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4월 3일




마태복음 26장 57-75절

57 예수를 잡은 자들이 그를 끌고 대제사장 가야바에게로 가니 거기 서기관과 장로들이 모여 있더라

58 베드로가 멀찍이 예수를 따라 대제사장의 집 뜰에까지 가서 그 결말을 보려고 안에 들어가 하인들과 함께 앉아 있더라

59 대제사장들과 온 공회가 예수를 죽이려고 그를 칠 거짓 증거를 찾으매

60 거짓 증인이 많이 왔으나 얻지 못하더니 후에 두 사람이 와서

61 이르되 이 사람의 말이 내가 하나님의 성전을 헐고 사흘 동안에 지을 수 있다 하더라 하니

62 대제사장이 일어서서 예수께 묻되 아무 대답도 없느냐 이 사람들이 너를 치는 증거가 어떠하냐 하되

63 예수께서 침묵하시거늘 대제사장이 이르되 내가 너로 살아 계신 하나님께 맹세하게 하노니 네가 하나님의 아들 그리스도인지 우리에게 말하라

64 예수께서 이르시되 네가 말하였느니라 그러나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 후에 인자가 권능의 우편에 앉아 있는 것과 하늘 구름을 타고 오는 것을 너희가 보리라 하시니

65 이에 대제사장이 자기 옷을 찢으며 이르되 그가 신성모독 하는 말을 하였으니 어찌 더 증인을 요구하리요 보라 너희가 지금 이 신성모독 하는 말을 들었도다

66 너희 생각은 어떠하냐 대답하여 이르되 그는 사형에 해당하니라 하고

67 이에 예수의 얼굴에 침 뱉으며 주먹으로 치고 어떤 사람은 손바닥으로 때리며

68 이르되 그리스도야 우리에게 선지자 노릇을 하라 너를 친 자가 누구냐 하더라

69 베드로가 바깥 뜰에 앉았더니 한 여종이 나아와 이르되 너도 갈릴리 사람 예수와 함께 있었도다 하거늘

70 베드로가 모든 사람 앞에서 부인하여 이르되 나는 네가 무슨 말을 하는지 알지 못하겠노라 하며

71 앞문까지 나아가니 다른 여종이 그를 보고 거기 있는 사람들에게 말하되 이 사람은 나사렛 예수와 함께 있었도다 하매

72 베드로가 맹세하고 또 부인하여 이르되 나는 그 사람을 알지 못하노라 하더라

73 조금 후에 곁에 섰던 사람들이 나아와 베드로에게 이르되 너도 진실로 그 도당이라 네 말소리가 너를 표명한다 하거늘

74 그가 저주하며 맹세하여 이르되 나는 그 사람을 알지 못하노라 하니 곧 닭이 울더라

75 이에 베드로가 예수의 말씀에 닭 울기 전에 네가 세 번 나를 부인하리라 하심이 생각나서 밖에 나가서 심히 통곡하니라


예수님이 대제사장의 집으로 붙잡혀 가셨습니다.

예수님을 사랑했던 베르도는 예수님이 걱정되어 멀찍이 따라갑니다. 저는 멀찍이..라는 단어가 상당히 거슬렸습니다. 베드로는 예수님을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 그리스도라고 고백했습니다. 그리고 절대로 예수님을 떠나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이 잡혀가실 때 멀찍이 따라만 가고 있습니다. 사실, 베드로가 가진 힘으로 무엇을 할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그리고, 다른 제자들은 따라가지도 않았기 때문에 이렇게 따라간 베드로도 대단한 용기를 가지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아쉬운 것은 멀찍이 라는 단어입니다. 베드로는 늘 예수님 옆에 있었는데, 멀리 있다는 모습이 그에게 무슨 일이 일어날 수 있는 복선을 깔아 놓는 듯 합니다. 마치 그의 마음도 멀찍이 있는 듯한 뉘앙스를 줍니다. 아니나 다를까.. 예수님을 멀찍이 따라가던 베드로에게 큰 시험이 찾아 옵니다. 사람들이 그를 알아 본 것입니다. 한 여종이 베드로에게 이 사람도 그와 함께 있었다고 말합니다. 베드로는 부인합니다. “이 여자여 내가 그를 알지 못하노라..” 알지도 못한다고 합니다. 조금 후에 다른 사람이 보고 말합니다. 너도 그 도당이라.. 베드로가 다시 부인합니다. “이 사람아 나는 아니로다..” 한 시간쯤 있다가 또 한사람이 장담하여 말합니다. 이는 갈릴리 사람이니 참으로 그와 함께 있었느니라.. 베드로는 다시 부인합니다. “이 사람아 나는 네가 하는 말을 알지 못하노라…” 이 말을 하고 있을 때 닭이 웁니다. 닭 우는 소리를 예수님도 들으시고 베드로를 보셨고, 베드로는 예수님이 하신 말씀이 생각나 밖에 나가 심히 통곡합니다. 만일 베드로가 예수님과 멀찍이 있지 않고, 조금만 더 가까이 예수님 옆에 있었다면 베드로가 과연 이렇게까지 예수님을 부인할 수 있었을까요? 예수님의 음성을 들을 수 있고, 내 음성이 예수님께 전달 될 수 있는 거리에 있었더라면 베드로가 이렇게 쉽게 무너지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러나 베드로에게 희망이 있었던 것은 진심으로 회개했다는 것입니다. 베드로는 닭이 울자 예수님의 말씀이 떠올라 마음에 꽂혔습니다. 그리고 통곡하며 눈물 흘리고 회개합니다. 그리고 선택했습니다. 여기서 베드로는 무엇을 선택할 수 있었을까요? 물론 그도 너무 괴로워 자살을 선택할 수도 있었습니다. 혹은.. 자신이 다른 제자들 앞에서 한 말이 있기 때문에 너무 창피해서 고향으로 돌아가는 선택을 할 수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는 예수님 곁에 남았습니다. 남았을 뿐만 아니라 함께 했던 공동체에 자신이 어떤 일을 했는지 고백했습니다. 본문에는 그가 한 행동을 고백했다고 나오지는 않지만, 베드로가 이 사실을 모두에게 알렸기 때문에 복음서에 기록된 것입니다. 그리고 다시는 예수님을 배반하는 삶을 살지 않았습니다. 그것이 진정한 회개입니다.

혹시 베드로와 같은 모습이 있습니까? 예수님과 멀찍이 서 있는 것은 아닙니까? 혹시 예수님을 모른다고 부인한 적은 없습니까? 오늘 말씀을 묵상하며 주님이 주시는 말씀이 있다면 회개함으로 과거로부터 돌아서고 주님과 동행하는 삶을 살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