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4월 5일




마태복음 27장 11-26절

11 예수께서 총독 앞에 섰으매 총독이 물어 이르되 네가 유대인의 왕이냐 예수께서 대답하시되 네 말이 옳도다 하시고

12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에게 고발을 당하되 아무 대답도 아니하시는지라

13 이에 빌라도가 이르되 그들이 너를 쳐서 얼마나 많은 것으로 증언하는지 듣지 못하느냐 하되

14 한 마디도 대답하지 아니하시니 총독이 크게 놀라워하더라

15 명절이 되면 총독이 무리의 청원대로 죄수 한 사람을 놓아 주는 전례가 있더니

16 그 때에 바라바라 하는 유명한 죄수가 있는데

17 그들이 모였을 때에 빌라도가 물어 이르되 너희는 내가 누구를 너희에게 놓아 주기를 원하느냐 바라바냐 그리스도라 하는 예수냐 하니

18 이는 그가 그들의 시기로 예수를 넘겨 준 줄 앎이더라

19 총독이 재판석에 앉았을 때에 그의 아내가 사람을 보내어 이르되 저 옳은 사람에게 아무 상관도 하지 마옵소서 오늘 꿈에 내가 그 사람으로 인하여 애를 많이 태웠나이다 하더라

20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이 무리를 권하여 바라바를 달라 하게 하고 예수를 죽이자 하게 하였더니

21 총독이 대답하여 이르되 둘 중의 누구를 너희에게 놓아 주기를 원하느냐 이르되 바라바로소이다

22 빌라도가 이르되 그러면 그리스도라 하는 예수를 내가 어떻게 하랴 그들이 다 이르되 십자가에 못 박혀야 하겠나이다

23 빌라도가 이르되 어찜이냐 무슨 악한 일을 하였느냐 그들이 더욱 소리 질러 이르되 십자가에 못 박혀야 하겠나이다 하는지라

24 빌라도가 아무 성과도 없이 도리어 민란이 나려는 것을 보고 물을 가져다가 무리 앞에서 손을 씻으며 이르되 이 사람의 피에 대하여 나는 무죄하니 너희가 당하라

25 백성이 다 대답하여 이르되 그 피를 우리와 우리 자손에게 돌릴지어다 하거늘

26 이에 바라바는 그들에게 놓아 주고 예수는 채찍질하고 십자가에 못 박히게 넘겨 주니라


종교지도자들은 에수님을 총독앞으로 끌고 갔습니다. 당시 유대인들은 사형 권한이 없었기 때문에 로마의 승인을 얻고자 함입니다.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은 자신들이 주장하는 죄목을 제시합니다. 이때 빌라도는 피고인에게 자신을 변호할 기회를 주었습니다. 빌라도가 가장 궁금해하는 것은 자신이 메시아라는 예수님의 주장입니다. “네가 유대인의 왕이냐"... 예수님은 “네 말이 옳도다" 하셨습니다. 예수님은 빌라도의 질문이 곧 진리에 대한 고백이 되게 만드는 방법으로 그렇다고 대답하신 것입니다.

이 답을 하신 후 예수님 침묵하십니다. 빌라도는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에게 그들의 주장을 말할 기회를 주었습니다. 그들은 여러 가지 일들을 말했는데, 아마 유대와 로마 법 모두를 어겼다는 내용도 포함되었을 것입니다. 마태는 독자들이 이 사실을 놓치지 않도록 예수님의 침묵을 두차례 기록했습니다. 빌라도는 유대교 지도자들의 악의에 찬 증언들에 대해 변론할 기회를 주었지만 예수님은 지속적으로 침묵하셨습니다.

마태는 “고발을 당하되 아무 대답도 아니하시는지라"는 이중 부정의 표현을 하면서 예수님의 침국을 강요했는데, 예수님은 그들의 모든 고발에 대해 얼마든지 변론할 수 있었지만 의도적으로 그렇게 하지 않았음을 표현합니다. 예수님의 사명은 이 재판을 진행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의 심문은 밤 새 진행 되었고 아침이 되었습니다. 이 재판이 끝나기를 기다리는 군중들이 밖에 있었습니다. 빌라도는 모여있는 군중들에게 선택권을 줍니다. “너희는 내가 누구를 너희에게 놓아주기를 원하느냐, 바라바냐 그리스도라 하는 예수냐…” 빌라도는 재판의 책임을 군중들에게 돌리고 싶었던 것입니다. 흉악 범인 바라바와 예수를 맞바꾸는 판결은 과하다는 생각하여 그 선택을 군중들에 넘긴 것입니다. 이 일이 진행 되는 과정에서 빌라도의 아내가 그에게 저 옳은 사람에게 아무 상관도 하지 마소서 라며 꿈 소식을 전해 왔습니다. 그러나 빌라도는 그 아내의 경고를 따르지 않았습니다. 아마 24절에서 손을 씻은 것은 아내의 말이 부담되었기 때문이지만, 그는 예수님을 놓아주지 못했습니다. 예수님에 대한 증거가 부족했지만 군중들의 소리에 비겁한 정치인들과 마찬가지로 대중의 손에 예수님을 넘겨 버렸습니다.

이제 두번째 중대한 결정을 해야 할 때 입니다. 예수님을 어떤 방식으로 처형할 것이지에 대한 판결이었습니다. 빌라도는 “그러면 그리스도라 하는 예수를 내가 어떻게 하랴"고 묻습니다. 이에 군중은 “십자가"에 못 박혀야 한다고 요구합니다. 빌라도는 백성들을 설득해보려 했습니다. 마태는 “피미 (밝히다, 말하다)"라는 단어를 사용하여 예수님의 무죄를 옹호하는 설득에 가까운 말을 하지만, 군중들이 “십자가에 못 박혀야 하겠나이다"라는 고함 소리에 파묻히고 맙니다. 총독은 더이상 군중들을 통제할 수 없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래서 바라바를 놓아주고 예수님을 채찍질하여 십자가에 못 박히게 넘겨 주게 됩니다.

언듯 보면 빌라도는 예수님을 십자가 처형하는데 별 잘못이 없어 보입니다. 그는 유대땅의 치안을 담당하여 소요를 막고 세금을 잘 거둬 로마로 보내는 일만 잘 하면 됐기 때문에 민란을 걱정하여 군중들이 원하는대로 예수님 대신 바라바를 풀어주고, 예수님을 십자가 처형으로 넘긴 것입니다. 하지만, 그 내면을 살펴보면 빌라도는 예수님의 죄를 찾지 못한 상태에서 종교지도자들의 압력과 군중의 함성 소리에 떨리며 한 무고한 생명을 넘긴 것입니다. 무책임한 지도자의 모습을 적나라 하게 보여 준 것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