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4월 4일





마태복음 27장 1-10절


1 새벽에 모든 대제사장과 백성의 장로들이 예수를 죽이려고 함께 의논하고

2 결박하여 끌고 가서 총독 빌라도에게 넘겨 주니라

3 그 때에 예수를 판 유다가 그의 정죄됨을 보고 스스로 뉘우쳐 그 은 삼십을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에게 도로 갖다 주며

4 이르되 내가 무죄한 피를 팔고 죄를 범하였도다 하니 그들이 이르되 그것이 우리에게 무슨 상관이냐 네가 당하라 하거늘

5 유다가 은을 성소에 던져 넣고 물러가서 스스로 목매어 죽은지라

6 대제사장들이 그 은을 거두며 이르되 이것은 핏값이라 성전고에 넣어 둠이 옳지 않다 하고

7 의논한 후 이것으로 토기장이의 밭을 사서 나그네의 묘지를 삼았으니

8 그러므로 오늘날까지 그 밭을 피밭이라 일컫느니라

9 이에 선지자 예레미야를 통하여 하신 말씀이 이루어졌나니 일렀으되 그들이 그 가격 매겨진 자 곧 이스라엘 자손 중에서 가격 매긴 자의 가격 곧 은 삼십을 가지고

10 토기장이의 밭 값으로 주었으니 이는 주께서 내게 명하신 바와 같으니라 하였더라


예수님이 결국 총독 빌라도에게 넘겨지게 됩니다.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이 총독에게 예수님을 넘겨 준 이유는 그들에게는 사형선고의 권한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물론, 유대인들은 스데반집사를 죽일 때처럼 돌로 쳐서 죽일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유대의 법이 아닌, 온 천하에 알게 하여 죽게 하고자 했던 목적이 있기 때문에 로마의 승인을 얻어 로마식으로 십자가에 처형하려 한 것입니다.

이 과정을 지켜본 가룟유다에게 심경의 변화가 생겼습니다. 뉘우침이 생긴 것입니다. 아마도 유다는 일이 이렇게 크게 확대될 것을 생각하지 못했을 수도 있습니다. 그냥 옥살이 정도 할 줄 알았는데, 갑자기 빌라도에 넘겨 주고 십자가 처형 이야기가 나오자 대 제사장들과 장로들에게 은 30을 도로 갖다 주며 “내가 무죄한 피를 팔고 죄를 범하였다”고 말합니다. 그리고, 스스로 목매어 죽었습니다.

가룟 유다는 회개 한 것일까요?

회개에는 두가지 종류가 있다고 합니다. 하나는 양심적 회개이고, 또 하나는 복음적인 회개입니다. 오늘 본문에 가룟유다의 양심적 회개의 모습이 나옵니다. 3절에 “때에 예수를 판 유다가 그의 정죄됨을 보고 스스로 뉘우쳤다”고 했습니다(3). 여기서 뉘우친다는 ‘메타멜로마이’란 말은 후회한다는 뜻입니다. 자기가 한 일을 돌이켜 보고 양심의 고통을 받아 번민하는 마음의 상태를 말하고 있습니다. 양심적 회개를 한 유다는 자신의 행동에 대해 후회하는 마음으로 돈을 도로 갖다 주고, 계약을 무르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그의 뜻대로 되지 않았습니다. 그때, 가룟 유다는 죽음을 선택했습니다. 세상사람들이 보면 그는 정말로 양심적이어서 스스로 목숨을 끊을 정도로 괴로워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그의 괴로움을 극에 달했을 것입니다. 자기 때문에 예수님이 죽게 되었으니 그것을 생각만 해도 참을 수 없는 괴로움에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가룟 유다는 끝까지 자기 자신만 생각했습니다. 자신을 창조하신 하나님을, 자신의 죄를 위해 이 땅에 오신 예수님을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양심적으로 뉘우치는 마음이 생겼을 수는 있지만 결국 그는 또 하나님의 뜻이 아닌 자신의 의지로 삶을 마감한 것입니다.

반면에 어제 묵상한 것처럼 베드로는 다른 선택을 했습니다. 그는 돈을 받고 예수님을 팔지는 않았지만, 세번이나 예수님을 모른다고 부인한 것은 평생 씻을 수 없는 죄책감에 시달릴 것입니다. 하지만, 그는 돌아왔습니다. 공동체에 돌아왔고, 부활하신 예수님을 다시 만나 예수님을 위한 삶을 평생 살게 됩니다. 진정한 회개가 일어난 것입니다.

어제 묵상에 이어서 다시 한번 회개에 대해서 생각하게 됩니다. 주앞에 회개할 일이 없습니까? 양심에 가책을 느끼는 수준에서 끝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주님께 돌아와 주님을 위해 살아가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우리를 기다리고 계십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