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5월 22일




민수기 33장 1-49절


1 모세와 아론의 인도로 대오를 갖추어 애굽을 떠난 이스라엘 자손들의 노정은 이러하니라

2 모세가 여호와의 명령대로 그 노정을 따라 그들이 행진한 것을 기록하였으니 그들이 행진한 대로의 노정은 이러하니라

3 그들이 첫째 달 열다섯째 날에 라암셋을 떠났으니 곧 유월절 다음 날이라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 모든 사람의 목전에서 큰 권능으로 나왔으니

4 애굽인은 여호와께서 그들 중에 치신 그 모든 장자를 장사하는 때라 여호와께서 그들의 신들에게도 벌을 주셨더라

5 이스라엘 자손이 라암셋을 떠나 숙곳에 진을 치고

6 숙곳을 떠나 광야 끝 에담에 진을 치고

7 에담을 떠나 바알스본 앞 비하히롯으로 돌아가서 믹돌 앞에 진을 치고

8 하히롯 앞을 떠나 광야를 바라보고 바다 가운데를 지나 에담 광야로 사흘 길을 가서 마라에 진을 치고

9 마라를 떠나 엘림에 이르니 엘림에는 샘물 열둘과 종려 칠십 그루가 있으므로 거기에 진을 치고

10 엘림을 떠나 홍해 가에 진을 치고

11 홍해 가를 떠나 신 광야에 진을 치고

12 신 광야를 떠나

13 돕가에 진을 치고 돕가를 떠나 알루스에 진을 치고

14 알루스를 떠나 르비딤에 진을 쳤는데 거기는 백성이 마실 물이 없었더라

15 르비딤을 떠나 시내 광야에 진을 치고

16 시내 광야를 떠나 기브롯핫다아와에 진을 치고

17 기브롯핫다아와를 떠나 하세롯에 진을 치고

18 하세롯을 떠나 릿마에 진을 치고

19 릿마를 떠나 림몬베레스에 진을 치고

20 림몬베레스를 떠나 립나에 진을 치고

21 립나를 떠나 릿사에 진을 치고

22 릿사를 떠나 그헬라다에 진을 치고

23 그헬라다를 떠나 세벨 산에 진을 치고

24 세벨 산을 떠나 하라다에 진을 치고

25 하라다를 떠나 막헬롯에 진을 치고

26 막헬롯을 떠나 다핫에 진을 치고

27 다핫을 떠나 데라에 진을 치고

28 데라를 떠나 밋가에 진을 치고

29 밋가를 떠나 하스모나에 진을 치고

30 하스모나를 떠나 모세롯에 진을 치고

31 모세롯을 떠나 브네야아간에 진을 치고

32 브네야아간을 떠나 홀하깃갓에 진을 치고

33 홀하깃갓을 떠나 욧바다에 진을 치고

34 욧바다를 떠나 아브로나에 진을 치고

35 아브로나를 떠나 에시온게벨에 진을 치고

36 에시온게벨을 떠나 신 광야 곧 가데스에 진을 치고

37 가데스를 떠나 에돔 땅 변경의 호르 산에 진을 쳤더라

38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 땅에서 나온 지 사십 년째 오월 초하루에 제사장 아론이 여호와의 명령으로 호르 산에 올라가 거기서 죽었으니

39 아론이 호르 산에서 죽던 때의 나이는 백이십삼 세였더라

40 가나안 땅 남방에 살고 있는 가나안 사람 아랏 왕은 이스라엘 자손이 온다는 소식을 들었더라

41 그들이 호르 산을 떠나 살모나에 진을 치고

42 살모나를 떠나 부논에 진을 치고

43 부논을 떠나 오봇에 진을 치고

44 오봇을 떠나 모압 변경 이예아바림에 진을 치고

45 이임을 떠나 디본갓에 진을 치고

46 디본갓을 떠나 알몬디블라다임에 진을 치고

47 알몬디블라다임을 떠나 느보 앞 아바림 산에 진을 치고

48 아바림 산을 떠나 여리고 맞은편 요단 강 가 모압 평지에 진을 쳤으니

49 요단 강 가 모압 평지의 진영이 벧여시못에서부터 아벨싯딤에 이르렀더라



민수기 33장은 이스라엘 백성이 40년 동안 광야에서 인도함을 받은 노정을 되돌아 보고 앞으로 어떻게 가나안을 정복할 것인지에 대하여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 장면입니다.

이스라엘 백성은 40년동안 광야생활을 했습니다. 시설이 있는 것도 아니고, 안전한 곳도 아니고, 다음에 어디로 가야 할지 알수있는 것도 아니었습니다. 한 세대동안 정착하지 못하고 떠돌아 다녀야 하는 경험을 했습니다. 그들은 구름기동, 불기둥, 만나, 메추리, 전쟁의 승리, 징계, 기적 등을 통해서 하나님을 경험하는 삶을 살았습니다. 하나님의 음성에 순종하면 그들은 평안함을 누릴 수 있었지만 하나님께 반역하면 그들은 징계를 받았습니다. 눈으로, 피부로, 직접적으로 하나님을 경험하는 삶을 살았습니다. 그렇다고 한다면 오히려 그들은 광야의 삶이 그들에게는 축복이 될 수도 있었습니다. 가나안은 오히려 풍요와 번영을 약속하는 땅이지만 55절에 보면 “너희가 남겨둔 자들이 너희의 눈에 가시와 너희의 옆구리에 찌르는 것이 되어 너희가 거주하는 땅에서 너희를 괴롭게 할 것이요.”라는 말씀을 통해서 보듯이 그 땅에서 그들은 더 큰 괴로움을 당하게 될 것임을 예언하셨고, 실제적으로 그들은 이방 백성과 신들로 인하여 계속해서 괴롭힘을 당하는 민족이 됩니다

저는 오늘 본문을 읽으며 처음에는 40년동안 떠돌아 다녔던 그들이 얼마나 힘들고 어려웠을까를 생각했지만 오히려 그렇게 힘들도 어려움 속에서 하나님을 경험했을 때가 그들에게 더 큰 축복이었다는 것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우리의 삶도 그런 것 같습니다. 저도 개인적으로 힘들도 어려울 때… 광야와 같은 느낌의 삶을 살 때 더 하나님을 찾게 되고 하나님의 음성에 귀 기울이는 노력을 합니다. 그리고 뒤돌아 보면 그때에 더 하나님을 경험하고 하나님의 은혜를 체험하던 순간들이었음을 고백하게 됩니다.

광야는 빨리 지나가고 싶은 장소이고, 다시는 돌아가고 싶지 않은 장소입니다. 그러나 그곳은 하나님의 세밀한 음성과 인도하심을 경험할 수 있는 곳입니다. 오늘 우리는 광야와 같은 곳에서 이곳을 떠나 저곳으로 향하는 모습으로 살아갈 수 있지만 이곳에서 하나님을 경험한다면 풍요롭지만 이방신들과 함께 살아가는 가나안 보다 오히려 더 영적으로 풍성한 삶을 살 수 있다고 확신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