 그를 치려하신 것입니다. 발람은 여호와의 사자를 보지 못했지만, 이 상황을 본 나귀는 자신과 주인을 살리기 위해 계속 벽으로 몸을 부딪히고 결국에는 땅바닥에 주저앉습니다. 영문을 모르는 발람은 오히려 나귀를 더 세게 채찍질합니다. 그리고 결국 그가 눈이 열려 여호와의 사자를 보게 되었을 때 그제서야 깨닫게 됩니다.


하나님은 발람이 이미 자신이 원하는 물질에 눈이 어두워진 것을 아시고 그의 길을 막으신 것이었습니다. 때로는 하나님께서 우리의 인생을 막으시는 것이 은혜입니다. 우리가 원하는 것에 눈이 어두워져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지 못하고 하나님의 음성을 듣지 못할 때, 하나님은 우리의 인생을 막으십니다.

여러분, 하나님의 뜻이 아닌 것을 안다면, 그 길로 가지 맙시다. 거기에서 어떤 이익을 얻는다고 하더라도, 하나님의 뜻에 명백하게 어긋나는 것이라면, 더 기다릴 필요도 없고 기도할 필요도 없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이 보시기에 기뻐하실 만한 길인지를 묻고서 길을 가야 합니다. 우리가 탐욕에 이끌리게 되면 우리는 당나귀보다도 눈이 어둡게 되어 무모한 결정과 무모한 행동을 하게 될 것입니다. 세상은 자기를 위해서 종교의 힘을 사용하려고 합니다. 그러나 참된 하나님의 종들은 자기를 위해서 신앙을 이용하는 자리에 서려고 하지 않습니다. 자기를 위해서, 혹 그것이 돈이든 권력이든 명예든, 자기의 어떤 이익을 얻기 위해서 신앙을 이용하거나 자기의 직임을 사용하려고 하지 말아야 합니다. 그것은 다 발람의 길로 가는 것이요, 그 길의 끝은 수치와 비참입니다. 경건의 모양은 있지만 경건의 능력은 부인하는 자리에서 돌이킵시다(딤후 3:5). 범사에 하나님을 위하여,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길로 행할 수 있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