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5월 15일







민 28:16-29:11


16 첫째 달 열넷째 날은 여호와를 위하여 지킬 유월절이며

17 또 그 달 열다섯째 날부터는 명절이니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을 것이며

18 그 첫날에는 성회로 모일 것이요 아무 일도 하지 말 것이며

19 수송아지 두 마리와 숫양 한 마리와 일 년 된 숫양 일곱 마리를 다 흠 없는 것으로 여호와께 화제를 드려 번제가 되게 할 것이며

20 그 소제로는 고운 가루에 기름을 섞어서 쓰되 수송아지 한 마리에는 십분의 삼이요 숫양 한 마리에는 십분의 이를 드리고

21 어린 양 일곱에는 어린 양 한 마리마다 십분의 일을 드릴 것이며

22 또 너희를 속죄하기 위하여 숫염소 한 마리로 속죄제를 드리되

23 아침의 번제 곧 상번제 외에 그것들을 드릴 것이니라

24 너희는 이 순서대로 이레 동안 매일 여호와께 향기로운 화제의 음식을 드리되 상번제와 그 전제 외에 드릴 것이며

25 일곱째 날에는 성회로 모일 것이요 아무 일도 하지 말 것이니라

26 칠칠절 처음 익은 열매를 드리는 날에 너희가 여호와께 새 소제를 드릴 때에도 성회로 모일 것이요 아무 일도 하지 말 것이며

27 수송아지 두 마리와 숫양 한 마리와 일 년 된 숫양 일곱 마리로 여호와께 향기로운 번제를 드릴 것이며

28 그 소제로는 고운 가루에 기름을 섞어서 쓰되 수송아지 한 마리마다 십분의 삼이요 숫양 한 마리에는 십분의 이요

29 어린 양 일곱 마리에는 어린 양 한 마리마다 십분의 일을 드릴 것이며

30 또 너희를 속죄하기 위하여 숫염소 한 마리를 드리되

31 너희는 다 흠 없는 것으로 상번제와 그 소제와 전제 외에 그것들을 드릴 것이니라

1 일곱째 달에 이르러는 그 달 초하루에 성회로 모이고 아무 노동도 하지 말라 이는 너희가 나팔을 불 날이니라

2 너희는 수송아지 한 마리와 숫양 한 마리와 일 년 되고 흠 없는 숫양 일곱 마리를 여호와께 향기로운 번제로 드릴 것이며

3 그 소제로는 고운 가루에 기름을 섞어서 쓰되 수송아지에는 십분의 삼이요 숫양에는 십분의 이요

4 어린 양 일곱 마리에는 어린 양 한 마리마다 십분의 일을 드릴 것이며

5 또 너희를 속죄하기 위하여 숫염소 한 마리로 속죄제를 드리되

6 그 달의 번제와 그 소제와 상번제와 그 소제와 그 전제 외에 그 규례를 따라 향기로운 냄새로 화제를 여호와께 드릴 것이니라

7 일곱째 달 열흘 날에는 너희가 성회로 모일 것이요 너희의 심령을 괴롭게 하며 아무 일도 하지 말 것이니라

8 너희는 수송아지 한 마리와 숫양 한 마리와 일 년 된 숫양 일곱 마리를 다 흠 없는 것으로 여호와께 향기로운 번제를 드릴 것이며

9 그 소제로는 고운 가루에 기름을 섞어서 쓰되 수송아지 한 마리에는 십분의 삼이요 숫양 한 마리에는 십분의 이요

10 어린 양 일곱 마리에는 어린 양 한 마리마다 십분의 일을 드릴 것이며

11 속죄제와 상번제와 그 소제와 그 전제 외에 숫염소 한 마리를 속죄제로 드릴 것이니라


하나님은 오늘 본문에서 이스라엘 백성이 가나안 땅에서 지켜야 할 중요한 절기 네가지를 말씀하십니다.

첫째는 유월절, 둘째는 무교절, 셋째는 칠칠절, 넷째는 나팔절입니다.

이 절기들은 특별한 목적을 가지고 있습니다. 유월절은 이스라엘 백성이 애굽에서 해방된 날을 기념하는 것이고, 무교절은 이스라엘이 애굽을 출발했을 때 바로의 군대에게 쫓기기 시작하여 홍해 바다를 건너는 7일 동안의 고생한 날들을 기억하기 위함입니다. 칠칠절은 초실절에 밀 첫 수확을 시작하여 7주에 걸쳐 밀을 수확하고 그 수확의 완성의 기쁨을 기념하기 위함입니다. 그리고 나팔절은 민간력으로 한해를 시작하는 1월 1일에 전국 각지에서 나팔을 불어 새로운 한해의 시작을 알리며 한해를 주신 하나님께 감사의 절기를 지키는 것입니다.

이스라엘의 중요 절기는 그들의 정체성을 나타냅니다. 유월절에 그들은 해방 되었고, 무교절에 그들은 고난 받았지만, 하나님의 인도하심으로 애굽으로부터 완전한 단절이 이뤄졌고, 하나님의 축복으로 곡식을 수확하고, 하나님이 주신 새로운 한해를 맞이하는 민족임을 나타내십니다. 하나님은 그들이 어떻게 해방되었고, 살아남고, 살아가는지 잊지 않기를 원하셨습니다. 이스라엘 백성 다운 삶을 새롭게 정착하는 가나안 땅에서 자자손손 이어가기를 원하였습니다.

오늘 본문에서 저는 특이한 한가지를 발견했습니다. 모든 절기 제사를 드릴 때 "상번제"도 함께 진행되었다는 것입니다. 상번제는 아침 저녁으로 일년된 흠없는 숫양으로 드리는 제사입니다. 저 같으면 유월절, 나팔절과 같은 큰 절기를 지키는 날에는 상번제는 생략해도 될 것 같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절기 제사를 드릴 때 "상번제와 그 소제와 전제 외"에 그것들을 드리라 하시며 상번제는 반드시 드려야 할 제사로 말씀하십니다.

어제 주일 설교를 통해서 상번제의 의미를 나눴습니다. 상번제는 아침 저녁으로 상번제를 드리며 나는 하나님의 백성임을 기억하고, 하나님이 하루를 주시고, 하루를 살아감에 하나님의 은혜가 있었음을 기억하는 제사입니다. 숫 양 한마리 드리는 제사 이기 때문에 수송아지 두 마리와 숫양 한 마리와 일 년 된 숫양 일곱 마리를 드리는 유월절 제사에 가려질 수 있지만 하나님은 유월절 제사와 구별하여 상번제를 드리라고 하십니다.

우리의 상번제는 잘 드려지고 있는지요? 다른 중요한 일에 밀려 상번제가 밀리거나, 잊혀지는 경우가 없는지 살펴 봐야 할 것입니다. 매일 아침 저녁, 주님께 나아가 하나님의 백성됨을 기억하고 감사하는 "상번제"드리는 삶이 끊어지지 않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자녀들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