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4월 6일




마태복음 27장 27-44절


27 이에 총독의 군병들이 예수를 데리고 관정 안으로 들어가서 온 군대를 그에게로 모으고

28 그의 옷을 벗기고 홍포를 입히며

29 가시관을 엮어 그 머리에 씌우고 갈대를 그 오른손에 들리고 그 앞에서 무릎을 꿇고 희롱하여 이르되 유대인의 왕이여 평안할지어다 하며

30 그에게 침 뱉고 갈대를 빼앗아 그의 머리를 치더라

31 희롱을 다 한 후 홍포를 벗기고 도로 그의 옷을 입혀 십자가에 못 박으려고 끌고 나가니라

32 나가다가 시몬이란 구레네 사람을 만나매 그에게 예수의 십자가를 억지로 지워 가게 하였더라

33 골고다 즉 해골의 곳이라는 곳에 이르러

34 쓸개 탄 포도주를 예수께 주어 마시게 하려 하였더니 예수께서 맛보시고 마시고자 하지 아니하시더라

35 그들이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은 후에 그 옷을 제비 뽑아 나누고

36 거기 앉아 지키더라

37 그 머리 위에 이는 유대인의 왕 예수라 쓴 죄패를 붙였더라

38 이 때에 예수와 함께 강도 둘이 십자가에 못 박히니 하나는 우편에, 하나는 좌편에 있더라

39 지나가는 자들은 자기 머리를 흔들며 예수를 모욕하여

40 이르되 성전을 헐고 사흘에 짓는 자여 네가 만일 하나님의 아들이어든 자기를 구원하고 십자가에서 내려오라 하며

41 그와 같이 대제사장들도 서기관들과 장로들과 함께 희롱하여 이르되

42 그가 남은 구원하였으되 자기는 구원할 수 없도다 그가 이스라엘의 왕이로다 지금 십자가에서 내려올지어다 그리하면 우리가 믿겠노라

43 그가 하나님을 신뢰하니 하나님이 원하시면 이제 그를 구원하실지라 그의 말이 나는 하나님의 아들이라 하였도다 하며

44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힌 강도들도 이와 같이 욕하더라


예수님은 십자가에 달리기 전에 온갖 희롱을 당하십니다.

먼저 군병들에게 희롱 당하십니다. 그들은 예수님의 머리에 가시관을 씌웁니다. 가시관을 그냥 얹어 놓은 것이 아닙니다. 머리에 깊이 박히도록 눌러 씌운 것입니다. 가시는 머리를 뚫고 들어가고 머리에서 피가 흐르게 됩니다. 금 면류관을 영광스럽게 써야 할 예수님을 조롱하며 멸시의 가시 면류관을 씌운 것입니다. 또 그들은 오른 손에 갈대를 들게 합니다. 왕들은 왕권을 상징하는 홀을 잡고 있지만, 그들은 길거리에서 쉽게 주울 수 있는 갈대를 손에 쥐게 함으로써 예수님을 조롱한 것입니다. 또한 홍포를 입혔습니다. 홍포 또한 왕을 상징하는 색의 옷입니다. 로마 군병은 예수님이 유대인의 왕이라고 했다는 죄목으로 십자가 처형에 처해 졌다는 사실을 듣고 그들이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으로 예수님을 조롱하는 것입니다. 겉 모습으로 조롱만 한 것이 아니라 침 뱉고 갈대를 빼앗아 예수님의 머리를 칩니다. 31절에 희롱을 다 했다고 합니다. 그들은 지칠때 까지 예수님을 희롱 한 것입니다. 더이상 희롱으로 흥미를 느끼지 못하자 홍포를 벗기고 피 묻은 옷을 도로 입혀 십자가에 못 박으려고 끌고 나갑니다. 예수님은 힘이 없었습니다. 문서에 의하면 십자가의 세로 기둥은 이미 골고다에 박혀 있기 때문에 가로 기둥을 지고 가야 했는데 예수님은 이미 채찍질, 희롱 등으로 힘을 잃어 기둥을 지고 갈 수 없자 유월절에 예루살렘에 와 있었던 구레네 사람 시몬에게 십자가를 억지로 지워 가게 합니다.

예수님은 십자가에 달리셨습니다. 그들은 예수님의 옷을 제비 뽑아 나눕니다. 그 머리 위에 유대인의 왕이라고 쓴 죄패를 붙였습니다. 그들은 놀림의 수단으로 죄패를 붙였지만 예수님은 유대인의 왕일 뿐 아니라 이 세상의 왕이 되심을 그들이 천명하고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강도들과 함께 십자가에 달리셨습니다. 이것으로 십자가 처형이 끝난 것이 아닙니다. 이제 부터 더 본격적인 희롱과 고통이 시작됩니다. 지나가는 사람들은 머리를 흔들며 예수님을 모욕합니다. 대제사장들도 서기관들과 장로들과 희롱합니다. 남은 구원하였으되 자기는 구원할 수 없다고 말하며 지금 십자가에서 내려오면 믿겠다고 조롱합니다. 예수님은 이 모든 희롱을 듣고 계십니다. 또한, 견딜 수 없는 고통을 당하십니다. 어깨가 탈골되고 숨을 쉴 수 없는 상태가 지속됩니다. 손에 박힌 못 때문에 파상풍의 고통도 시작됩니다. 이 고통은 상상을 초월합니다. 그런데 44절에 보면 십자가에 못 박힌 강도들도 이 같이 욕했다고 말씀합니다.

대제사장들로 시작해서 강도들조차 예수님을 욕합니다. 왜 예수님은 이렇게 온갖 희롱을 당하며 험한 십자가를 져야 했을까요?

예수님은 인간이 경험하게 될 가장 심한 고난 고통을 직접 경험하심으로 우리의 문제를 모두 경험하시고 십자가에 달리신 것입니다. 히브리서 저자는 이렇게 말합니다. “우리에게 있는 대제사장은 우리의 연약함을 동정하지 못하실 이가 아니요 모든 일에 우리와 똑같이 시험을 받으신 이로되 죄는 없으시니라” (히브리서 4:15) 예수님은 연약한 인간이 받을 수 있는 모든 시험을 받으셨기 때문에 인간을 정확히 아시고 인간의 죄를 짊어지고 십자가에 달리신 것입니다. 예수님의 십자가가 의미 있는 이유입니다. 우리와 동떨어진 멀리 있는 신이 십자가 이벤트를 한 것이 아닙니다. 그래서 우리는 우리의 모든 아픔과 죄를 가지고 주 앞에 나갈 수 있는 것입니다. 히브리저자는 이렇게 권면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긍휼하심을 받고 때를 따라 돕는 은혜를 얻기 위하여 은혜의 보좌 앞에 담대히 나아갈 것이니라”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