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5월 29일


로마서 2장 1-16절


1 그러므로 남을 판단하는 사람아, 누구를 막론하고 네가 핑계하지 못할 것은 남을 판단하는 것으로 네가 너를 정죄함이니 판단하는 네가 같은 일을 행함이니라

2 이런 일을 행하는 자에게 하나님의 심판이 진리대로 되는 줄 우리가 아노라

3 이런 일을 행하는 자를 판단하고도 같은 일을 행하는 사람아, 네가 하나님의 심판을 피할 줄로 생각하느냐

4 혹 네가 하나님의 인자하심이 너를 인도하여 회개하게 하심을 알지 못하여 그의 인자하심과 용납하심과 길이 참으심이 풍성함을 멸시하느냐

5 다만 네 고집과 회개하지 아니한 마음을 따라 진노의 날 곧 하나님의 의로우신 심판이 나타나는 그 날에 임할 진노를 네게 쌓는도다

6 하나님께서 각 사람에게 그 행한 대로 보응하시되

7 참고 선을 행하여 영광과 존귀와 썩지 아니함을 구하는 자에게는 영생으로 하시고

8 오직 당을 지어 진리를 따르지 아니하고 불의를 따르는 자에게는 진노와 분노로 하시리라

9 악을 행하는 각 사람의 영에는 환난과 곤고가 있으리니 먼저는 유대인에게요 그리고 헬라인에게며

10 선을 행하는 각 사람에게는 영광과 존귀와 평강이 있으리니 먼저는 유대인에게요 그리고 헬라인에게라

11 이는 하나님께서 외모로 사람을 취하지 아니하심이라

12 무릇 율법 없이 범죄한 자는 또한 율법 없이 망하고 무릇 율법이 있고 범죄한 자는 율법으로 말미암아 심판을 받으리라

13 하나님 앞에서는 율법을 듣는 자가 의인이 아니요 오직 율법을 행하는 자라야 의롭다 하심을 얻으리니

14 (율법 없는 이방인이 본성으로 율법의 일을 행할 때에는 이 사람은 율법이 없어도 자기가 자기에게 율법이 되나니

15 이런 이들은 그 양심이 증거가 되어 그 생각들이 서로 혹은 고발하며 혹은 변명하여 그 마음에 새긴 율법의 행위를 나타내느니라)

16 곧 나의 복음에 이른 바와 같이 하나님이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사람들의 은밀한 것을 심판하시는 그 날이라


오늘 본문을 통해서 바울이 경고하는 두가지 부류의 사람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바울이 경고하는 두 부류의 사람들은 궁극적으로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하지 못한 사람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첫째는 다른 사람을 판단하고 비판하는 사람들입니다. 바울은 1,2절에 이렇게 말합니다. "1 그러므로 남을 판단하는 사람아, 누구를 막론하고 네가 핑계하지 못할 것은 남을 판단하는 것으로 네가 너를 정죄함이니 판단하는 네가 같은 일을 행함이니라2 이런 일을 행하는 자에게 하나님의 심판이 진리대로 되는 줄 우리가 아노라" 바울은 지적하는 다른 사람을 판단하거나 비판하는 사람이 심판을 받는 이유는 자신도 그런 비판과 판단 받을 만한 일을 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바울은 이런 사람들은 자신의 죄와 잘못이 발각되는 것을 모면해 보려고 남을 판단하는데, 이는 흔한 술책이라고 했습니다.

저는 남을 판단하는 사람들은 자신이 하나님으로부터 용서의 은혜 받지 못했다는 것을 표출하는 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만일 자신이 받은 용서의 은혜를 경험했다면 사람의 잘못을 따질 수 없습니다. 1만 달란트의 빚을 탕감받은 사람이.. 100데나리온의 빚을 지고 있는 사람을 정죄하는 이유는 자신이 받은 은혜가 얼마나 크고 놀라운 일인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만일 그 은혜를 경험하고.. 어떤 생각이 드냐 하면 그 사람도 용서 받을 수 있다는 생각으로 보게 된다는 것이죠. 그래서 정죄의 대상이 아니라 은혜와 용서의 대상으로 긍휼과 자비의 대상으로 사람을 바라보고 그들을 위해서 비판하고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그들을 위해서 기도하는 사람이 된다는 것입니다.

두번째로, 믿음이 행위로 나타나지 않는 사람들에 대해서 경고합니다. 13절에 보면 “하나님 앞에서는 율법을 듣는 자가 의인이 아니요 오직 율법을 행하는 자라야 의롭다 하심을 얻으리니.” 라고 했습니다. 이 본문을 잘 해석 해야 하는데, 잘못 해석하면 행위로 의롭다 하심을 얻을 수 있다고 착각하게 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믿음으로 구원을 얻습니다. 행위로는 절대로 구원 받을 수 있는 사람이 없습니다. 하지만 구원받은 자는 너무도 큰 은혜를 경험했기에 삶의 모든 것이 바뀐 사람입니다. 그래서, 믿음은 단순히 말로 하는 것이 아닙니다. 믿음이 있는 자는 하나님의 말씀인 율법이 단순한 지식과 책이 아니라 하나님의 명령으로 받아들여 지기 때문에 행동들이 나타난다는 것입니다.

그럼 어떻게 행동해야 합니까? 그 기준이 무엇일까요? 행동의 기본은 하나님에 대한 사랑입니다. 사랑하면 행동합니다. 사랑하면 표현합니다. 하나님이 무슨 말씀을 하셨는지. 성경을 읽기 시작합니다. 하나님을 닮아 갈려고 합니다. 하나님의 성품이 어떤 것인지 궁금해 합니다. 그리고 내 뜻대로 살아가던 인생의 목적을 바꾸고, 말투를 바꾸고, 생각을 바꾸고 억지로 하나님의 말씀을 대충 실천하면서 살아가는 것이 아니라.. 그것이 유일하고, 그것이 나를 살리는 길이라고 확신하면서 행동하고 있습니다. 이것도 사실은 은혜를 체험하는 것과 연결 되어 있습니다. 내가 정말로 구원 받고 정말로 은혜 받았다면 어떻게 감히 하나님을 사랑하지 않을 수 있을까요? 그 은혜를 체험하고.. 그 은혜 가운데 있다면 어떻게 감히 하나님을 멀리.. 하면서 살아갈 수 있을까요? 저는 우리 모두 복음의 능력으로 기쁨으로 사랑하며, 기쁨으로 주님을 섬기고, 그리스도 인으로 천국을 맛 보며 살아갔으면 좋겠습니다.

복음의 능력은 하나님의 은혜로 시작됩니다.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함으로 심판을 두려워하지 않고, 심판을 무시하지 않고, 심판을 담대하게 준비할 수 있는 그리스도인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