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4월 20일



민수기 16장 1-15절


1 레위의 증손 고핫의 손자 이스할의 아들 고라와 르우벤 자손 엘리압의 아들 다단과 아비람과 벨렛의 아들 온이 당을 짓고

2 이스라엘 자손 총회에서 택함을 받은 자 곧 회중 가운데에서 이름 있는 지휘관 이백오십 명과 함께 일어나서 모세를 거스르니라

3 그들이 모여서 모세와 아론을 거슬러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가 분수에 지나도다 회중이 다 각각 거룩하고 여호와께서도 그들 중에 계시거늘 너희가 어찌하여 여호와의 총회 위에 스스로 높이느냐

4 모세가 듣고 엎드렸다가

5 고라와 그의 모든 무리에게 말하여 이르되 아침에 여호와께서 자기에게 속한 자가 누구인지, 거룩한 자가 누구인지 보이시고 그 사람을 자기에게 가까이 나아오게 하시되 곧 그가 택하신 자를 자기에게 가까이 나아오게 하시리니

6 이렇게 하라 너 고라와 네 모든 무리는 향로를 가져다가

7 내일 여호와 앞에서 그 향로에 불을 담고 그 위에 향을 두라 그 때에 여호와께서 택하신 자는 거룩하게 되리라 레위 자손들아 너희가 너무 분수에 지나치느니라

8 모세가 또 고라에게 이르되 너희 레위 자손들아 들으라

9 이스라엘의 하나님이 이스라엘 회중에서 너희를 구별하여 자기에게 가까이 하게 하사 여호와의 성막에서 봉사하게 하시며 회중 앞에 서서 그들을 대신하여 섬기게 하심이 너희에게 작은 일이겠느냐

10 하나님이 너와 네 모든 형제 레위 자손으로 너와 함께 가까이 오게 하셨거늘 너희가 오히려 제사장의 직분을 구하느냐

11 이를 위하여 너와 너의 무리가 다 모여서 여호와를 거스르는도다 아론이 어떠한 사람이기에 너희가 그를 원망하느냐

12 모세가 엘리압의 아들 다단과 아비람을 부르러 사람을 보냈더니 그들이 이르되 우리는 올라가지 않겠노라

13 네가 우리를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서 이끌어 내어 광야에서 죽이려 함이 어찌 작은 일이기에 오히려 스스로 우리 위에 왕이 되려 하느냐

14 이뿐 아니라 네가 우리를 젖과 꿀이 흐르는 땅으로 인도하여 들이지도 아니하고 밭도 포도원도 우리에게 기업으로 주지 아니하니 네가 이 사람들의 눈을 빼려느냐 우리는 올라가지 아니하겠노라

15 모세가 심히 노하여 여호와께 여짜오되 주는 그들의 헌물을 돌아보지 마옵소서 나는 그들의 나귀 한 마리도 빼앗지 아니하였고 그들 중의 한 사람도 해하지 아니하였나이다 하고


오늘 본문은 고핫 자손 고라를 중심으로 한 반역에 대해서 말씀하고 계십니다. 그 주동자였던 고라는 어떤 임무를 수행하는 자들이었냐 하면 민수기 3장에 보면 “그들이 맡을 것은 증거궤와 상과 등잔대와 제단들과 성소에서 봉사하는 데 쓰는 기구들과 휘장과 그것에 쓰는 모든 것이며.” 라고 말씀하십니다. 고핫 자손 고라는 성소를 맡은 레위지파 사람들 가운데 가장 중심에서 가장 중요한 거룩한 물건을 담당하는 자들이었습니다. 그런데 왜 그들이 당을 짓고 반란을 일으켰을까요? 저는 고라와 그 일당들이 반기를 든 원인을 생각해 봤습니다.

첫째는 자신들이 맡았던 일의 중요성을 깨닫지 못했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성막을 관리하는 일을 했습니다. 모세는 그들이 하는 일에 대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스라엘의 하나님이 이스라엘 회중에서 너희를 구별하여 자기에게 가까이 하게 하사 여호와의 성막에서 봉사하게 하시며 회중 앞에 서서 그들을 대신하여 섬기게 하심이 너희에게 작은 일이겠느냐." 그들이 하는 일은 결코 작은 일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이미 하나님은 구별하였고, 그들에게 막중한 임무를 수행하게 하셨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제사장들의 일을 부러워한 것입니다. 그들은 회중이 다 거룩하고, 하나님이 우리 중에 계신데, 왜 제사장들만 제사를 드릴 수 있는지 제사장이 하는 일들을 질투한 것입니다. 저는, 그들이 제사장을 질투하는 마음이 생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들은 매일 제사장들의 삶을 바로 옆에서 지켜 봅니다. 같은 레위 지파 사람인데, 그들과 하는 일이 다르다는 마음으로 그들을 부러워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레위 지파 사람들이 성막을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제사를 드릴 수 없고, 제사장이 존재 하기 힘들다는 사실을 간과한 것입니다. 레위지파의 일은 겉으로 보기에는 허드레일처럼 보여도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데 이 사실을 간과 한 것입니다.

둘째, 르우벤 자손의 다단과 아비람은 여전히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믿지 못했기 때문에 반란에 동참한 것입니다. 13절에 보면 이렇게 말합니다. “네가 우리를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서 이끌어 내어 광야에서 죽이려 함이 어찌 작은 일이기에…” 그들은 누가 그들을 이끌어 내고 자신들에게 성막을 섬기는 일을 시켰다고 생각하는 것입니까? 하나님이 아니라 모세가 그렇게 했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능력으로 이곳까지 왔음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눈과 귀를 닫고 지금 눈앞에 광야만 바라보며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부정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시험에 들고, 영적인 슬럼프에 빠지는 많은 경우에 우리는 우리의 삶을 주관하시고 우리를 인도하시는 분이 하나님이라는 사실을 바라보지 못할 때… 마치 남편이, 회사 사장이, 목사님이.. 우리의 인도자라는 착각속에 살아갈 때 오게 되는 것입니다. 모세가 주관자라는 것과 하나님이 주관자라는 것의 차이는 무엇입니까? 모세는 미래가 없죠. 모세가 죽으면 그 뿐입니다. 그것을 바라보면서 쫓아온 자신이 얼마나 허무합니까? 그러나 하나님이라는 확신이 있을 때 지금의 삶은 비록 광야이지만 우리에게는 미래가 보장되는 것입니다. 우리를 특별하게 선택하시고 우리와 함께 하시는 하나님을 붙들어야 할 것입니다.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경험하지 못하면 지금 내 처지를 비관하게 됩니다. 지금 내 모습에 하나님을 원망하게 됩니다.

여러분 하나님을 보고 계십니까? 하나님의 뜻이 나의 삶에 가득합니까? 주님의 인도하심으로 감사함으로 하루를 승리하기를 원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