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4월 22일





민수기 16장 36-50절


36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37 너는 제사장 아론의 아들 엘르아살에게 명령하여 붙는 불 가운데에서 향로를 가져다가 그 불을 다른 곳에 쏟으라 그 향로는 거룩함이니라

38 사람들은 범죄하여 그들의 생명을 스스로 해하였거니와 그들이 향로를 여호와 앞에 드렸으므로 그 향로가 거룩하게 되었나니 그 향로를 쳐서 제단을 싸는 철판을 만들라 이스라엘 자손에게 표가 되리라 하신지라

39 제사장 엘르아살이 불탄 자들이 드렸던 놋 향로를 가져다가 쳐서 제단을 싸서

40 이스라엘 자손의 기념물이 되게 하였으니 이는 아론 자손이 아닌 다른 사람은 여호와 앞에 분향하러 가까이 오지 못하게 함이며 또 고라와 그의 무리와 같이 되지 않게 하기 위함이라 여호와께서 모세를 시켜 그에게 명령하신 대로 하였더라

41 이튿날 이스라엘 자손의 온 회중이 모세와 아론을 원망하여 이르되 너희가 여호와의 백성을 죽였도다 하고

42 회중이 모여 모세와 아론을 칠 때에 회막을 바라본즉 구름이 회막을 덮었고 여호와의 영광이 나타났더라

43 모세와 아론이 회막 앞에 이르매

44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45 너희는 이 회중에게서 떠나라 내가 순식간에 그들을 멸하려 하노라 하시매 그 두 사람이 엎드리니라

46 이에 모세가 아론에게 이르되 너는 향로를 가져다가 제단의 불을 그것에 담고 그 위에 향을 피워 가지고 급히 회중에게로 가서 그들을 위하여 속죄하라 여호와께서 진노하셨으므로 염병이 시작되었음이니라

47 아론이 모세의 명령을 따라 향로를 가지고 회중에게로 달려간즉 백성 중에 염병이 시작되었는지라 이에 백성을 위하여 속죄하고

48 죽은 자와 산 자 사이에 섰을 때에 염병이 그치니라

49 고라의 일로 죽은 자 외에 염병에 죽은 자가 만 사천칠백 명이었더라

50 염병이 그치매 아론이 회막 문 모세에게로 돌아오니라


오늘 본문의 말씀은 고라를 비롯한 반역자들이 하나님의 징계를 받은 후, 이스라엘 백성들이 또 징계를 받는 내용입니다.

하나님은 반역하는 백성이 없게 하기 위해서 징계 받아 죽은 250명이 가지고 있던 향로를 가지고 제단을 싸는 철판을 만들어 이스라엘 자손에게 표가 되도록 하셨습니다. 그것을 볼 때마다 고라 자손을 생각하며 하나님의 뜻을 생각할 수 있도록 하신 것입니다.

그러나 반역자들의 징벌 소식은 이스라엘 백성들에게는 엄청난 일입니다. 이 소식을 들은 이스라엘 백성들은 어떤 마음이 들었을까요? 여러분 어젯 밤에 옆에 있는 사람들이 땅으로 꺼지고 불에 타서 죽었다는 소식을 들으면… 불안하지 않을까요? 가만히 있을 이스라엘 백성이 아니죠.. 두려움과 떨림으로 모세와 아론에게 갑니다. 그리고 말합니다. “너희가 여호와의 백성을 죽였도다.” 역시 이스라엘 백성들도 이 일을 누가 했는지 알지 못합니다. 그들을 원망하고 한 걸을 더 나아갑니다. 42절에 보면 모세와 아론을 치려고 합니다. 상황이 급박해집니다. 그때에 마침 구름이 회막을 덮었고 하나님의 영광이 나타납니다. 그 뒤로 이스라엘 백성들은 여호와의 진노하심으로 염병에 걸려 만 사천 칠백명이나 목숨을 잃게 됩니다.

저는 오늘 이스라엘 백성의 모습을 통해서 우리의 모습을 반성하기를 원합니다. 우리는 가정이나 직장, 그리고 교회에서 어려움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처럼 황당한 소식을 접하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경제적인 어려움, 관계적인 어려움이 있을 수 있고, 어느날 갑자기 회사를 옮겨야 하는 경우도 생기고, 어느 날 갑자기 은행 잔고가 바닥이 나면서 하루하루가 힘든 경험을 할 수도 있습니다.

이럴 때 여러분은 어떻게 상황을 대처하십니까? 몇가지 유형이 있을 수 있습니다. 회피 형이 있을 수 있습니다. 문제를 직면하고 싶지 않아서 문제를 문제로 보지 않으려 하는 유형입니다. 주위 사람들은 다 문제있다고 생각하는데 혼자서만 아무 문제 아니라고 생각하려 하는 것입니다. 낙천적인 성격 이라기 보다는 책임을 회피하는 유형이죠. 문제 해결에 절대로 도움되는 유형이 아닙니다.

또 어떤 분들은 비난형이 있습니다. 너무 쉽게 아.. 그거.. 그 사람 때문이야! 라고 결론 내리며 책임을 전가하는 것이죠. 남편 때문이야, 아내 때문이야… 사장님 때문이지… 물론 경험적으로 맞을 수도 있지만 모든 상황이 다 맞는 것은 아닙니다.

어떤 사람은 통달형이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이 하나님의 뜻이겠지라며 무기력하게 있는 사람입니다. 물론 하나님의 뜻입니다. 그런데 자세히 살펴 보면 하나님의 뜻이라고 말하는 사람은 대부분 자기 자신에게 문제가 있음을 발견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자신이 준비를 철저히 하지 못하고 잘못 판단해서 일이 잘못 된 것인데, 하나님의 뜻으로 돌려 버리고 책임을 회피하려 합니다.

이스라엘 백성들… 어떤 유형입니까? 복합적인 문제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들에게 닥친 문제를 별로 고민하지 않고 해결하려 합니다. 문제 해결의 쉬운 상대를 찾는 것이죠. 문제를 직면하려 하지 않는 것입니다. 분명히 반역한 무리에게 문제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그 문제까지는 생각하고 싶지 않은 것입니다. 당장 그들이 죽은 일만 가지고 그 문제를 해결하고 싶은 마음에 죽은 것의 책임을 모세와 아론이라는 지도자를 상대로 원망하게 되고 그들을 치려고 달려 들게 됩니다. 모세와 아론만 없으면 문제가 해결 될 것이라는 생각 때문이죠.

우리는 먼저 하나님의 뜻이 어디에 있는지 깊이 있는 묵상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뜻이야…라고 말하고 끝날 것이 아니라 그 원인을 발견했다고 한다면 원인을 극복할 수 있는 용기와 결단도 함께 겸비해야 할 것입니다. 그래서 다음에는 같은 일로 어려움을 경험하지 않도록 준비해야 할 것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