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5월 3일




민수기 22장 1-20절


1 이스라엘 자손이 또 길을 떠나 모압 평지에 진을 쳤으니 요단 건너편 곧 여리고 맞은편이더라

2 십볼의 아들 발락이 이스라엘이 아모리인에게 행한 모든 일을 보았으므로

3 모압이 심히 두려워하였으니 이스라엘 백성이 많음으로 말미암아 모압이 이스라엘 자손 때문에 번민하더라

4 미디안 장로들에게 이르되 이제 이 무리가 소가 밭의 풀을 뜯어먹음 같이 우리 사방에 있는 것을 다 뜯어먹으리로다 하니 그 때에 십볼의 아들 발락이 모압 왕이었더라

5 그가 사신을 브올의 아들 발람의 고향인 강 가 브돌에 보내어 발람을 부르게 하여 이르되 보라 한 민족이 애굽에서 나왔는데 그들이 지면에 덮여서 우리 맞은편에 거주하였고

6 우리보다 강하니 청하건대 와서 나를 위하여 이 백성을 저주하라 내가 혹 그들을 쳐서 이겨 이 땅에서 몰아내리라 그대가 복을 비는 자는 복을 받고 저주하는 자는 저주를 받을 줄을 내가 앎이니라

7 모압 장로들과 미디안 장로들이 손에 복채를 가지고 떠나 발람에게 이르러 발락의 말을 그에게 전하매

8 발람이 그들에게 이르되 이 밤에 여기서 유숙하라 여호와께서 내게 이르시는 대로 너희에게 대답하리라 모압 귀족들이 발람에게서 유숙하니라

9 하나님이 발람에게 임하여 말씀하시되 너와 함께 있는 이 사람들이 누구냐

10 발람이 하나님께 아뢰되 모압 왕 십볼의 아들 발락이 내게 보낸 자들이니이다 이르기를

11 보라 애굽에서 나온 민족이 지면에 덮였으니 이제 와서 나를 위하여 그들을 저주하라 내가 혹 그들을 쳐서 몰아낼 수 있으리라 하나이다

12 하나님이 발람에게 이르시되 너는 그들과 함께 가지도 말고 그 백성을 저주하지도 말라 그들은 복을 받은 자들이니라

13 발람이 아침에 일어나서 발락의 귀족들에게 이르되 너희는 너희의 땅으로 돌아가라 여호와께서 내가 너희와 함께 가기를 허락하지 아니하시느니라

14 모압 귀족들이 일어나 발락에게로 가서 전하되 발람이 우리와 함께 오기를 거절하더이다

15 발락이 다시 그들보다 더 높은 고관들을 더 많이 보내매

16 그들이 발람에게로 나아가서 그에게 이르되 십볼의 아들 발락의 말씀에 청하건대 아무것에도 거리끼지 말고 내게로 오라

17 내가 그대를 높여 크게 존귀하게 하고 그대가 내게 말하는 것은 무엇이든지 시행하리니 청하건대 와서 나를 위하여 이 백성을 저주하라 하시더이다

18 발람이 발락의 신하들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발락이 그 집에 가득한 은금을 내게 줄지라도 내가 능히 여호와 내 하나님의 말씀을 어겨 덜하거나 더하지 못하겠노라

19 그런즉 이제 너희도 이 밤에 여기서 유숙하라 여호와께서 내게 무슨 말씀을 더하실는지 알아보리라

20 밤에 하나님이 발람에게 임하여 이르시되 그 사람들이 너를 부르러 왔거든 일어나 함께 가라 그러나 내가 네게 이르는 말만 준행할지니라


이스라엘은 아모리 족속을 물리치고 모압 평지까지 진격했습니다. 모압왕은 이스라엘이 아모리에게 질 것으로 예상했지만 이스라엘이 승리하자 모압왕은 공포를 느꼈습니다. 그는 이스라엘의 숫자가 많은 것을 보고 두려워하고 번민했습니다. 그는 이스라엘을 대적할 방법을 찾으려 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이스라엘을 두려워할 이유가 없었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이미 모압을 해하지 말라고 지시하셨기 때문입니다. 모압은 아브라함의 조카 롯의 자손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모압 왕은 이 사실을 알지 못했고, 자신들의 힘으로는 이스라엘을 대항할 수 없다고 판단한 것입니다.

그래서 모압 왕 발락은 이스라엘을 공략할 방법을 찾기 위해 미디안의 장로들을 불러 조언을 구합니다. 미디안의 장로들은 고용된 미술사이거나, 여러 지역을 다니며 상업을 하는 대상들이었기 때문에, 여러 지역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여러 지역들 다니다 알게 된 유명한 술사 한명을 알고 있었는데 그 이름이 발람입니다. 미디안 장로드은 발락 왕에게 발람을 불러 이스라엘을 저주하게 할 것을 권합니다. 발락은 이 제안을 받아들여 메소포타미아의 유프라데스 강변에 있는 브돌로 예물과 사자들을 보내게 됩니다. 발락은 발람에게 이스라엘을 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부탁합니다. 하지만, 발람은 여호와의 말씀을 듣고 여호와께서 너희와 함께 가기를 허락하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발락왕은 더 많은 고관들을 보내서 "아무것에도 거리끼지 말고 내게 오라"고 청합니다. 이에 발람은 아무리 많은 은 금을 준다 할지라도 갈 수 없다고 단호하게 말하는 장면이 오늘 본문의 내용입니다.

오늘 본문에서 우리는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자들이 하나님의 백성을 무너뜨리기 위해 얼마나 교활한 방법을 사용하는지 나타납니다. 자신의 힘으로 이스라엘을 이길 수 없다는 판단을 하고 금권을 이용하여 발람이라는 거짓 선지자를 고용하여 하나님의 백성을 저주하도록 사주하려 합니다. 모압 사람들의 어리석음을 들어내는 사건이기도 하지만, 세상 사람들이 세상을 살아가는 방편을 보여줍니다. 그들은 승리할 수만 있다면 어떤 세력과도 손 잡으려 하고, 어떤 값을 지불 하더라도 하나님의 백성을 무너뜨리려 합니다. 사사기에 보면 삼손을 무너뜨리기 위해 5 방백이 돈을 모아 드릴라를 사주하여 삼손의 약점을 알아내려 하는 사건도 마찬가지 입니다. 세상은 하나님을 믿는 자들을 두려워합니다. 전능하신 하나님이 함께 하고 있다는 사실 만으로 그들은 두려움에 사로잡힐 수 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집요합니다. 하나님을 두려워하지 않고, 하나님의 백성을 무너뜨리기 위해 끝까지 발악한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여러분 우리 힘으로는 이러한 세상 공격을 당할 힘이 없습니다. 그래서 더욱 하나님을 의지합니다. 발람이야기는 24장까지 이어집니다. 결국 그는 재물 앞에 하나님의 뜻을 버리고 이스라엘 백성을 저주하기 위해 길을 나섭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끝까지 그의 입을 막아 백성을 보호하십니다. 지금도 하나님은 악의 세력으로부터 우리를 보호하십니다. 하나님의 끝까지 우리와 함께 하십니다. 이 사실을 믿고, 하나님을 의지하는 하루 되기를 바랍니다. 발락과 발람의 세상에서 하나님의 백성으로 승리하시기를 간절함으로 기도합니다.





Bình luậ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