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5월 11일




민수기 26장 52-65절


52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53 이 명수대로 땅을 나눠 주어 기업을 삼게 하라


54 수가 많은 자에게는 기업을 많이 줄 것이요 수가 적은 자에게는 기업을 적게 줄 것이니 그들이 계수된 수대로 각기 기업을 주되


55 오직 그 땅을 제비 뽑아 나누어 그들의 조상 지파의 이름을 따라 얻게 할지니라


56 그 다소를 막론하고 그들의 기업을 제비 뽑아 나눌지니라


57 레위인으로 계수된 자들의 종족들은 이러하니 게르손에게서 난 게르손 종족과 고핫에게서 난 고핫 종족과 므라리에게서 난 므라리 종족이며


58 레위 종족들은 이러하니 립니 종족과 헤브론 종족과 말리 종족과 무시 종족과 고라 종족이라 고핫은 아므람을 낳았으며


59 아므람의 처의 이름은 요게벳이니 레위의 딸이요 애굽에서 레위에게서 난 자라 그가 아므람에게서 아론과 모세와 그의 누이 미리암을 낳았고


60 아론에게서는 나답과 아비후와 엘르아살과 이다말이 났더니


61 나답과 아비후는 다른 불을 여호와 앞에 드리다가 죽었더라


62 일 개월 이상으로 계수된 레위인의 모든 남자는 이만 삼천 명이었더라 그들은 이스라엘 자손 중 계수에 들지 아니하였으니 이는 이스라엘 자손 중에서 그들에게 준 기업이 없음이었더라


63 이는 모세와 제사장 엘르아살이 계수한 자라 그들이 여리고 맞은편 요단 가 모압 평지에서 이스라엘 자손을 계수한 중에는


64 모세와 제사장 아론이 시내 광야에서 계수한 이스라엘 자손은 한 사람도 들지 못하였으니


65 이는 여호와께서 그들에게 대하여 말씀하시기를 그들이 반드시 광야에서 죽으리라 하셨음이라 이러므로 여분네의 아들 갈렙과 눈의 아들 여호수아 외에는 한 사람도 남지 아니하였더라



오늘 본문에서 이스라엘의 각 지파가 분배 받는 땅의 세가지 원칙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먼저 땅 분배의 세가지 원칙을 살펴 보면, 첫째, 각 지파의 인구 비율에 따라 땅을 나누는 것입니다. 곧 땅의 넓이는 각 지파의 인원수 비례에 따라 정해지는 것으로, 지파 사람 숫자가 많으면 큰 땅, 지파 숫자가 적으면 적은 땅입니다. 이렇게 하신 이유는 이스라엘 백성이 공평한 삷을 살기 원하셨기 때문입니다. 힘이 있다고 더 크고 좋은 땅을 얻는 것이 아니라, 공평하게 인구 비례로 얻은 땅을 통해서 하나님의 공평함을 보여 주기 위함이었습니다.


둘째는 땅의 위치는 '제비 뽑기'로 결정하는 원칙입니다. 즉, 땅의 넓이는 지파별 사람 숫자에 따라 할당되었으나, 그 지리적 위치는 순전히 제비뽑기로 선택된다는 것입니다. 그 예를 다음과 같이 들 수 있습니다. 우선, 가나안 땅을 30,000명 이상이 들어갈 수 있는 땅, 40,000명 이상 그리고 50,000명 이상이 들어가서 살 수 있는 땅으로 나눕니다. 그러면 30,000 명 이상이 들어갈 수 있는 땅에는 두 지파가 해당이 됩니다. (므낫세 32,200명, 베냐민 35,400명) 그러면 므낫세 지파와 베냐민 지파의 대표가 30,000명 이상이 들어 가 살 수 있는 땅 A지역과 B지역을 제비를 뽑아, 그 중 한 지역을 차지하게 되는 것입니다. 이렇게 제비 뽑아 땅을 얻게 하신 이유는 불평 불만을 최소와 하면서 하나님의 뜻으로 받아들이고 평화롭게 살기를 원하셨기 때문입니다. 만약 임의대로 땅을 분배 했다면 “왜 우리 땅은 좁고 나쁘냐"며 불평 불만을 제기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들이 스스로 제비 뽑아 하나님의 뜻을 발견함으로 불평 없이 평화로운 나라가 되기를 바라셨던 것입니다.


세 번째 원칙은, 결정된 땅은 각 지파 조상의 이름을 따른다는 원칙입니다. 이렇게 하라 하신 이유는 개인의 전매를 막을 수 있고, 영영히 조상의 기업(유산)으로 내려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 각지파들이 가정과 가문을 명예롭게 만들라는 의미가 있습니다. 가나안 땅을 얻는 것도 중요하지만, 가나안 땅에서 하나님의 백성답게 사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그 땅에 살며 가문의 이름을 생각하고, 가문의 명예를 지키기를 원하셨기 때문에 조상의 이름을 꼭 기억하기를 원하셨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의 땅 분배 원칙을 통해서 하나님이 우리 안에 나타나기를 원하는 삶의 원칙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공평, 평화, 명예입니다. 하나님이 이름을 가리우지 말고, 공평과, 평화를 실천하는 하나님의 백성 되기를 원하십니다. 우리의 삶은 어떤가요? 하나님의 공평하심을 나타내며 평화로운 삶을 살고 있는지요? 하나님의 이름을 영화롭게 하는지요?


지난 주말에 텍사스에서 인종 차별주의자의 무자비한 총기 난사로 8명이 숨지는 끔찍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그 중에는 한인 가족 3명이 포함되어 있는데, 젊은 부부와 세살 아들입니다. 이 가정에는 6살 아들도 있는데 하루 아침에 가족을 잃는 참사가 벌어진 것입니다. 뉴스를 들을 때 마다 마음이 아픕니다. 여러분 함께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같은 아픔이 없어야 할 것입니다. 공평, 평화가 보이지 않습니다. 하나님의 이름이 들어나지 않습니다. 우리의 삶 가운데 하나님의 뜻이 펼쳐질 수 있도록 내 자신을 하나님께 드리고, 기도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留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