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4월 28일




민수기 19장 11-22절

11 사람의 시체를 만진 자는 이레 동안 부정하리니

12 그는 셋째 날과 일곱째 날에 잿물로 자신을 정결하게 할 것이라 그리하면 정하려니와 셋째 날과 일곱째 날에 자신을 정결하게 하지 아니하면 그냥 부정하니

13 누구든지 죽은 사람의 시체를 만지고 자신을 정결하게 하지 아니하는 자는 여호와의 성막을 더럽힘이라 그가 이스라엘에서 끊어질 것은 정결하게 하는 물을 그에게 뿌리지 아니하므로 깨끗하게 되지 못하고 그 부정함이 그대로 있음이니라

14 장막에서 사람이 죽을 때의 법은 이러하니 누구든지 그 장막에 들어가는 자와 그 장막에 있는 자가 이레 동안 부정할 것이며

15 뚜껑을 열어 놓고 덮지 아니한 그릇은 모두 부정하니라

16 누구든지 들에서 칼에 죽은 자나 시체나 사람의 뼈나 무덤을 만졌으면 이레 동안 부정하리니

17 그 부정한 자를 위하여 죄를 깨끗하게 하려고 불사른 재를 가져다가 흐르는 물과 함께 그릇에 담고

18 정결한 자가 우슬초를 가져다가 그 물을 찍어 장막과 그 모든 기구와 거기 있는 사람들에게 뿌리고 또 뼈나 죽임을 당한 자나 시체나 무덤을 만진 자에게 뿌리되

19 그 정결한 자가 셋째 날과 일곱째 날에 그 부정한 자에게 뿌려서 일곱째 날에 그를 정결하게 할 것이며 그는 자기 옷을 빨고 물로 몸을 씻을 것이라 저녁이면 정결하리라

20 사람이 부정하고도 자신을 정결하게 하지 아니하면 여호와의 성소를 더럽힘이니 그러므로 회중 가운데에서 끊어질 것이니라 그는 정결하게 하는 물로 뿌림을 받지 아니하였은즉 부정하니라

21 이는 그들의 영구한 율례니라 정결하게 하는 물을 뿌린 자는 자기의 옷을 빨 것이며 정결하게 하는 물을 만지는 자는 저녁까지 부정할 것이며

22 부정한 자가 만진 것은 무엇이든지 부정할 것이며 그것을 만지는 자도 저녁까지 부정하리라


오늘 본문의 말씀은 시체를 만져 부정하게 된 자가 정결케 되는 예법을 말씀하십니다.

시체를 만진 사람은 7일 동안 부정합니다. 부정한 사람은 진영 밖으로 나가야 만 했습니다. 어떤 학자들은 위생과 감염병 예방 차원이라고 말하는데, 어느 정도 일리가 있지만, 만약 그 이유라면 이 법률이 나실인과 제사장들에게 더 엄격하게 할 이유가 없습니다. 나실인은 시체를 만지지도 못하게 했으며, 제사장은 가까운 가족 외의 사람의 시체를 만지지 못하도록 했습니다. 또한 잿물을 뿌리면 정결케 된다는 말씀에 대해 잿물이 살균 소독 효과가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백향목과 우술초를 넣은 물이 살균 효과가 있다고 주장하지만, 설사 그렇다 하더라도 이 모든 과정은 제의적 효과를 인한 것임을 알아야 합니다.

왜 하나님은 시체를 만지는 것에 대해서 구약 성경에 여러차례 부정하다 말씀하시며 반드시 정결해 져야 한다고 강조하셨을까요? 가장 중요한 핵심 요인은 죽음은 부정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 아담에게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열매는 먹지 말라 네가 먹는 날에는 반드시 죽으리라”라고 하신 대로, 선악과를 먹은 이후 모든 사람은 죽게 됩니다. 아담이 선악과를 먹고 타락한 이후부터 인류의 죽음은 죄의 결과로 인한 것입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 족속에게 모든 사람은 죽으니 죽음은 자연스럽고 시체는 깨끗하다고 하지 않으셨습니다. 이 정결에 대한 규례는 죽음도 삶의 일부이고 자연의 한 조각이라는 생각과는 다릅니다. 죽음은 생명을 잃는 것이며, 삶에서 떠나는 것입니다. 죽음을 미화시킬 때, 우리는 죽음의 본질을 잊어버릴 수 있습니다. 죽음은 하나님을 떠난 인류의 마지막 모습입니다. 죽음에 대해서 바르게 인식할 때, 인생이 처한 현실을 바르게 알고, 하나님을 찾게 됩니다.


하나님은 죽은 사람의 시체를 부정하다고 하시며, 그의 백성을 죽음으로부터 분리하신 것입니다. 이는 죽음을 당연하게 받아들이도록 하지 않으시며, 그들이 겪는 죽음을 그대로 내버려 두지 않고, 해결책을 주시고자 한 것입니다. 그래서 그들은 시체를 만지더라도 칠일 동안만 부정합니다. 이 율법은 두 가지를 말해 줍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 족속에게 죽음이 있는 것을 원하지 않으시며, 죽음의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을 주신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시체에 접촉해서 부정케 된 사람이 정결하게 되는 방법을 말씀합니다. 시체에 접촉해서 부정하게 된 사람은 7일 동안 진영 밖에 있으면서, 세 번째 날과 일곱 번째 날에 잿물을 뿌려 정결해질 수 있습니다.


이 잿물은 1-10절에서 만든 부정을 씻는 물입니다. 이 물을 뿌릴 때 정결해지는 이유는 그 물이 살균 소독의 효과가 있어서가 아니라, 속죄제와 같은 제의적인 효과가 있기 때문입니다. 즉 죽음은 죄의 결과로서, 죄의 문제가 해결될 때 죽음의 문제가 해결되는 것입니다. 이를 뒷받침하는 것으로, 12절 앞부분의 ‘정결하게 하다’의 원어는 ‘이트핫타’로, 죄를 의미하는 ‘하타’의 변화형으로 ‘죄로부터 스스로를 자유롭게 하는 것’을 뜻합니다. 또한 17절에서는 잿물을 뿌리는 것을 ‘죄를 깨끗하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직접적으로 말씀합니다.


시체를 만져 부정해졌음에도 잿물을 뿌리지 않은 사람은, 깨끗하게 되지 못하고 부정함이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더 나아가서는 성막을 더럽히게 됩니다. 즉 시체를 만진 사람은 자신이 부정해질 뿐 아니라, 성막까지도 부정하게 만듭니다. 이스라엘 진영을 부정에 오염시키는 것은 성막을 부정하게 하는 것이고, 하나님을 부정하게 만드는 것입니다. 이스라엘 진영에는 성막이 있어 하나님께서 함께 하시기 때문입니다. 철저히 이스라엘 족속은 하나님께 속해 있어 죽음과 상관없는 곳임을 의미합니다.

고라 일당의 반역으로 진영에서 죽임의 어둠이 드리운 가운데, 하나님께서는 그 죽음을 이스라엘 족속으로부터 분리해내십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시려는 것은 죽음이라는 절망에서 구원하여, 영원한 생명이 있는 하나님께 속하게 하시는 것입니다.

오늘 본문의 정결규례는 영원한 하나님의 법입니다. 아무리 시대가 바뀌고 문화가 바뀌어도 죽음의 의미는 바뀌지 않습니다. 또한 그 죽음의 문제를 해결되게 하는 속죄의 방법은 변하지 않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를 향한 뜻은 죽음이 아니라, 죽음으로 부터의 구원과 생명입니다. 우리가 아무리 절망 가운데 있다 하더라도, 그것을 통해 가난한 마음으로 예수 그리스도의 속죄를 의지하게 하셔서, 소망과 생명이 있는 하나님 나라의 다스림을 받게 하십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