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4월 7일



2023년 4월 7일

마태복음 27장 45-56

성 금요일


45 제육시로부터 온 땅에 어둠이 임하여 제구시까지 계속되더니

46 제구시쯤에 예수께서 크게 소리 질러 이르시되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 하시니 이는 곧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 하는 뜻이라

47 거기 섰던 자 중 어떤 이들이 듣고 이르되 이 사람이 엘리야를 부른다 하고

48 그 중의 한 사람이 곧 달려가서 해면을 가져다가 신 포도주에 적시어 갈대에 꿰어 마시게 하거늘

49 그 남은 사람들이 이르되 가만 두라 엘리야가 와서 그를 구원하나 보자 하더라

50 예수께서 다시 크게 소리 지르시고 영혼이 떠나시니라

51 이에 성소 휘장이 위로부터 아래까지 찢어져 둘이 되고 땅이 진동하며 바위가 터지고

52 무덤들이 열리며 자던 성도의 몸이 많이 일어나되

53 예수의 부활 후에 그들이 무덤에서 나와서 거룩한 성에 들어가 많은 사람에게 보이니라

54 백부장과 및 함께 예수를 지키던 자들이 지진과 그 일어난 일들을 보고 심히 두려워하여 이르되 이는 진실로 하나님의 아들이었도다 하더라

55 예수를 섬기며 갈릴리에서부터 따라온 많은 여자가 거기 있어 멀리서 바라보고 있으니

56 그 중에는 막달라 마리아와 또 야고보와 요셉의 어머니 마리아와 또 세베대의 아들들의 어머니도 있더라


예수님은 모욕과 고통을 아침 9시부터 정오까지 세시간에 걸쳐 견디셨습니다. 정오가 되었을 때, 극심한 고통이 밀려 왔습니다. 예수님은 너무 고통스러운 나머지 아버지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 절규합니다. 지금 하나님은 예수님이 모든 죄를 지고 죽어야 하는 순간이기에 그의 고통을 감하지 않으셨습니다. 예수님은 이미 유다를 비롯하여 모든 종교지도자들, 로마 당국으로부터 배신과 부인을 당하셨습니다. 이제 하나님으로부터도 버림을 받은 것입니다. 그 순간 예수님은 세상 죄에 대한 형벌로 하나님으로부터의 분리를 감당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가장 극심한 고통을 경험하시고, 물과 피를 다 쏟으신 후 오후 세시 경 예수님은 큰 소리로 외치시고 십자가에서 죽으셨습니다. 사람들은 여전히 예수님을 조롱합니다. 예수님이 엘리야를 부른다고 생각하여 엘리야가 와서 구원하나 보자고 합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완전한 죽음에서 부활하기 위해 가장 어둡고, 외롭고, 두려운 죽음의 상태로 들어가셨습니다.

예수님이 숨을 거두는 순간 하나님은 예수님이 죽음이 의미하는 표적을 보여 주십니다. 휘장이 위로부터 아래까지 찢어져 둘이 된 것입니다. 휘장은 지성소와 성소를 구분하는 두꺼운 막으로 일년에 단 한번 대제사장만이 그곳에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모든 인간들은 하나님이 임재하시는 지성소와 분리 되었던 것입니다. 하지만 예수님이 돌아가시는 순간 이 휘장이 위로부터 아래까지 찢어져 둘이 된 것입니다. 이는 하나님이 예수 그리스도의 찢어진 몸과 흘린 피로 장막을 거두어 예수를 믿는 자는 누구나 하나님께 나올 수 있도록 초대한 것입니다.

히브리서 저자는 예수님의 십자가 죽으심에 대해 이렇게 선언했습니다. “그러므로 형제들아 우리가 예수의 피를 힘입어 성소에 들어갈 담력을 얻었나니 그 길은 우리를 위하여 휘장 가운데로 열어 놓으신 새로운 살 길이요 휘장은 곧 그의 육체니라” 그의 몸이 찢어짐으로 하나님께 나아갈 길을 여신 것입니다. 대제사장 이외의 사람이 지성소에 들어가면 죽임을 당했지만, 예수님이 대신 죽으심으로 주 앞에 나갈 수 있습니다. 쉬운 성경은 이렇게 번역했습니다. “우리는 예수님의 피 때문에 자유롭고 담대하게 지성소로 들어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여러분 예수님이 열어 놓으신 그 길을 얼마나 자주 걸어가십니까? 그 길은 아름답게 꾸며진 길이 아닙니다. 보면서 관망하는 길이 아닙니다. 하나님께 수시로 나아가 하나님을 만나야 하는 길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그 길을 보는데 관심이 있습니다. 꾸미기만 좋아합니다. 예수님의 십자가 고통이, 죽음이 무의미하게 될 뿐입니다.

그 길을 걸어가기를 원합니다.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