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5월 23일





민수기 33장 50절 - 34장 29절


50 여리고 맞은편 요단 강 가 모압 평지에서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51 이스라엘 자손에게 말하여 그들에게 이르라 너희가 요단 강을 건너 가나안 땅에 들어가거든

52 그 땅의 원주민을 너희 앞에서 다 몰아내고 그 새긴 석상과 부어 만든 우상을 다 깨뜨리며 산당을 다 헐고

53 그 땅을 점령하여 거기 거주하라 내가 그 땅을 너희 소유로 너희에게 주었음이라

54 너희의 종족을 따라 그 땅을 제비 뽑아 나눌 것이니 수가 많으면 많은 기업을 주고 적으면 적은 기업을 주되 각기 제비 뽑은 대로 그 소유가 될 것인즉 너희 조상의 지파를 따라 기업을 받을 것이니라

55 너희가 만일 그 땅의 원주민을 너희 앞에서 몰아내지 아니하면 너희가 남겨둔 자들이 너희의 눈에 가시와 너희의 옆구리에 찌르는 것이 되어 너희가 거주하는 땅에서 너희를 괴롭게 할 것이요

56 나는 그들에게 행하기로 생각한 것을 너희에게 행하리라


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2 너는 이스라엘 자손에게 명령하여 그들에게 이르라 너희가 가나안 땅에 들어가는 때에 그 땅은 너희의 기업이 되리니 곧 가나안 사방 지경이라

3 너희 남쪽은 에돔 곁에 접근한 신 광야니 너희의 남쪽 경계는 동쪽으로 염해 끝에서 시작하여

4 돌아서 아그랍빔 언덕 남쪽에 이르고 신을 지나 가데스바네아 남쪽에 이르고 또 하살아달을 지나 아스몬에 이르고

5 아스몬에서 돌아서 애굽 시내를 지나 바다까지 이르느니라

6 서쪽 경계는 대해가 경계가 되나니 이는 너희의 서쪽 경계니라

7 북쪽 경계는 이러하니 대해에서부터 호르 산까지 그어라

8 호르 산에서 그어 하맛 어귀에 이르러 스닷에 이르고

9 그 경계가 또 시브론을 지나 하살에난에 이르나니 이는 너희의 북쪽 경계니라

10 너희의 동쪽 경계는 하살에난에서 그어 스밤에 이르고

11 그 경계가 또 스밤에서 리블라로 내려가서 아인 동쪽에 이르고 또 내려가서 긴네렛 동쪽 해변에 이르고

12 그 경계가 또 요단으로 내려가서 염해에 이르나니 너희 땅의 사방 경계가 이러하니라

13 모세가 이스라엘 자손에게 명령하여 이르되 이는 너희가 제비 뽑아 받을 땅이라 여호와께서 이것을 아홉 지파 반 쪽에게 주라고 명령하셨나니

14 이는 르우벤 자손의 지파와 갓 자손의 지파가 함께 그들의 조상의 가문에 따라 그들의 기업을 받을 것이며 므낫세의 반쪽도 기업을 받았음이니라

15 이 두 지파와 그 반 지파는 여리고 맞은편 요단 건너편 곧 해 돋는 쪽에서 그들의 기업을 받으리라

16 여호와께서 또 모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17 너희에게 땅을 기업으로 나눌 자의 이름은 이러하니 제사장 엘르아살과 눈의 아들 여호수아니라

18 너희는 또 기업의 땅을 나누기 위하여 각 지파에 한 지휘관씩 택하라

19 그 사람들의 이름은 이러하니 유다 지파에서는 여분네의 아들 갈렙이요

20 시므온 지파에서는 암미훗의 아들 스므엘이요

21 베냐민 지파에서는 기슬론의 아들 엘리닷이요

22 단 자손 지파에서는 지휘관 요글리의 아들 북기요

23 요셉 자손 중 므낫세 자손 지파에서는 지휘관 에봇의 아들 한니엘이요

24 에브라임 자손 지파에서는 지휘관 십단의 아들 그므엘이요

25 스불론 자손 지파에서는 지휘관 바르낙의 아들 엘리사반이요

26 잇사갈 자손 지파에서는 지휘관 앗산의 아들 발디엘이요

27 아셀 자손 지파에서는 지휘관 슬로미의 아들 아히훗이요

28 납달리 자손 지파에서는 지휘관 암미훗의 아들 브다헬이니라 하셨느니라

29 이들이 여호와께서 명령하사 가나안 땅에서 이스라엘 자손에게 기업을 받게 하신 자들이니라



민수기 34장 1-12절은 가나안 땅의 경계에 대한 내용입니다. 남쪽으로는 아라바만에서 지중해에 이르는 신광야, 서쪽으로는 지중해, 북쪽으로는 지중해에서 호르산을 거쳐 하살에난에 이르는 산지, 동쪽은 하살에난에서 사해에 이르는 요단강을 경계로 하는 땅을 약속 받았습니다. 남북으로는 약 256km, 동서로는 약 80km가 되는 영토입니다. 이스라엘의 인구에 비하면 비좁은 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땅을 원래는 12지파가 제비뽑아 나눠 받기로 되어 있었지만, 미디안과의 전쟁을 통해서 얻은 요단 동편 땅도 하나님이 허락하심으로 르우벤, 갓, 그리고 므낫세 반지파는 요단 동편 땅에 거주하게 됩니다.


저는 오늘 본문을 읽으며 "기업"이라는 단어를 생각해 봤습니다. 하나님은 왜 단순하게 땅을 받았다 하지 않으시고, "기업"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셨을까요? 우리는 "기업"이라 하면 사업을 통해 이윤을 남기는 "회사"를 떠올립니다. 한자로는 企業 이라고 쓰죠. 하나님이 그들에게 사업을 하라고 땅을 주셨나? 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본문의 기업은 한자로 터를 나타내는 기와 산업을 나타내는 업이라는 단어로 이뤄져 있습니다. (基業) 따라서 구약에서 기업은 그들 마음대로 사고 팔 수 있는 사업이 아니라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땅을 "기업"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이 땅은 그들이 소유하는 것이 아니라,그들의 자손들이 대대로 물려 받는 것이고, 원 소유주가 하나님이 이기 때문에 그들 마음대로 팔 수 없었습니다. 레위기 25장 23절에 "토지를 영원히 팔지 말것은 토지는 다 내 것임이라" 하셨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은 하나님이 주시기로 약속하신 땅에서 영원히 살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 약속은 그들이 하나님과의 언약을 지킬 때만 유효한 것입니다. 이스라엘은 하나님의 언약을 지키지 않고 우상을 섬기고 율법에 불순종 했을 때 이스라엘의 죄와 불신실함으로 약속의 땅을 온전히 누리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하나님의 계속되는 경고를 무시하고 돌이키지 않음으로 결국 그 땅에서 쫓겨나게 되었습니다.

"기업"이라는 단어는 우리에게도 동일한 신학적 의미를 부여합니다. 우리는 이 땅의 주인이 아닙니다. 물론 등기부 등본에 각자의 이름으로 "내 것"을 규정하며 소유권을 인정하지만, 결국 우리의 생명은 하나님께 있기 때문에 이 모든 것은 결국 하나님의 뜻에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 내가 받은 것이 하나님의 주신 기업이라는 것을 인정한다면 어떤 삶을 살아야 할 까요? 하나님 앞에 겸손할 수 밖에 없습니다. 또한,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함으로 하나님과의 언약을 목숨처럼 여기며 지키려 할 것입니다. 하나님이 나에게 허락하신 기업을 잃지 않고, 하나님이 부르시는 그 날 영원한 천국을 기업으로 받는 다는 사실을 믿으며 살아갈 것입니다.

여러분이 누리는 모든 것이 하나님이 주신 "기업"임을 인식하고 하나님의 주인됨을 인정하며 살아갈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