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4월 21일





민수기 16장 16-35절


16 이에 모세가 고라에게 이르되 너와 너의 온 무리는 아론과 함께 내일 여호와 앞으로 나아오되

17 너희는 제각기 향로를 들고 그 위에 향을 얹고 각 사람이 그 향로를 여호와 앞으로 가져오라 향로는 모두 이백오십 개라 너와 아론도 각각 향로를 가지고 올지니라

18 그들이 제각기 향로를 가져다가 불을 담고 향을 그 위에 얹고 모세와 아론과 더불어 회막 문에 서니라

19 고라가 온 회중을 회막 문에 모아 놓고 그 두 사람을 대적하려 하매 여호와의 영광이 온 회중에게 나타나시니라

20 여호와께서 모세와 아론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21 너희는 이 회중에게서 떠나라 내가 순식간에 그들을 멸하려 하노라

22 그 두 사람이 엎드려 이르되 하나님이여 모든 육체의 생명의 하나님이여 한 사람이 범죄하였거늘 온 회중에게 진노하시나이까

23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24 회중에게 명령하여 이르기를 너희는 고라와 다단과 아비람의 장막 사방에서 떠나라 하라

25 모세가 일어나 다단과 아비람에게로 가니 이스라엘 장로들이 따랐더라

26 모세가 회중에게 말하여 이르되 이 악인들의 장막에서 떠나고 그들의 물건은 아무 것도 만지지 말라 그들의 모든 죄중에서 너희도 멸망할까 두려워하노라 하매

27 무리가 고라와 다단과 아비람의 장막 사방을 떠나고 다단과 아비람은 그들의 처자와 유아들과 함께 나와서 자기 장막 문에 선지라

28 모세가 이르되 여호와께서 나를 보내사 이 모든 일을 행하게 하신 것이요 나의 임의로 함이 아닌 줄을 이 일로 말미암아 알리라

29 곧 이 사람들의 죽음이 모든 사람과 같고 그들이 당하는 벌이 모든 사람이 당하는 벌과 같으면 여호와께서 나를 보내심이 아니거니와

30 만일 여호와께서 새 일을 행하사 땅이 입을 열어 이 사람들과 그들의 모든 소유물을 삼켜 산 채로 스올에 빠지게 하시면 이 사람들이 과연 여호와를 멸시한 것인 줄을 너희가 알리라

31 그가 이 모든 말을 마치자마자 그들이 섰던 땅바닥이 갈라지니라

32 땅이 그 입을 열어 그들과 그들의 집과 고라에게 속한 모든 사람과 그들의 재물을 삼키매

33 그들과 그의 모든 재물이 산 채로 스올에 빠지며 땅이 그 위에 덮이니 그들이 회중 가운데서 망하니라

34 그 주위에 있는 온 이스라엘이 그들의 부르짖음을 듣고 도망하며 이르되 땅이 우리도 삼킬까 두렵다 하였고

35 여호와께로부터 불이 나와서 분향하는 이백오십 명을 불살랐더라



오늘 본문은 고라와 그를 따르던 다단 아비람의 사람들이 하나님께 징계를 받는 장면을 볼 수 있습니다. 징계받는 모습을 보면서 어떤 생각이 드셨는지 모르겠습니다. 하나님의 징계 방법이 심하다는 생각이 들지 않으십니까? 몇일 전 15장 묵상했을 때 안식일에 나무를 하다가 잡힌 사람이 어떻게 처형 되었는지 봤습니다. 하나님은 그를 진영 밖으로 데려가 돌로 쳐 죽이라고 했습니다. 우리는 15장에서도 그렇고 지금 16장에서도 비슷한 생각이 듭니다. 좀 너무하신다.. 우리가 왜 너무한다고 생각합니까? 우리의 생명은 소중하니까요.. 맞습니다. 우리의 생명은 소중한 것입니다. 하나님이 주신 생명 소중하게 여겨야 합니다. 그러나 우리가 우리의 생명을 너무 소중하게 여기다 보니까 무엇보다도 소중하게 여기게 되었냐 하면 하나님의 명령, 하나님의 말씀보다도 더 소중하게 여기게 되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내 자신을 위해서라면 하나님의 명령은 살짝 어겨도 된다는 생각을 하는 것이 우리의 가치관이 된 것입니다. 물론… 역사적으로보면 교회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잘못 적용해서 사람의 생명을 너무 무가치하게 여긴 사건들도 많이 있습니다. 하나님의 명령이라는 말로 전쟁도 많이 일으켰고, 단두대에서 사람도 많이 처형했습니다. 우리가 조심해야 합니다. 그러나 기본적으로 하나님의 말씀, 명령은 우리가 우리의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지키려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오늘 본문의 말씀… 우리의 마음으로는 하나님이 너무했다는 마음이 들 수도 있지만 그렇게 할 수 밖에 없으셨던 하나님의 마음을 또 한편 바라보시면서 이 상황에서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시고자 하는 말씀은 무엇인지 깨달아야 한다고 확신합니다.

하나님은 두 가지를 교육하고자 하는 목적이 있습니다.

첫째는 구별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26절에 보면 이 악인들의 장막에서 떠나고 그들의 물건은 아무 것도 만지지 말라 그들의 모든 죄 중에서 너희도 멸망할까 두려워하노라 하매. 이 본문의 말씀은 옆에 있으면 같이 땅에 꺼질 수도 있으니 조심하라는 말씀으로 이해해도 무방하지만 저는 하나님이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원하시는 것은 죄인들과의 완전한 단절을 원하셨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분 죄는 유혹으로 다가옵니다. 나도 모르는 사이 죄를 짓게 되는 것을 경험하게 됩니다. 죄의 유혹은 너무도 강합니다. 어떨 때는 그것이 죄인지도 모르고 죄를 짓는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하나님은 구별되기를 원하신 것입니다.

둘째로 하나님은 이렇게 일하는 분은 모세가 아니라 하나님임을 분명히 알게 하려고 하신 일입니다. 28절입니다. 28 모세가 이르되 여호와께서 나를 보내사 이 모든 일을 행하게 하신 것이요 나의 임의로 함이 아닌 줄을 이 일로 말미암아 알리라

어제도 잠시 말씀드렸습니다. 고라 자손이 잘못 알고 있는 것이 있습니다. 이 모든 일을 모세가 하는 줄로 착각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이러한 징계를 통해서 “나의 임의로 함이 아닐줄” 즉 모세 마음대로 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려 주시려 함입니다.

우리도 분명히 알아야 할 것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구세주로 영접하고 하나님을 아버지로 모시고 사는 우리의 삶은 인간이 마음대로 조종하는 삶이 아닙니다. 우리는 이제 하나님의 백성으로 하나님의 뜻 안에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무엇이 하나님의 뜻인지를 어떻게 아느냐 하는 것이죠? 복음성가 가운데 “아버지 당신의 마음이 있는 곳에 나의 마음이 있기를 원해요..” 라고 시작하는 CCM이 있습니다. 후렴에 보면 이런 가사가 있습니다. “내 모든 뜻, 아버지의 뜻이 될 수 있기를… “ 내가 뜻하는 것이 곳 아버지의 뜻이 되는 것입니다. 그 전제 조건이 무엇입니까? 아버지 당신의 마음이 있는 곳에 내 마음이 있는 것, 당신의 눈물이 고인 곳에 나의 눈물이 고이는 것, 당신이 바라보는 영혼에게 내 두눈이 향하는 것, 당신이 울고 있는 어두운 땅에 나의 두 발이 향하는 것, 그래서 결국에는 나의 마음이 아버지의 마음을 알 때… 그 때 내 뜻이 곳 아버지의 뜻이 된다는 것입니다. 먼저 선행 되어야 할 것이 무엇인지 아시겠죠?

저도 가장 힘든 것이 무엇이 하나님의 뜻일까? 내가 결정하는 것… 그것이 과연 하나님의 뜻일까? 라는 고민을 많이 하고 기도합니다. 그런 고민은 아마 죽을 때 까지 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러나 오늘도 주님의 뜻을 구하고 그 마음을 닮아가려고 노력할 때 그 뜻 안에서 결정할 수 있는 영적 성숙을 이룰 수 있다고 확신합니다.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