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4월 27일



민수기 19장 1-10절


1 여호와께서 모세와 아론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2 여호와께서 명령하시는 법의 율례를 이제 이르노니 이스라엘 자손에게 일러서 온전하여 흠이 없고 아직 멍에 메지 아니한 붉은 암송아지를 네게로 끌어오게 하고

3 너는 그것을 제사장 엘르아살에게 줄 것이요 그는 그것을 진영 밖으로 끌어내어서 자기 목전에서 잡게 할 것이며

4 제사장 엘르아살은 손가락에 그 피를 찍고 그 피를 회막 앞을 향하여 일곱 번 뿌리고

5 그 암소를 자기 목전에서 불사르게 하되 그 가죽과 고기와 피와 똥을 불사르게 하고

6 동시에 제사장은 백향목과 우슬초와 홍색 실을 가져다가 암송아지를 사르는 불 가운데에 던질 것이며

7 제사장은 자기의 옷을 빨고 물로 몸을 씻은 후에 진영에 들어갈 것이라 그는 저녁까지 부정하리라

8 송아지를 불사른 자도 자기의 옷을 물로 빨고 물로 그 몸을 씻을 것이라 그도 저녁까지 부정하리라

9 이에 정결한 자가 암송아지의 재를 거두어 진영 밖 정한 곳에 둘지니 이것은 이스라엘 자손 회중을 위하여 간직하였다가 부정을 씻는 물을 위해 간직할지니 그것은 속죄제니라

10 암송아지의 재를 거둔 자도 자기의 옷을 빨 것이며 저녁까지 부정하리라 이는 이스라엘 자손과 그중에 거류하는 외인에게 영원한 율례니라


지금 이스라엘 진영 안에는 고라 당 반역에 대한 하나님의 심판으로 인해 죽은 자들이 가득합니다. 약 15000명이 죽음을 당했습니다. 따라서 오늘 본문은 주검을 가까이 하거나 주검을 만짐으로 인해 부정해진 자들을 정결케 하는 데 사용되는 붉은 암송아지의 재를 만드는 방법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2절에 보면, 붉은 암송아지에 대한 기록이 나와 있습니다. 먼저 암송아지는 온전하고 흠이 없어야 했습니다. 또한 아직 한 번도 멍에를 매 본적 없는 것이어야 했습니다.

정결하게 하는 예식에 거룩하게 사용해야 했기에 당연히 온전하고 흠이 없어야 했습니다. 하지만, 왜 멍에를 한 번도 매어 본적이 없는 암송아지를 요구 하셨을까요? ‘멍에’란 나무나 쇠로 만든 장치로 짐승의 목에 끼워 쟁기를 연결해 소로 하여금 밭을 갈도록 하거나, 무거운 물건을 실은 수레를 이동하도록 하는데 사용되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멍에를 맨 소는 목에 상처가 날 수 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멍에를 매지 아니한 소만이 온전하고 흠이 없을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여기 하나님께서 멍에를 매어 보지 아니한 소를 요구하신 또 다른 중요한 이유가 있습니다. 성경에서 ‘멍에’는 것은 죄를 지은 인간이 죄에게 ‘속박 당하고 노예가 된 상태’를 상징하는데 사용 됩니다. 따라서 멍에를 매지 아니한 소는 ‘죄의 지배’ 아래 있지 아니한 존재를 상징적으로 나타내는 것입니다.

2절 말씀에서 “온전하고 흠이 없고 아직 한 번도 멍에를 매 본적 없는” 암송아지를 가져다가 정결 예식을 위하여 사용하라고 말씀하신 것은, 흠이 없고 순결하고, 죄의 지배를 받지 않는 존재만이 우리의 부정함과 모든 더러움으로부터 깨끗하게 할 수 있음을 상징적으로 나타내고 있는 것 입니다.

여기서 우리는 예수님을 떠올리 수 밖에 없습니다. 예수님은 죄인 된 우리를 위해 오신 정결하고, 흠이 없고, 죄의 지배를 받지 않은 분이기 때문입니다. 구약 시대에는 온전하고 흠이 없고 멍에를 매 보지 않은 암송아지의 재로 백성들을 정결하게 한 것처럼, 흠이 없으시고 완전하시며, 죄가 없으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죽으심으로 말미암아 그가 흘리신 보배로운 피로 죄 사함을 얻은 것입니다. 따라서 오늘 본문에 나오는 부정한 자를 위해 희생 당하는 붉은 암송아지는, 우리 죄인들을 사하시기 위해 십자가를 지신 예수 그리스도를 예표합니다.

하나님은 이 붉은 암송아지를 잡아다가 진영 밖에서 잡도록 하셨습니다. 그리고 4절에 보면, 제사장 엘르아살이 손가락에 그 피를 찍어 그 피를 회막 앞을 향하여 일곱 번 뿌리라고 하셨습니다. 사람들을 정결하게 하시기 전 먼저 죽음으로 인해 더러워진 성막을 정결하게 하는데 사용 되었습니다. 또한 제사장이 죽임을 당한 짐승의 피를 손가락에 찍어 회막에 일곱 번 뿌림으로 말미암아 이 짐승이 속죄 제물이 되어 부정한 자들에게 생명을 주는 길이 열렸다는 것을 공식적으로 알리는 것이었습니다.

9절 말씀을 읽겠습니다 “이에 정한 자가 암송아지의 재를 거두어 진 밖 정한 곳에 둘지니 이것은 이스라엘 자손 회중을 위하여 간직하였다가 부정을 깨끗케 하는 물을 만드는데 쓸 것이니 곧 속죄제니라” 정결 예식을 위해 잡은 붉은 암송아지를 태울 때 백향목과 우슬초와 홍색실을 넣어 함께 불태웠으며, 다 타고 남은 재는 시체를 만져서 부정한 사람이 이스라엘 백성 가운데 발생할 때마다 ‘정결케 하는 물’을 만드는 데 사용 되었습니다.

이스라엘의 부정한 죄를 씻기 위해 멍에를 져 본적 없는 붉은 암송아지를 잡아야 했던 것처럼, 죄의 멍에를 지지 않으신 예수 그리스도의 보배로운 피만이 우리를 모든 죄에서 깨끗하게 씻어 주실 수 있습니다. 예수님은 우리의 죄를 씻기 위해 우리를 대신해서 죽으셨습니다. 예수님은 우리가 하나님 앞에 다시 나아가 수 있도록 길을 열어 주셨습니다. 오직 정결한 자만이 하나님께 나아갈 수 있습니다. 죄의 멍에로부터 벗어나는 것이 하나님께 나아가는 첫 걸음 입니다. 예수께서 우를 죄의 멍에로부터 자유케 하셨고,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쏟으신 피가 우리를 모든 죄에서 정결하게 하였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매번 붉은 암송아지를 다시 잡아야 했습니다. 그러나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대속이 가진 효력은 영원합니다. 예수님께서 또 다시 십자가를 지실 필요가 없는 것 입니다.

오늘 우리를 위해 이 땅에 오신 예수님을 깊이 묵상하며 하루를 시작했으면 좋겠습니다. 예수님과 함께 동행하는 소중한 하루 되기를 기도합니다.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