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5월 13일




민수기 27장 12-23절

12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너는 이 아바림 산에 올라가서 내가 이스라엘 자손에게 준 땅을 바라보라

13 본 후에는 네 형 아론이 돌아간 것 같이 너도 조상에게로 돌아가리니

14 이는 신 광야에서 회중이 분쟁할 때에 너희가 내 명령을 거역하고 그 물 가에서 내 거룩함을 그들의 목전에 나타내지 아니하였음이니라 이 물은 신 광야 가데스의 므리바 물이니라

15 모세가 여호와께 여짜와 이르되

16 여호와, 모든 육체의 생명의 하나님이시여 원하건대 한 사람을 이 회중 위에 세워서

17 그로 그들 앞에 출입하며 그들을 인도하여 출입하게 하사 여호와의 회중이 목자 없는 양과 같이 되지 않게 하옵소서

18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눈의 아들 여호수아는 그 안에 영이 머무는 자니 너는 데려다가 그에게 안수하고

19 그를 제사장 엘르아살과 온 회중 앞에 세우고 그들의 목전에서 그에게 위탁하여

20 네 존귀를 그에게 돌려 이스라엘 자손의 온 회중을 그에게 복종하게 하라

21 그는 제사장 엘르아살 앞에 설 것이요 엘르아살은 그를 위하여 우림의 판결로써 여호와 앞에 물을 것이며 그와 온 이스라엘 자손 곧 온 회중은 엘르아살의 말을 따라 나가며 들어올 것이니라

22 모세가 여호와께서 자기에게 명령하신 대로 하여 여호수아를 데려다가 제사장 엘르아살과 온 회중 앞에 세우고

23 그에게 안수하여 위탁하되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하였더라


오늘 본문은 참 슬픈 내용입니다.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아바림 산으로 올라가서 이스라엘 자손에게 준 땅을 보라고 하십니다. 본 후에 이제 너는 형처럼 죽게 될 것인데 신 광야에서 내 명령을 거역하고 내 거룩함을 나타내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씀하십니다. 여러분이 모세라고 한다면 어떤 마음이 들겠습니까? 서운하지 않을까요? 이스라엘을 이끌고 애굽에서 죽을 고비 넘기며 홍해를 건너고, 광야에서 갖은 고생하면서 이스라엘을 여기까지 이끌고 왔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면서 온유함이 지면에 승하다는 말을 들으면서 백성들의 공격도 잘 넘겼고, 목숨을 위태하게 만들었던 반란도 넘겼고, 먹을 음식, 물이 없는 고통도 넘겼습니다. 그런데 단 한번의 실수로 하나님은 모세에게 가나안 땅을 밟을 수 없다고 말씀하십니다. 저 같으면… 하나님께 떼라도 부려볼 것 같습니다. "하나님… 어떻게 그러실 수 있습니까? 제가 그 동안 해온 일이 있지 않습니까?"

저는 모세가 위대한 지도자라는 것이 오늘 본문에서 분명히 나타난다고 생각합니다. 모세는 비록 실수 한적은 있지만 자신이 그 동안 이스라엘 백성을 인도한 것이 자신의 영광과 자신의 개인적인 목적을 이루는 것이 아니었음을 분명히 나타내고 있습니다. 모세는 단 한가지만 걱정합니다. 자신의 미래, 자신의 업적에 대한 서운함에 대해서 항의하지 않고 오로지 이스라엘 백성이 목자 없는 양과 같이 되게 하지 말아 달라는 부탁들 하나님께 하는 것입니다. 이에 하나님은 눈의 아들 여호수아를 선택하십니다. 모세의 모든 존귀함과 리더십을 여호수아에게 넘겨 주기를 명령하셨습니다. 그래서 제사장 엘르아살과 온 회중이 보는 앞에서 여호수아를 세웁니다. 그리고 온 백성이 여호수아를 복종하게 했습니다.

저는 오늘 본문의 말씀을 읽으면서 처음에는 나와 별로 상관 없는 본문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묵상하면 할수록 목회자로서 많은 찔림이 있습니다. 하나님을 나를 알아주지 않는 것 같은 서운한 마음이 들 때도 많았습니다. 그 말은 무엇입니까? 내 스스로 높임을 받고자 할 때가 있었다는 것이죠. 반면에 모세는 가나안 땅을 밟지 못하는 서운함이 있었지만 그것이 하나님의 명령이고 자신의 잘못으로 일어난 처분이라고 한다면 그것에 대하서 하나님께 서운한 마음을 표현하거나 토를 달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그가 걱정한 것은 자신이 아니라 이스라엘 백성의 미래를 걱정하고 하나님께 부탁하는 모습을 보인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여러분도 어디 가면 다들 지도자 입니다. 여러분은 어떤 마음 자세로 지도력을 발휘하십니까? 자녀들이 존재하는 것, 회사가 존재하는 것이 혹시 여러분 개인의 만족과 여러분 개인의 영광을 위해서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은 아닌지요. 그렇다면 하나님이 여러분에게 모세와 같은 처분을 내릴 때 여러분은 정말로 받아들이기 어렵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여러분에게 어떤 순간에 모든 지도력을 내려 놓으라고 명령하실 수 있습니다. 그때 제가 지금까지 일한 것은 내 자신이 아니라 하나님을 위해서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서 일했기에 주님의 말씀에 순종합니다. 라는 모습을 보일 수 있는지요. 그렇게 되기 위해서는 지금부터 연습하셔야 합니다. 매 순간 마다 바울의 고백이 내 고백이 되어야 합니다.

갈라디아서 2:20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나니 그런즉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요 오직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시는 것이라 이제 내가 육체 가운데 사는 것은 나를 사랑하사 나를 위하여 자기 자신을 버리신 하나님의 아들을 믿는 믿음 안에서 사는 것이라..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